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95,815
Today23
Yesterday298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5살 둘째 딸과 처음으로 ‘관광버스’에 올라탔다. 


올해부터 다니기 시작한 국공립 어린이집에서 진행하는 ‘아빠와 나들이’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아빠들과 아이들, 그리고 선생님이 함께 경기도의 체험지로 향하는 버스였다.


어린이집 앞 도로변에 대기중인 버스 두 대에 나눠타고 출발하여 도착한 곳은 경기도 양평 소재의 질울고래실마을.


▷ 날짜 : 2016년 5월 21일 (토요일)

▷ 장소 : 질울고래실마을 (http://cafe.daum.net/gilwoolgoraesil)



둘째딸과는 처음 가보는 체험여행인가 싶었는데 블로그에 보니 2014년에 교회 아기학교에서 나섬치즈마을에 다녀온 적이 있었다. 역시 인간의 기억력이란... 아빠도 기억을 못하는데 아이들이 커서 기억이나 할런지 모르겠다.




도착해서 이 마을을 소개받는 시간이 있었다. 이 마을의 특징은 모든 직원 어른들에게 '삼촌'과 '이모'라고 부른다는 것이다.





먼저 원시인체험을 했다. 약간의 원시인 분장을 하고 옷도 입고 움막집에 들어가 옛날 이야기를 듣고 은행을 구워서 먹기도 했다. 좀 지루했는지 왔다갔다 하는 아이들도 좀 있었지만 대체로 아이들이 좋아했다.






곧 아이들과 함께 점심식사를 했다. 메뉴는 직접 밭에서 재배한 아욱된장국과 반찬들.




점심 식사 이후에 여러 가지 채소가 심겨진 밭에 가서 아욱을 수확하는 시간을 가졌다. 트랙터 마차를 타고 가는데 아이들이 완전 좋아한다. 운전하시는 분의 운전기술이 완전 예술이다.






곧 이어 근처 냇가에 가서 민물고기를 잡는 동안 아이들은 잠시 30도가 넘었던 더운 날씨를 잠깐 잊을 수 있었다. 아이들 체험을 위해 메기를 풀어 놓았다고 한다.





잡은 물고기로 매운탕도 끓이고 다른 아빠들과 막걸리도 한잔씩 하면서 마무리 시간을 가졌다. 아빠들을 위해 막걸리까지 준비한 세심한 배려...^^




마을에서 출발하기 전 마지막 하이라이트는 나무수레 싱싱. 아이들이 무지 좋아한다.




'길 위의 청룡열차'가 내려오기 전에 아빠들이 길 입구에서 휴대폰 들고 대기중이시다!



사실 여러 명의 아이들이 이동한다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고, 아무리 아빠가 함께 한다지만 아이들을 케어하는 것이 익숙하지 않은 경우도 있기 때문에 선생님들의 무척 세심한 준비와 배려가 돋보였던 행사였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양평군 양서면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