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97,973
Today124
Yesterday308
Statistics Graph


노량에 지다
국내도서
저자 : 조열태
출판 : 도서출판퍼스트북 2015.05.18
상세보기


이순신이 노량해전에서 죽게 된 원인이 단지 왜군의 총탄에 맞은 것이 아니라 뭔가 다른 이유가 있지 않았을까 하는 가정 하에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어 낸 추리소설이다. 저자는 이 가정에 대한 논란의 가능성을 없애기 위해 책의 서두에 역사적 사실과 허구가 결합된 팩션임을 밝혀두고 있다.



주인공은 임금의 명을 통제사에게 전하는 임무를 수행하는 서원후 교리로서 반란의 가능성이나 전시 상황 등을 조사하기 위한 목적도 아울러 겸하고 있는 인물이다. 그가 통제사를 만나 임금의 명을 전하고 주변 인물들을 만나 대화를 나누다보니 '통제사 암살 미수 사건'이 발생하여 비밀리에 조사중에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서교리는 통제사를 암살하려 했던 중차대한 사건을 암암리에 조사하고 있다는 사실에 의문을 품고 이를 조사해 나가던 중에 이순신의 자작극이 아닐까 의심하게 된다. 당시 왜군은 전의를 상실하고 안전하기 귀국하는 것이 목적이었기에 굳이 전쟁을 벌이지 않고 돌려보내는 것이 전쟁의 피해를 줄이는 것이 아닌가 하는 비주전파의 논리가 있었던 모양이다. 이순신 역시 그런 입장을 취하면서 자작극을 벌인 것이 아닌가 추측하게 된 것이다.


조사를 하던 중 타살을 의심하게 만드는 자살사건이 발생하기도 하고, 여러 새로운 인물이 등장하여 혼란에 빠트리며 소설은 노량해전의 스토리로 급물살을 탄다. 전체적인 스토리가 약간 어설픈 측면이 있었으나 이순신 암살 미수사건이라는 독특한 상상을 바탕으로 노량해전에서 죽게 되는 이순신의 이야기가 흥미진진하게 다뤄지고 있다.


역사적 사실에 가정이란 의미가 없지만 소설로서는 이렇게 큰 의미를 가질 수 있다는 것이 새삼 흥미롭다. 역사를 뒤집어 보면 이렇게 새로운 이야기가 만들어지니 말이다. 설마 이런 역사적 가능성 제로인 팩션으로 인해 역사왜곡이라는 이슈를 제기할 사람은 없으리라 생각된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