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73,842
Today40
Yesterday165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꽃에서 읽는 인문학은 어떤 내용일까. '꽃의 인문학'이라는 부제목을 보고 호기심이 생겼다. 기대했던 것만큼 꽃으로 이해할 수 있는 다양한 인문학적 지혜를 얻을 수 있는 좋은 책이었다. 꽃이라는 생물학적 지식은 기본이고 역사와 지리, 철학, 미학, 문학 등 다양한 인문학 분야의 통찰력을 제공해 주고 있다.


그동안 꽃을 키우는 방법이라든가, 꽃의 생물학적 이론같은 부류의 책들은 많이 있어왔으니 이와 같이 꽃을 매개로 한 전 학문분야의 다양한 지식을 제공해 주는 책은 처음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저자는 곤충학 박사로서 대학에서 벌의 식물 수분활동을 주로 연구하고 있다고 한다. 이 책이 나오기 전에 벌에 관한 책을 쓰면서 추가적으로 느낀 경험들을 이 책에 담았다고 이야기하고 있다.



일단 1부는 인문학보다는 생물학 그 자체로서 꽃을 설명하고 있다. 2부에서는 야생으로 자라던 꽃들이 중국, 남미, 미국 등 다양한 지역에서 어떤 과정을 거쳐 정원으로 형성되었는지 설명하고 있다. 그 설명의 범위는 남미에서 사라진 제국인 아즈텍에서부터 로마의 정원에 이를 정도로 광범위하다. 뒤를 이어 장례문화와 꽃을 연관지으면서 더 나아가 여러 종교들과 꽃을 흥미롭게 연결하고 있다. 또한 꽃을 산업적 측면으로 바라보면서 원예산업이나 화훼산업의 발전방향을 논하고 있는 부분도 흥미롭다.


3부는 식품, 맛, 향기와 같이 주로 인간의 먹거리로 활용되는 꽃의 역할에 대해서 논하고 있다. 4부는 보다 더 넓은 영역에서 문학, 미술, 신화와 연관된 꽃의 이야기를 전해주며 마지막 5부에서는 과학과 의료에까지 확장되고 있다. 앞서 말한대로 그야말로 꽃의 백과사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정도로 꽃과 연관된 모든 학문을 맛볼 수 있도록 구성하고 있다.


반드시 꽃이 아니더라도 인문학에 관해 폭넓은 지식을 얻고 싶은 분들에게 추천한다. 또 꽃을 관상용으로 기르고 있거나 더 나아가 꽃을 과학적으로 연구하는 것에 관심있는 분들도 좀더 다른 각도에서 꽃을 바라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