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603,148
Today112
Yesterday214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기욤 뮈소의 반가운 신작이 출간되었다. 내가 처음 읽었던 기욤 뮈소의 작품은 <센트럴 파크>였다. 그동안 기욤 뮈소의 이름을 못들어 본 것은 아니었지만 다음에 읽어야지 하며 미루던 차에 마침내 읽었던 작품이었다. 로맨스와 스릴러가 적절히 결합된 이 작품을 읽고나서 기욤 뮈소의 이름을 내 기억 속에 각인시키게 되었다. 그 뒤에 읽었던 작품은 <지금 이 순간>인데 <센트럴 파크>에는 약간 못미치지만 그래도 획기적인 스토리 구성이 나를 사로잡았다.


그 이후에 세번째 읽은 기욤 뮈소의 소설이 바로 이 <브루클린의 소녀>이다. 이 소설에서는 두명의 남자와 한명의 여자가 주인공이라고 할 수 있다. 남자주인공인 라파엘과 여자주인공인 안나는 결혼을 약속한 사이다. 라파엘은 결혼하기 전에 안나의 과거에 대해 궁금하다며 안나를 다그쳤고, 그 이후에 안나는 자취를 감춘다.



안나의 행방에 수상한 기미를 느낀 라파엘은 전작 형사의 마르크의 도움을 받아 안나의 행방을 추적해 나간다. 수사를 하는 과정에서 안나의 과거를 알아야 할 필요성을 느낀 라파엘은 안나가 과거에 살았던 뉴욕의 할렘가를 향해 간다. 그 이후에 이야기는 마르크의 이야기와 라파엘의 이야기가 번갈아 가며 등장한다.



안나의 원래 이름은 클레어 칼라일임을 알게 되고 그녀는 과거에 사이코 패스였던 하인츠 키퍼 사건의 피해자였던 것으로 드러난다. 그녀는 왜 과거를 숨기고 파리로 와서 안나 베커라는 이름으로 살아야만 했을까.


미처 해결하지 못한 궁금증에 하나의 궁금증은 또다른 궁금증을 만들어내고 애초에 궁금했던 점들은 빙산의 일각임을 알게 된다. 라파엘과 마르크는 각자 영역에서 안나의 행방을 추적하게 되면서 마르크는 큰 어려움을 겪게 되고, 라파엘은 미국에서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 된다. 각 주인공들이 경험했던 충격은 역시 독자들에게 그대로 전달된다.


소설의 끝으로 갈수록 뭔가 그림이 그려져야 하는데 마지막 몇페이지를 넘길 때까지 결말이 예상되지 않는 흥미진진한 경험을 했다. 한국 독자들을 고려해서인지 한국인 이름도 등장시킨다. 추워가는 겨울 밤 따뜻한 방구석에서 소설의 한기를 느껴가며 쾌감을 느끼고 싶은 독자들에게 추천하고 싶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욤 뮈소의 2015년 신작이다. 그의 작품 중에서는 센트럴 파크를 처음 읽었고 스릴러와 로맨스가 결합된 새로운 장르라는 느낌을 받으면서 무척 흥미롭게 읽었던 작품이었다. 이번 작품에서는 거기에다가 판타지적인 요소로 시간여행이라는 소재까지 결합되어 더욱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읽을 수 있었다.


아서는 아버지로부터 24방위 등대를 물려받는다. 단 지하실에 있는 문은 절대 열어서는 안된다는 당부를 듣게 되는데 호기심이 발동하여 그 문열 열게 되고 그 이후로 그의 인생은 엄청난 소용돌이로 빠져들게 된다. 그의 할아버지인 설리반도 같은 호기심으로 그 문을 열고 나서 24년동안 방황하며 살게 되었다.



그 문을 열게 되면 24년동안 1년 중 하루만 살 수 있는 저주를 받게 된다. 설리반은 24년동안 저주를 받고 풀려나지만 그 뒤를 이어 그의 손자인 아서가 저주를 이어받게 되었다. 그 와중에 리사를 사랑하게 되어 사랑을 이어가게 될 듯 하지만 1년에 한번 만나면서 사랑을 키워나가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그러면서 아서는 24방위 등대의 저주를 풀기 위해 노력한다.


시간과 공간의 이동이라는 환상적인 주제에 스릴러와 로맨스가 결합되면서 결말을 상상할 수 없을 만큼 흥미진진하게 만든다. 이제는 기욤 뮈소만의 전매특허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1년이라는 시간을 뛰어넘고 현실로 돌아왔을 때 겪는 아서의 경험들도 환상적이고 결말에서 주어지는 반전도 상당히 독특하다. 소설 내내 아서의 1인칭 이야기로 서술되다가 후반부에 리자의 1인칭 서술로 바뀌게 되는 점도 특이하다. 


2015년을 마무리하면서 올해 마지막 읽는 소설이라는 경험이 예측불허의 스토리와 함께 한해의 흥미로운 결말로 이어져 기억에 오래 남을 작품이라고 생각된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센트럴 파크
국내도서
저자 : 기욤 뮈소(Guillaume Musso) / 양영란역
출판 : 밝은세상 2014.12.11
상세보기


그 유명한 기욤 뮈소의 작품을 처음 구입해서 읽게 되었다. 파리 경찰청 강력계 팀장이었던 알리스는 어느 날 아침 어딘지 모를 숲속 벤치에 어떤 남자와 같이 팔목에 수갑이 채워진 채로 깨어 난다. 이 남자는 자신을 더블린에서 활동하는 재즈 피아니스트인 가브리엘이라고 소개하지만 마음 속에 의문이 남았다. 주변을 돌아보니 깨어난 곳은 뉴욕의 센트럴 파크.



가브리엘은 바로 경찰이 신고부터 하자고 이야기하지만 알리스는 경찰답게 자신의 추리능력을 십분 발휘해 보기로 한다. 뉴욕 시내를 가브리엘과 함께 전전하며 수갑을 풀고 자신이 센트럴 파크에 누워있게 된 과정을 파악해 나간다. 파리에서 같이 일하던 세이무르에게 도움을 요청하기도 하고, 지나가던 여행객의 휴대폰을 갈취하기도 하기도 하며, 남편이 유물로 남겨준 시계를 전당포에 맡겨 돈을 찾기도 한다.


조사를 거듭하는 과정에서 가브리엘은 자신이 정체를 재즈 피아니스트가 아니라 FBI 소속이라고 밝히면서 분위기가 반전된다. 이야기를 하던 과정에서 에릭 보간이라는 범죄자를 공통적으로 알고 있다는 사실에 근접한다. 에릭 보간은 곧 출산 예정이었던 알리스의 배를 칼로 찔러 태아를 죽이고 알리스를 중태에 빠뜨렸던 인물이며, 그동안 여러 명의 여자를 스타킹을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가 있는 인물이었다. 수사를 진행하던 중 알리스는 가브리엘을 에릭 보간으로 판단하게 되고 이야기는 클라이막스를 향해 흘러간다.


소설은 뉴욕에서의 수사과정과 알리스의 과거의 기억을 오가며 독자들의 이해를 높인다. 몇년 전 에릭 보간에 의해 죽을 뻔 했던 알리스의 소식을 듣고 그녀의 남편은 병원으로 찾아오던 길에 교통사고를 당해 죽었고, 그 이후에 알리스는 심리적으로 상당히 불안한 상태를 이어가다가 급기야는 정신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던 중에 경찰로 복귀하게 된 것이었다.


마지막 결말에 다다르면 엄청난 반전이 기다리고 있지만 어떤 사람은 그 반전이 허무하게 느껴질 수도 있다. 반전이 흥미롭지 않다는 의미는 아니다. 그동안 기욤 뮈소의 작품을 '매혹적인 스릴러'라는 표현으로 광고하는 것을 많이 보았는데 정말 그 말이 딱 정확한 표현이라는 것이 이 반전을 읽었을 때의 느낌이었다.


책 소개를 보니 기욤 뮈소의 작품 중 우리나라에서 11번째로 소개하는 작품이라고 한다. 그동안 여러 작품들이 발간된 것을 알고 있었지만 이 책을 통해 기욤 뮈소의 진가를 이해할 수 있었다. 다행히 작년 말 도서정가제가 개정되기 전에 싸게 사둔 책들이 있어 그 책을 곧 읽어보아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또 앞으로 발표하게 될 신작들도 '매혹적인 스릴러'의 계보를 이어갔으면 하는 바람이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