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95,833
Today41
Yesterday298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사교육비 재테크
국내도서>가정과 생활
저자 : 김진석,변문경
출판 : 다빈치books 2012.07.20
상세보기



 아이를 낳지 않거나 하나, 아니면 많아야 둘 정도를 낳는 요즘 시대에 자녀교육에 대한 잘못된 열의가 자녀의 미래를 물론이고 부모의 미래까지 망치고 있다. 거리를 다녀보면 웬만한 중고차 가격 정도 될 법한 호화찬란한 유모차를 자랑스럽게 끌고다니는 부모들을 많이 본다. 백화점에 가보면 고가의 명품 옷이나 카시트 등 유아용품들이 '절찬리'에 판매되고 있다. 출산을 준비하는 과정으로 거슬러 올라가 보면 출산을 준비하는 비용 또한 엄청남을 알 수 있다. 출산 후 조리원 등에 들어가는 비용은 또 어떠한가. 저자는 이 책의 주제인 사교육을 이야기하기에 앞서 자녀에게 투영하는 부모의 허황된 꿈을 지적하고 있다. 물론 돈 펑펑 잘 버는 사람들은 예외이고, 이 책을 볼 필요도 없다.


미래를 준비하지 않고 현재를 중시하는 소비 현상들은 현재 20~40대의 암담한 현실을 보여준다. 자녀 교육에도 예전보다 돈이 많이 든다. 그렇다고 안 할 수도 없다. 여가와 취미생활도 중요하게 여겨 돈이 든다. 그렇다고 줄일 수도 없다. 그러다 보니 예전 어른들처럼 허리띠를 졸라매지 못하고 대출을 받아서라도 우선 쓰고 보는 부작용이 생기는 것 같다. 거기에 여러가지 이유로 자식을 하나나 둘만 두게 되면서 자식에 대한 사랑이 부정적인 방식으로 표출되기도 한다.  - p.36


우리는 사교육이 남발되는 시대에 살고 있다. 사교육 만능주의가 팽배해있다. 안하면 안될 것 같은 강박관념이 있다. 다른 아이들과의 비교 기준은 오로지 사교육이다. 다른 아이들은 선행을 하네마네 무슨 학원을 다니네마네 하는 것으로 우리 아이들을 평가한다. 그러는 와중이 젊은 부모들은 정작 자신의 노후준비를 제대로 하지 못한다. 나이들을 자식들에게 손 벌릴 수 없다는 것을 알면서도 사교육을 끊지 못한다. 나는 아직 아이가 어려서 이런 말을 할 자격은 없지만 나또한 아이를 학교에 보내야 하는 학부모가 될 때 여기저기 사교육에 기웃거릴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저자는 사교육을 마냥 나쁜 것으로 몰아세우지는 않는다. 문제는 아이가 원하지 않는, 부모의 욕심에 의한 사교육이 문제라는 것이다. 사교육의 중심은 항상 내 아이가 좋아하는 활동, 즐기는 활동을 찾는 과정에 있어야 한다. 그러면서 모자라는 점을 보충하는 것이 올바른 교육 방식일 것이다. 저자는 불필요한 사교육에 쓸데없이 들어가는 돈을 재테크에 활용하라고 권한다.


교육의 기본은 가정교육이 아닐까 싶다. 하지만 많은 부모들이 가정에서 가르처야 할 기본적인 교육조차 외부의 교육기관이 맡기려 한다. 이를 저자는 '가정교육의 아웃소싱 시대'라는 표현을 쓰면서 비판한다. 자발적인 학습이 되도록 동기부여하는 것이 아니라 부모의 욕심으로 만든 일정표에 따라 여기저기 학원을 다니며 많은 아이들이 허송세월을 보내고 있다. 


어디까지가 아웃소싱을 해야 할 부분이고, 어디까지가 가정에서 담당해야 할 부분인가? 가정교육에서는 무엇을 해야 할까? 가정에서 이루어지는 교육이 뭐냐고 물으면 많은 사람들이 자습, 학습지, 문제집 풀이 등을 이야기할 것이다. 그러나 나는 이런 학습적인 부분보다 스스로 탐구하고 학습했을 때의 자신감, 유능감, 자발성 등을 갖추는 것이 가정교육의 본질이라고 말하고 싶다. 또한 유년기의 다양한 경험, 형제 관계 경험, 리더십, 가족과 함께 한 시간적인 배려, 대화, 안정감 등을 느껴야 한다.  - p.77


공교육이건 사교육이건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교육이어야 함에도 대학입시만을 위한 교육에 치중해있는 것이 우리나라 교육의 현실이다. 정작 대학은 자신의 관심분야나 희망사항이 아닌 성적으로 전공을 선택하고 대학 졸업 이후에도 미래 방향을 잡지 못해 허둥지둥하는 아이들을 많이본다. 


미래의 직업은 자신의 재능과 호기심을 중심으로 설계하는 것이 중요하다. 자신의 고유성과 존업성, 이성적 판단능력, 주체적이고 창의적인 사고 자세가 필요하다는 말이다.  - p.100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는 이미 평생직장이 없어진 지는 오래고 현실적으로 은퇴를 두세번은 하고 서너개의 직업은 가져야 하는 세상이 되어 가고 있다. 성인이 된 우리가 사는 시대가 이러하건데 자라나는 우리 아이들이 살아갈 시대는 더하면 더했지 지금보다 못하진 않을 것이다. 결국 사교육이건 공교육이건 중요한 것은 아이가 좋아하는 활동, 즐기는 활동을 중심으로 끊임없이 새로운 아이디어를 내고 이를 창업 아이템으로 삼아 나이에 맞는 일을 해나갈 수 있어야 한다.


악기 2개 기본, 태권도, 인라인 스케이트, 축구, 수학, 영어, 논술 그 많은 기본들을 열심히 수행하고 있는 아이가 과연 행복하고 아이디어가 많은 미래 인재인지 점검해보아야 할 것이다.  - p.128


말처럼 쉽지는 않을 것이다. 모든 부모에게 아이들은 하나나 둘 뿐이기에 너무 소중한 내 아이들이다. 그 아이들에게 많은 것을 해주고 싶은 마음에서 빚을 내서까지 이것저것 교육을 시킨다. 하지만 정작 중요한 것은 그렇게 쌩돈 날려가며 하는 교육이 아이들의 미래를 책임져주지 않는다는 것이다.


사교육비의 과다지출이 안좋은 또하나의 이유는 앞에서 언급한 대로 부모의 미래까지 망친다는 것이다. 과학 사교육비 지출보다 급한 것은 노후에 아이들에게 짐이 되지 않도록 노후를 준비해 놓는 것이다(p.132). 다른 아이들이 한다고 해서 우리 아이에게 악기 하나 더 가르치고, 학원 하나 더 보낸다고 아이의 미래가 크게 바뀌지는 않는다(p.133). 


사교육과 재테크라는 민감한 주제를 잘 엮어서 쉽게 정리한 책으로 자녀교육비로 인해 고민이 있는 분들이 읽으면 좋을 듯 싶다. 경제가 점점 어려워지고 각박해지지만 주변 환경을 비판하는 것보다 자신감을 갖고 전략을 세우는 것이 더 필요한 시대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