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96,293
Today26
Yesterday256
Statistics Graph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공유가치창출(CSV), 지속가능경영, 적정기술, 사회공헌, 사회적 기업, 사회적 경제 ... 요즘 내 마음을 들뜨게 하는 용어들이다. 여기에 최근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기업문화'와 '지식경영'이 융합되어 새로운 나만의 작품이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 상황에서 하나의 단초를 제공해 준 것이 바로 이 책이다.


과연 사업을 하는 기업가의 입장에서 '양심'이나 '도덕', '윤리'가 가당키나 한 말인가. 약간의 편법과 적절한 사기를 쳐야만 사업가로 성공할 수 있다고 보는 것이 우리나라 사람들이 보편적인 마인드가 아닌가 싶다. 즉 상대방을 배려해 가면서 정당한 방법으로 사업을 했다가는 큰코다친다는 것이 일반적인 상식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난 정의는 반드시 좋은 결과를 가져온다고 믿는다. 또한 이 책에서 말하는 '양심'있는 기업이 성공하고, '양심'을 끝까지 지키는 사람이 죽어서도 이름을 남길 수 있다고 믿는다. 이 책은 이와 같은 도덕과 윤리만을 강조하지는 않고 여러방면에서 양심을 지키며 사업하는 기법과 사례들에 대해서 다루고 있다. 이를 통해 나만의 이론과 아이디어를 좀더 확장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겨울방학 때 읽기 위해서 최근에 기업문화와 지식공유에 관련한 책들을 사들이면서 하나 깨달은 것은 이 책 저자의 주장과 같이 착한 회사가 위대한 성공을 낳는다는 생각을 오래 전부터 지켜왔던 학자들이나 기업가들이 많이 있다는 사실이었다. 그 사례들을 좀더 조사하고 성공 모델로 알리는 것이 나의 책임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요즘에 하고 있다. 좋은 책으로 양심을 일깨워준 저자와 출판사에 감사의 글을 남기고 싶다.


양심 경제
국내도서
저자 : 스티븐 오버먼(Steven Overman) / 김병순역
출판 : 싱긋 2015.10.05
상세보기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