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97,976
Today127
Yesterday308
Statistics Graph


아이 몸에 독이 쌓이고 있다
국내도서
저자 : 임종한
출판 : 예담friend 2013.05.22
상세보기


초반부에 음식에 관한 이야기만 보았을 때 이 책은 정말 무서운 책이면서도 결론이 모호한 책이다. 무서운 책이라는 이유는 세상에 안심하고 먹을 만한 음식은 아무 것도 없기 때문이고, 결론이 모호하다는 말은 도대체 뭘 먹어야 한다는 것인지, 아이에게 뭘 먹이고 입혀야 하는지 대안에 명확하지 않기 때문이다. 각 장의 말미에 직접 해서 먹을 수 있는 대안들이 설명되어 있으나 실생활에서 이 대안들만 가지고 영양을 보충하기에는 한계가 있어 보인다. 그러나 이 책이 주는 장점은 많다. 일상생활에서 그냥 지나쳐버릴 수 있는 사소한 부분들을 건드리면서 아이의 건강관리와 환경보전을 위한 고민을 유도하고 있기 때문이다.



책은 크게 네가지 부분으로 나누어져 있다. 첫번쨰 부분은 음식에 대해서 집중한다. 특히 우리가 조심을 해도 먹게 되는 여러가지 음식 아닌 음식들에 대해서 다루는 것이 도움이 된다. 배스킨라빈스 창업주의 아들이 모기업을 물려받지 않고 지금은 존 로빈스에 대한 이야기가 인상적이다. 사실 이런 분야에 큰 관심을 갖지 않다보니 책을 통해 처음 알게 된 사람인데 우리나라에도 음식혁명, 100세혁명, 인생혁명 3부작이 번역되어 있으니 기회가 되면 꼭 읽어보아야겠다. 또한 소나 돼지 등의 가축 사육의 문제점에 대해서는 다른 책들을 통해서 익히 들었던 바 책의 내용으로 복습을 한 셈이 되었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탄산음료는 물론 과자, 아이스크림, 사탕, 소시지 같은 식품에 빠지지 않는 것이 바로 이 식품첨가물이다. 맛을 내는 감미료, 오염을 방지하고 저장 기간을 늘리기 위한 보존료, 지방의 산패와 색깔 변화를 막기 위한 산화방지제, 탈색이나 탁색을 위한 표백제, 미생물을 없애는 살균제, 맛과 향을 강화시키는 향미증진제, 반죽을 부풀리는 팽창제 등을 한국에서 허가된 식품첨가물만 무려 400가지가 넘는다.  - p.30

 

두번째 장에서는 집이라는 타이틀을 통해서 아이에게 무심코 던져주던 장난감이나 물티슈 같은 육아용품이나 가정용품에도 발암물질이 들어갈 수 있다는 점은 인상적이었다. 이 책을 읽어본 뒤에 아이들의 장난감을 유심히 살펴보니 '입에 넣으면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용출되 수 있으니 입에 넣지 마세요'라는 경고 문구가 발견되어 놀라웠다. 책에서도 프탈레이트의 유해성에 대해 여러번 논의하고 있다. 세번째 장에서는 병이나 약에 대해서 다루고 있다. 우리가 많이 들어보았던 항생제의 폐해라든가, 환경호르몬과 여러가지 화학물질 등에 대해서도 아이를 키우는 분들이라면 주의깊게 살펴보아야 할 듯 싶다.

 

마지막장에서는 좀더 거시적인 관점에서 환경과 건강 문제를 다루고 있다. '담배보다 나쁜 독성물질 전성시대'라는 책 표지의 문구처럼 정말 우리 주변에서 아이의 생명을 위협하는 화할물질들이 난무하고 있다. 그 사실에는 무척 공감하지만 정말 어떤 원칙으로 음식을 먹고 장난감을 사주고 환경관리를 해야 하는지 실제 생활에 적용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책은 무심코 지나칠 수 있는 부분들을 짚어주면서 좀더 아이의 건강과 지속가능한 환경을 보전하기 위한 고민꺼리들을 제공한다. 아이를 키우는 부모 뿐만 아니라 환경과 건강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분들에게 추천한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