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96,062
Today51
Yesterday219
Statistics Graph


잠실동 사람들
국내도서
저자 : 정아은
출판 : 한겨레출판 2015.02.02
상세보기


소설을 읽는 내내 소설의 이야기들이 현재 우리가 살고 있는 사회의 이야기가 아니라고 확신하고 싶었다. 5층짜리 주공아파트 단지가 헐리고 그 위에 들어선 고층아파트 단지에 사는 사람들의 일상을 들여다보니 허구와 가상의 이야기인 소설일 뿐인데도 실제 우리의 삶과 비교되며 불안감을 느낄 수 밖에 없었다.



소설을 읽으면서 등장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상황들을 종합해 볼 때 두가지 단어가 떠오르게 된다. 바로 '빈부격차'라는 단어와 '교육'이라는 단어였다. 등장인물들이 공유하고 있는 네트워크는 초등학교 2학년 아이들의 학부모의 연결구도였다. 누구 하나를 주인공으로 내세우기는 힘들지만 소설의 이야기를 주도하고 있는 사람들은 해성엄마, 태민엄마를 비롯한 '엄마들'이다. 그 연결구도 안에 다양한 인물들이 얽키고 설키며 다양한 인간 군상을 그려내고 있다.


검사를 하다가 변호사로 개업했다고 처가에서 무시당하는 남자, 중견기업체에서 일하면서 시간날 때마다 여대생과 원조교제를 하는 남자, 학력과 경력을 거짓으로 포장하여 과외교사를 하다가 등통나버린 이혼남, 학부모들의 집단적 항의로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다가 자살기도를 한 여교사 등 우리 사회가 만들어 낸 사회부적응자들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이러한 비정상적인 사람들을 만들어 낸 우리 사회의 병폐가 가장 적나라하게 묘사된 것은 23번째 에피소드로 소개되는 해성엄마의 교통사고 사건이 아닐까 생각된다. 잠실에서 유명한 학원(책에서는 옥슨이라는 이름의 학원임)에 아이를 차로 데려다주다가 가벼운 접촉사고가 발생했는데 내려서 보니 상대방이 대치동에 사는 학부모라는 것을 알게 된다. 잠실 엄마들 입장에서 대치동 엄마들이 선망의 대상이었고 이들과의 네트워킹이 중요하다고 여겨져 굽신대며 사고를 수습하는 과정이 묘사되는데 정말 기가 막힐 노릇이었다. 정말 이것이 우리 사회의 진정한 민낯이었던가. 솔직히 아니기를 바라면서도 마음 속 어디선가 이것이 사실이지 않겠느냐는 불안한 분노가 솟아오르고 있었다.


같은 동네에 살면서도 어떤 여대생은 반지하방에서 자취를 하며 몸을 파는 것으로 용돈벌이를 하고 있고, 또 어떤 사람은 고층아파트에서 더 좋은 학원으로 아이들을 실어나르기 위해 분주하다. 학부모들끼리 작당을 하여 담임교사의 사소한 잘못을부풀려 집단 등교거부를 하는 모습들은 우리 사회의 문제를 어디서부터 해결해야 할지 난감하게 만드는 이야기들이었다.


읽는 내내 이것이 우리 사회의 보편적 모습이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 간절했다. 그만큼 우리가 앞으로 해야 할 일이 많음을 느끼는 대목이기도 했다. '잠실'이라는 서울의 한 지역을 바탕으로 이야기를 전개되지만 비단 이것은 잠실동 만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가 살고 있는 서울의, 대한민국의 모습이 아닐까 반성하게 된다. 사람이 살고 있지만 사람이 살고 있지 않은 도시. 우리가 지향해야 할 도시의 모습은 아닐 것이라 믿는다. 사람의 체온과 흔적이 느껴지는 곳에서 살고 싶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