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602,970
Today148
Yesterday196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타라 덩컨 시리즈는 보통 해리 포터 시리즈와 많이 비교가 되곤 한다. 해리 포터가 그랬던 것처럼 자신이 마법사인 것을 모르고 살다가 어떤 계기로 인해 자신이 마법사임을 깨닫고 악의 세력과 대결을 하는 어린 소녀 타라 덩컨의 성장과정을 그린 소설이다. 해리 포터와의 차이점이라고 한다면 해리 포터는 지구로 추정되는 한 행성 내에서의 결투를 그리지만 타라 덩컨은 우주로 시야를 넓혔다는 점이다. 타라 덩컨 시리즈의 이번 12권이 마지막 편으로 12년 간에 걸친 대작을 완성하게 되었다.


12권의 상권을 펼쳐 들면 먼저 1권부터 11권까지의 내용이 압축적으로 요약되어 있다. 다만 12권을 들어가기 전에 대략적인 내용을 알 수 있을 뿐이고 12권 첫페이지부터 몰입이 되지는 않았다. 늘상 있어 왔던 악마라는 세력이 그다지 나쁘지 않게 그려지고 있고 누가 악이고 누가 선인지(반드시 구분해야 할 필요는 없지만) 이해하기 좀 힘들었다. 그래도 12권 이전의 작품들을 읽지 않아도 어떤 내용으로 진행될지 대략 짐작할 수는 있었다. 개인적으로 이번 12권 출간된 후에 처음부터 읽어보려고 1권부터 5권까지를 구입해 놓았는데 미처 다 읽지 못하고 이 마지막 편을 읽을 수 밖에 없는 것이 아쉬웠다.



여타 쥬니어 판타지 답게 주인공인 타라의 모험과 우정이 돋보이는 소재였다. 또 판타지 소설에서 어지간히도 나오는 드래곤이나 악마, 난장이, 거인, 뱀파이어, 엘프족 등 각종 소재들이 다양하게 등장한다. 마지스터와의 대결, 그리고 지구의 친구들와의 우정, 지구와 아더월드 그리고 여러 행성들을 오가는 우주적 세계관이 놀라울 만큼 환상적으로 펼쳐진다.



하나 특이한 것은 이제까지 많은 판타지 작가들이 다뤄왔을 법한 여러가지 생명체들이 다양하게 등장한다는 점이다. 다양한 행성에서 살고 있는 여러가지 모양의 외계종족들(p.43), 반쪽이 인간인 하프엘프 등은 작가가 그리려고 한 상상의 세계를 떠올리게 만든다. 아무래도 어린이나 쥬니어 취향의 내용들이 많다보니 성인들이 읽기에는 조금은 유치해 보이는 구절들도 눈에 띄인다. 그리고 소설에서 특이한 단어들에 대해서는 저자가 각주를 넣어 설명하고 있는데 움베르토 에코 류의 소설에서 만날 수 있는 학문적인 각주와는 좀 차원이 다른 흥미를 주었다.



행성들을 공격하는 혜성과의 추격전을 큰 흐름으로 잡고 진행되는 이번 마지막 편은 한번 몰입이 되면서부터 거침없이 읽어내려가게 만들었다. 마지막 부분에서 40여 페이지를 할애하며 소개하는 아더월드의 용어 해설은 정말 작가의 상상력의 끝은 어디인가 혀를 내두르게 한다. 가볍게 상상의 세계를 빠져들고 싶은 분들에게 추천하고 싶다.


타라 덩컨 12 (상)
국내도서
저자 : 소피 오두인 마미코니안(Sophie Audouin Mamikonian) / 이원희역
출판 : 소담 2015.07.30
상세보기


타라 덩컨 12 (하)
국내도서
저자 : 소피 오두인 마미코니안(Sophie Audouin Mamikonian) / 이원희역
출판 : 소담 2015.07.30
상세보기


타라덩컨 12 상+하 페키지
국내도서
저자 : 소피 오두인 마미코니안(Sophie Audouin Mamikonian) / 이원희역
출판 : 소담 2015.07.30
상세보기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