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89,254
Today174
Yesterday312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기황후
국내도서
저자 : 조정우
출판 : 북카라반 2013.12.24
상세보기


이름도 모를 역사적인 인물에 대해 평가하는 것이 얼마나 정확하겠냐마는 기황후에 대한 평가는 대체로 부정적이다. 원나라의 황후로 있으면서 고려로 군대까지 보냈을 만큼 자기 민족을 사랑하는 마음을 찾을 수 없었다는 평가가 대부분이다.



최근 종영된 MBC드라마 기황후에서 역사왜곡에 대한 비판을 피하기 위해 기승냥이라는 이름을 사용한 것과 비교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조정우 님의 본 소설에서 기황후의 이름은 '기완자'로 나온다. 그리고 드라마에서 타환이라는 이름으로 등장했던, 원나라의 마지막 황제인 순제는 토곤이라는 이름을 사용하고 있다. 그 이외 인물은 대체로 원작소설에 나오는 인물의 이름과 동일하다. 순제의 정실황후였던 타나실리, 기황후의 아버지인 기자오와 오빠인 기철, 그리고 고용보 박불화, 탈탈 등이 주요 인물로 등장한다.


드라마 기황후가 상영되면서 기황후라는 이름이 붙여진 소설이 대거 등장했는데 이 소설이 다른 소설과 비교했을 때 스토리상 차이점이라면 기황후(이하 본 소설에서의 이름인 기완자로 사용하겠다)와 최영이 러브라인을 형성하고 있다는 것이다. 박채정 님의 소설(아이테르 출간)에서 박불화와 기황후의 러브라인을 그리고 있는 것과 유사하게 박불화도 최영과 함께 기황후를 사모하는 것으로 그려진다.


기완자가 공녀로 차출되기 전에 최영을 사모했으며 공녀 차출을 피하기 위해 서둘러 최영과 정혼을 하게 된다. 하지만 결국 공녀로 가게 되면서 기완자와 최영은 눈물의 이별을 하게 된다. 원작소설에서는 타환(본 소설에서는 토곤)이 황태제의 신분으로 고려에 귀양을 와서 기승냥(본 소설에서는 기완자)과의 첫 만남이 이루어지지만 본 소설에서는 이미 황제가 된 토곤을 기완자가 처음 만나는 것으로 그려진다.


원작소설에서 타환이 유약한 황제였던 것처럼 본 소설에서도 토곤은 힘이 없고 이름뿐인 황제로 등장하는 것은 동일하다. 황궁에 마음 둘 곳이 없었던 토곤은 기완자를 보자마자 반하게 되고 베필이 되어 달라고 요청했고 기완자는 고민 끝에 승락한다. 원작소설에서는 둘 사이에 약간의 '밀당'이 있었던 반면 본 소설에서는 기완가 최영에 대한 정을 잊지 못하고 약간의 고민을 했던 것을 제외하고 급속하게 가까워진다.


원나라 조정에서는 엘테무르가 권력을 장악하고 있었다. 타나실리 황후는 엘테무르의 딸이므로 외척 세력이 강한 권력을 지니고 있는 상황이었다. 그리고 엘테무르는 선황인 명종을 살해한 인물이다. 이 사실을 토곤도 알고 있었지만 황권을 회복한 이후에 복수를 하기 위해 내색을 하고 있지 않았던 것이다. 겉모습만으로는 유약한 황제의 모습이지만 내면은 치밀한 계획을 가진 강한 인물로 묘사된다.


엘테무르 사후 정권을 장악한 백안도 물리치고 나서 토곤은 점차 힘있는 황제로 거듭난다. 하지만 말년에는 기황후를 멀리하고 명나라에 대도를 내어주면서 결국 원나라의 마지막 황제가 되고 만다. 기황후는 아들 아이유시리다라에서 후원을 물려주고 세상을 떠난다.


기황후가 묻혔을 것으로 추측되는 연천이 최영의 고향 철원가 인접해 있어 기황후가 최영을 사모한 것이 아니었을까 하는 추측을 모티브로 소설을 쓰게 되었다고 작가는 말한다. 역사적으로 검증하기 어려운 부분을 상상에 의해 쓰인 부분이 없지 않으나 오히려 역사왜곡이라는 부정적 비판보다는 흥미로운 스토리로 거듭났다고 표현하는 것이 맞을 듯 싶다. 단, 소설에 나오는 스토리가 모두 사실은 아니라고 믿는 보편적 지식이 있어야 할 것이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황후
국내도서
저자 : 박채정
출판 : 아이테르 2013.10.10
상세보기


MBC 드라마 '기황후'의 원작소설을 보고 난 뒤 인터넷 서점을 검색해보니 기황후라는 제목이 소설들이 여러권 출간되었음을 알게 되었다. 일단 먼저 구입하게 보게 된 책이 박채정 작가의 작품이다. 같은 이름의 소설 중에 가격이 제일 저렴하기 때문에 고르게 되었다. 원작소설에서 기승냥이라는 이름을 쓰던 기황후의 이름이 이 소설에서는 '홍'이라고 불리며, 추후 순제가 되는 타환의 이름은 '토곤 티무르'라고 불린다. 고용보, 박불화, 기자오 등의 몇몇 인물은 원작소설에서의 이름을 그대로 사용하게 된다. 본 리뷰에서는 명칭을 통일하기 위하여 순제와 기황후라는 명칭을 쓰기로 한다.



소설을 읽으면서 가장 처음 등장하는 원작소설과의 차이점은 순제와 기황후의 만남이다. 원작소설에서는 황태제 시절의 순제가 대청도로 귀양왔을 때 기황후와 만난 것으로 설정되지만 박채정 작가의 소설에서는 기황후가 공녀로 간 이후에 순제와 첫만남을 갖게 된다고 설정한다. 또 하나 가장 눈에 띄는 차이점은 원작소설에서는 기자오가 딸의 공녀 차출을 원하지 않아 남장을 시키는 대목이 나오지만 본 소설의 기자오는 공녀로 딸을 팔아 넘기는 인간말종의 모습으로 나온다.


원작소설에서 충혜왕과 기황후 간의 러브라인으로 아이까지 낳는 것으로 설정되지만 본 소설에서는 박불화와의 러브라인이 특징적이다. 그리고 마지막 장면에서 역사적 사실과는 좀 동떨어진, 조금은 의외의 반전을 일으킨다. 순제(토곤 티무르)는 대청도 유배시 이미 죽었고 기황후가 대청도에서 만난 다른 아이를 가르쳐 황제로 만들었다는 것이다. 드라마에도 반영된다면 흥미로운 내용이 될 듯 하다. 기황후가 공녀로 가서 원나라 황후가 되었고 순제는 원나라의 마지막 황제가 되어 명나라에 의해 수도를 빼았겼다는 사실만 가지고는 원작소설과의 스토리나 결말은 거의 유사하다. 하지만 인물에 관한 묘사라든가 인물들간의 관계를 서술하는 과정에서 미묘한 차이가 있는 점이 흥미롭다.


드라마 원작소설에서 기황후는 고려에 대한 사랑을 드러내지만 본 소설에서는 고려와의 관계를 적극적으로 묘사하지는 않는다. "난 고려로 돌아갈 생각 없어요. 날 버린 나라 뭐가 좋아서 다시 돌아가는데? 난 복수할 거야. 꼭 황후가 돼서 복수할 거야." (p.155)


전체적으로 소설의 문체는 유려하지 못하다. 사실과 현상을 짤막하게 요약하는 문장에 그치고 있으며 인물들의 생각이나 관계가 풍부하게 설명되지 못하여 요약식 참고서를 보는 듯한 느낌이다. 소설로서 가치를 가지려면 문장을 좀더 깔끔하게 다듬을 필요가 있을 것 같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1.21 18:45 신고 유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우 하지원이 연기하는 기황후 기승냥은 공민왕,즉 빠이엔티무르가 자신의 오빠 기철을 죽여 버리는 데 앙심을 품은 존재이기도 하며 기승냥의 오빠 기철은 자기의 다른 가족들과 함께 공민왕의 손에 죽었대요.
    기승냥에게 있어 원한의 대상이자 원수 공민왕에게는 노국공주라는 왕비까지 있었지만 노국공주는 공민왕의 아기를 낳고 병으로 세상을 떠났고,타환역의 지창욱과 왕유역의 주진모는 기철의 여동생을 두고 서로 연적으로 맞선다고 하고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