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98,243
Today36
Yesterday358
Statistics Graph


언젠가 사랑이 말을 걸면
국내도서
저자 : 정용실,송윤경,홍진윤,김준영
출판 : 더난출판 2014.12.20
상세보기


'사랑'과 어울리는 핑크색 컬러의 표지가 인상적이다. 방송 아나운서와 방송작가 등 방송업계에서 일하는 여성 4명이 사랑에 관한 쓴 에세이집이다. 본인의 경험담에서부터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들까지 사랑에 관해 생각하게 만드는 이야기들이 흥미롭게 펼쳐진다. 그동안 생각하지 못했던 사랑에 감성에 젖어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책의 초반부에 요즘의 '연애' 트렌드에 대해 비판하는 논조의 글은 많이 공감하게 만든다. 본인들이 방송업계에 일하면서도 연애 장사하는 미디어들에 대해서 비판도 빼놓지 않는다.


첫눈에 반한다거나 불꽃같은 끌림에 모든 걸 맡기는 계산되지 않은 만남은 요즘 남녀에겐 무모하고 손해 보는 장사로 느껴지는 모양이다. 이 모두 연애 장사 하는 미디어들이 만든 부작용이다. (중략) '썸'타고 '밀당'하면서 서로 적당한 간격을 유지하고, '내가 이만큼 줬으니 너도 이만큼 달라'며 마음의 손익분기점을 따지는 게 당연한 것처럼 여겨지는 오늘날의 연애. 똑 부러지게 따지고 앞뒤 재가면서 하는 연애가 과연 진짜 사랑일까?  - p.15


일단 초반부는 남녀간의 사랑과 연애에 대한 담론들이 주를 이룬다. 여성저자들이 생각하기에 자신들의 연애와 사랑 경험을 일반론화시키고 있다. 읽다보면 상당히 많은 부분 공감하게 된다.


좋은 점만 보이던 시간이 지나고 단점이 조금씩 보일 때가 되면 그때부터 진짜 자신의 마음을 들여다봐야 하는 것이다. 상대의 단점을 고치려 하지 말고 있는 그대로 바라볼 준비를 해야 한다. 그리고 그 단점까지도 그 사람임을 인정해야 한다. 그래야 진짜 사랑이 시작된다.  -  p.21


아무래도 저자들이 여성이어서 여성 시각의 이야기들을 많이 쓰고 있다. 일례로 '남자를 유혹하는 가장 쉬운 방법'은 남자의 나르시시즘을 건드려주는 기술을 이야기한다. 남자는 여자라는 거울을 통해 자신을 본다는 것인데, 자신에게 빠져있는 여자를 보면서 자신이 우월하고 특별한 존재임을 확인하곤 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작은 유혹의 한마디로 '혹시 저 여자가 나에게 관심이 있나?' 하는 의심을 품게하라는 것이다. 하지만 그정도의 유혹에는 넘어가지 않는 남자들도 있으니 여자들은 참고해야 할 것이다. 또한 여자가 사랑하다보면 엄마가 될테고, 그 엄마에 대한 로망도 놓치지 않는다.


누구나 사랑을 꿈꾸고, 언젠가 사랑이 말을 걸어 공허한 마음을 채워주기를 바라며, 또는 지금 하고 있는 사랑이 영원히 반복되기를 바란다. 사랑을 기다리며 준비하는 사람, 사랑을 하고 있는 사람, 사랑을 끝내고 또다른 사랑을 시작한 사람들 모두에게 꿈을 꾸게 할 것이다. 사랑이라는 이름의 꿈.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