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97,973
Today124
Yesterday308
Statistics Graph


우리는 공부하는 가족입니다
국내도서
저자 : 이채원
출판 : 다산에듀 2014.03.31
상세보기


남편 형제들의 빚을 갚기 위해 겨우 마련한 내집을 포기해야 했고, 각종 압류로 인해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던 저자가 겪었던 그동안의 이야기를 담담하게 적은 글이다. 공직 생활을 하던 남편의 학위과정을 위해 3년간 미국생활을 했고 그 이후에 한국에서 생활을 하면서 큰 아이 연우는 현재 MIT에서 박사과정에 재학중이고, 작은 아이 상우는 연세대 3학년 재학 중 행정고시에 합격하고 현재 교육부에서 근무하고 있다고 한다.



책의 앞부분은 남편이 채무를 지게 된 과정과 남편에 대한 원망과 하소연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읽는 내가 보더라도 남편의 무모한 보증과 채무로 인해 가족들이 큰 고통을 겪었으리라 생각된다. 형제자매들에게도 절대 보증을 서주지 말라시던 우리 할아버지와 아버지의 가르침이 고맙게까지 느껴졌다.


빚은 10억이었고 저자 가족이 갚기에는 너무나도 큰 액수였다. 우연은 아니었지만 마침 남편의 직장에서 박사과정 지원의 기회가 주어졌고 IMF 외환위기가 심하던 때에 3년 과정을 목표로 전 가족이 미국으로 떠난다. 저자가 우려했던 것과는 다르게 자녀들은 미국 학교에 잘 적응했고, 3년만에 남편이 박사학위를 받고 한국으로 돌아오면서 자녀들도 한국 학교로 편입하게 되었다. 한국 학교에서도 잘 적응하여 딸은 서울대, 아들은 연세대에 입학하며 '공부하는 가족'임을 드러냈다.


저자는 1997년 수필로 등단한 작가로서 ≪나의 아름다운 마라톤≫으로 현대문학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책의 제목처럼 공부하는 가족이 되기 위해 저자만의 교육 방식이 책의 여기저기에 배어져있다. 어려운 현실이었지만 저자 나름대로 교육의 원칙(p.29)을 세웠다고 소개하는데 첫번째 원칙은 '남과 다르게 하기'였다고 한다. 아이들이 초등학교 4학년이 될 때까지 '공부'라는 단어를 쓰지 않았고, 공부를 어려운 것으로 여기지 않고 밥을 먹듯 일상적인 것으로 받아들이기를 원했다고한다. 정말 중요한 원칙이 아닐 수 없다. 두번째로는 작은 일이라도 성취감을 느기도록 북돋아 주었다고 하며, 세번째로는 꿈을 세워주는 일이 집중했다고 한다.


연우와 상우 두 아이가 어려서부터 여러가지 분야에서 재능을 보였고 또 한가지에 몰두하고 집중하는 성향이 강해 별다른 사교육이 없이도 좋은 성과를 이룰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그런 아이들로 키우기까지 저자가 해온 노력들이 궁금했지만 사실 구체적인 소개는 되고 있지 않다. 하지만 저자의 조언들을 읽다보면 역시 기본으로 돌아가게 된다.


자녀 교육에서 가장 중요한 건 아이가 잘하는 일, 아이가 하고 싶어 하는 일을 찾아 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려면 부모와 자식 간의 밀접한 소통이 필요하고, 어릴 때부터 자식을 세심하게 관찰하는 부모의 인내심이 필요하다. 부모의 관심은 수십만 원 하는 고액 과외나 수백만 원짜리 컨설팅보다도 훨씬 힘이 세다.  - p.103


연우과 MIT에 합격하게 된 과정, 그리고 상우가 행정고시에 합격하게 된 과정, 그리고 저자의 남편이 채무조정으로 25억으로 늘어나 있던 원금 10억의 빚을 3억으로 조정하게 된 과정, 그리고 저자가 작가로서 글을 써나가는 과정을 읽다보면 눈시울이 붉어질 때가 있다. 대략 저자의 상황이 최악의 상황까지는 아니었지만 일반 사람들이 흔히 겪을 수 없는 고통의 시절이었고 그 힘든 시절을 지나 이렇게 가족 전 구성원이 자기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모습을 볼 때 희망적인 메세지를 전달받게 된다. 저자의 개인 가정사라고 생각은 되지만 가족 중에 아버지의 역할이 그다지 다뤄지지 않았다는 점은 좀 아쉽다. 사진도 전부 아버지는 제외된 채 자녀들과 어머니만 찍은 사진들 뿐이다.


우리는 서로에게 힘을 주는 관계로 지금껏 함께 공부해 왔다. 어릴 때부터 함께 장을 보고 산책하고 이야기를 나눈 일상적인 일도 우리에게는 공부였다. 공부는 밥을 먹고 잠을 자듯 자연스러운 일상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부모가 공부를 특별한 것으로 받아들여 강요한다면 아이들 역시 공부를 어렵고 부담스러운 일로 받아들이게 된다.  - p.217


우리가 살아가는 모든 과정이 공부가 아닐까. 특히나 자라나는 아이들은 모든 것이 처음 접하게 되는 경험들일테니 아이들에게 긍정적인 경험을 많이 하도록 하되 본인의 주관과 소신을 분명히 갖도록 좋은 환경을 만들어 주어야겠다는 다짐을 해본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