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98,014
Today165
Yesterday308
Statistics Graph

대마도 여행 1일차 : http://techleader.net/653

대마도 여행 3일차 : http://techleader.net/655


호텔에서 아침식사를 했다. 밥과 연어구이가 반찬. 간소한 일본음식의 특징이 드러난다.




1. 카미자카 공원


385미터에 위치한 공원으로 일본을 대표하는 리아스식 해안인 아소만이 눈 아래에 펼쳐지며 멀리 큐슈 본토와 한국의 산들도 볼 수 있다.


공원 안내표지판이다.




덕혜옹주의 남편이었던 소 다케유키의 시비가 가미자카 공원에 세워져 있다. 시 내용도 그렇고 그림도 그렇고 대마도를 중심으로 세계를 바라보려고 한다는 의미가 인상적이다.




가미자카 공원 내 풍경. 나무가 우거진 모습이 우리나라 느낌과는 사뭇 다르다.





공원 전망대에서 바라본 풍경




2. 이시야네 (돌지붕)


지붕에 돌을 올려놓아도 무너지지 않도록 나무를 건조시켜서 집을 지었다. 가는 길에 드문드문 볼 수 있는 사람 사는 곳은 아니며 용도는 창고였다. 섬의 89%가 산림지역으로 식량의 자급자족이 불가능했던 대마도는 식량보존을 위해 이 창고를 짓게 되었다고 한다. 평평한 돌로 지붕을 이은 건축 형태로 쓰시마시이네 지방에서만 볼 수 있다.







3. 미녀총






4. 아유모도시 자연공원


대마도의 남쪽 세강유역을 포함한 다테라야마 원시림의 산기슭 약 26ha가 아유모도시 자연공원으로 정비되어 있다. 공원 입구 세강 위에 걸쳐 있는 구름다리에서 강을 내려다보면 계곡 전체가 천연의 화강암으로 둘러싸인 경관을 감상할 수 있다.


공원 입구 안내표지판이다.




공원에 들어서기 위해 건너야 하는 구름 다리. 사람이 움직이면 약간 흔들리는 스릴을 느낄 수 있다. 





하나의 화강암 덩어리로 되어 있다고 한다.





5. 면세점 쇼핑 및 점심식사


면세점에 가기 전에 길 건너편에 있는 작은 서점에 잠시 들렀다. 언뜻 보아도 전집류나 잡지들이 가장 많았다.






잠시 들리게 된 면세점. 별로 살게 없다 싶었는데 하나둘 사다보니 5000엔 넘게 구매했다. 




점심식사를 했던 곳. 위치는 잘 모르겠다. 부페였는데 일찍 들어간 덕에 우리는 두세번 더 먹을 수 있었다. 저 멀리 보이는 닭강정이 제일 입맛에 맞았고 오랜만에 포식했다.




6. 에보시타케 전망대


정상으로 가는 길은 약간 숨이 찰 정도로 계단을 올라야 한다.




대마도판 하롱베이라고 일컬어지는 에보시타케 전망대에서 바라본 풍경이다. 대마도 내에서는 유일하게 360도 동서남북 사면을 모두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로 여기에서 보는 아소만은 몇겹의 산과 바다 위에 떠있는 크고 작은 섬들, 리아스식 해안 등 그 웅대한 모습을 자랑한다. 대한해협 너머로 우리나라의 산들도 볼 수 있다.





7. 와타즈미 신사


천신과 해신을 모신 해궁으로 천신이 잃어버린 낚시 바늘을 찾기 위해 이 궁으로 내려왔다가 해신의 딸을 만나 결혼했다는 전설이 전해진다고 한다. 해신의 딸은 진주를 신격화한 것으로 보이며 이는 바다의 대모신에 해당하고, 본전 정면에서 바다로 이어진 다섯 개의 도리는 잔잔한 아소만과 용궁전설이 어우러져 신화의 세계를 연상하게 한다.








8. 온천


그동안 일본은 혼자 여행을 해서 온천에 갈 기회가 별로 없었다. 단체 관광을 온 김에 작은 온천이지만 그래도 온천구경은 하고 가야 할 것 같다. 우리나라로 치면 작은 시골 마을 목용탕 규모랑 비슷할 정도로 작다.




온천 내부 모습이다. 



일본은 어디에나 무인판매기가 많은 것 같다.




세계 최고의 고령화 속도를 자랑하는 일본의 모습을 볼 수 있는 장면이 아닐까 해서 담아보았다.




9. 바베큐 저녁식사 및 간식으로 모스버거


저녁은 한국사람이 인수했다는 BBQ 식당으로 가서 삼겹살, 새우 등 구이요리를 먹었다. 사진은 찍지 못했다. 밤으로 치면 오늘이 마지막 밤이므로 어떻게 보내야 할까 고민을 했는데 처음부터 나 혼자 왔으면 이곳저곳 다녀볼텐데 패키지로 와서 따로 움직이려니 호텔 열쇠도 그렇고 이래저래 여의치가 않았다.


묵었던 호텔 근처에 있던 모스버거는 꼭 와보고 싶어서 야식으로 햄버거와 치킨을 먹었다. 데리야끼버거 + 메론소다 = 540엔.




호텔 근처에 있는 Red Cabbage라는 마트에서 약 3000엔 가량의 먹을꺼리를 아이들 선물용으로 사서 호텔로 돌아온 것이 대마도에서의 마지막 밤 일정이었다. 혼자라도 조금 더 다녔으면 싶었는데 그러지 못한 것이 조금은 아쉽다.


대마도 여행 1일차 : http://techleader.net/653

대마도 여행 3일차 : http://techleader.net/655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