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88,479
Today258
Yesterday168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새로운 인생 액티브시니어
국내도서
저자 : 김가배,최윤정,박분필,박종숙,한향순
출판 : SUN(도서출판 썬) 2017.02.16
상세보기



강남대학교 실버경영관리실습 6주차 수업시간에 발표하기로 한 도서들의 주제는 '노인들의 문화'로 요약될 수 있을 것이다. 최근 유행처럼 화두가 되고 있는 [졸혼시대]와 함께 이 책을 선정하였다. 사실 [제3의 인생 설계 신노년문화(김동배, 소야, 2017)]까지 포함해 세권을 제시했었으나 학생들의 간택을 받은 책은 이상 두권의 책이었다.


[새로운 인생 액티브 시니어]는 고려대학교 평생교육원에 개설된 액티브 시니어 과정에서 강의를 하고 있거나 이수한 분들의 사례를 정리한 책이다. 따라서 다분히 학교를 소개하는 목적이 포함되어 있다고 볼 수 있다. 15명의 사례들이 수록되어 있는데 각 사례들의 공통적인 스토리는 인생 1막을 순조롭게 또는 어려운 환경에서 지내다가 고려대학교 평생교육원에서 액티브 시니어 과정을 수강한 이후에 새로운 인생 2막을 도전하며 성공적인 삶을 유지하고 있다는 스토리이다. 아직도 힘겹고 어렵게 사는 노인들이 봤을 때는 그저 상상속의 인물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대체로 직장을 가졌던 남자들이 노후에 사회생활을 잘하지 못하는 이유는 현역에 있을 때 가졌던 권위의식을 내려놓지 못하고 외골수로 사는데 있다. '이 나이에 뭘 배우겠는가', '내가 예쩐에 어떤 사람이었는데'라는 자만심과 고정관념을 내려놓아야 과거의 생활을 접을 수 있다.  - p.25


액티브 시니어로서 인생 2막을 성공적으로 살기 위한 삶의 지표라고 할 수 있는 문장이다. 이 책을 읽으면서 15명의 주인공들 중에 인상 깊은 사람들은 주로 현역에서 쌓아왔던 경험과 지식을 사회에 환원하고 있는 사람들이다. 책에서 두번째 사례로 등장하는 구세진님은 중졸의 학력으로 탄광에서 30년동안 근무하면서 진폐증을 앓게 되었고 퇴직 이후에 사회복지 전공으로 대학원도 졸업하고 활발하게 사회활동을 하는 인물이다. 특히 자신과 같은 병을 앓고 있는 진폐증 환자들의 모임을 구성하여 서로 돕고 더 열악한 환경의 노인들을 위해 자원봉사활동을 하는 모습이 인상깊었다.


김미수 님도 비슷한 사례라고 할 수 있다. 사회의 다양한 복지 분야에 관심을 갖고 있고 특히 노인복지에 대한 관심으로 노인들을 위한 강의와 함께 시니어 문화를 선도하고자 노력한다.


김미수 원장은 눈코 뜰 새 없는 바쁜 생활을 하면서도 청소년 문제에 지대한 관심을 보인다. 뿐만 아니라 OECD 회원국 중 노인 자살률이 1위인 우리나라의 노인 문제에 깊은 우려와 함께 그들을 위해 자신이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 깊이 고민하고 있으며, 특수지체아동들의 문제에 이르기까지 구석구석 사회의 어두운 곳을 밝히려는 야무진 꿈을 가지고 하나하나 실천해나가고 있는 중이다.  - p.60


김점옥 님은 호스피스 병동에서 노래로 봉사하는 분이다. 그녀는 봉사를 하면서 자신이 훨씬 더 많은 것을 배운다면서 봉사는 남을 위해서라기보다 자신을 위한 일이라는 것을 하면 할수록 느낀다고 한다. 


좋은 사람과의 친목이나 끊임없는 자기계발은 아무리 나이가 들어도 계속 해나가야 할 과제이고, 자신의 재능으로 언제까지나 사회에 공헌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은 평생 추구해야 할 목표다.  - pp.94~96


과학교육 분야에서 인생의 2막을 활기차게 열어가고 있는 성수목님은 자녀교육에 대해 특별한 시각을 가지고 있었다. 사실 특별한 것이 아니라 이러한 방식이 정상이라고 생각하는데 우리나라의 자녀교육 현실은 지나치게 입시 및 취업 위주의 교육 위주라고 할 수 있다. 


그는 학부모들에게 '어떤 대학, 어떤 직장을 보내야 하나?' 하는 눈앞의 목표가 아닌 '삶의 목표를 어디에 두고, 어떻게 살 것인가?를 먼저 생각해보도록 순서를 뒤집는 교육방법을 제시하고 있다. 학교 밖의 수업으로 여행, 봉사, 체육 활동 뿐만 아니라 신라호텔의 최고급 레스토랑과 남대문시장 뒷골목 허름한 곳에서의 외식체험 등 다양한 경험을 통해 미래꿈나무들이 직접 느끼면서 스스로 목표를 세우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역설한다.  pp.148~149


자원봉사의 사회적 가치를 높이 평가해야 마땅하지만 김남국 님이 이야기하는 보수의 필요성도 일면 타당한 의견이라고 생각된다.


은퇴자들이 가진 지식이나 기술이 사회적 기여로 구현되는 것은 물론 좋은 현상이며 필요한 덕목이기도 하다. 하지만 주는 사람도 받는 사람도 적정한 최소한도의 보수가 따르는 것이 서로 책임감을 가지고 성과를 낼 수 있는 건강한 사회라고 역설한다.  - p.53


앞서 읽었던 [나 같은 늙은이 찾아와 줘서 고마워]에서 사례로 소개된 바에 따르면 무조건적인 지원 역시 받는 사람 입장에서는 부담되는 일이라고 한다. 따라서 도움을 주되 그들의 최소한의 자존감이 무너지지 않는 범위 내에서 함께 사는 사회를 만들어 가는 것이 앞으로 우리가 해야 할 일이 생각된다.


대부분 이 책의 사례인물들은 석박사 이상의 고학력 인물에 중견기업 이상의 조직에서 임원까지 해본 분들도 있고 책도 몇권씩 발간한 분도 있는 것으로 미루어 사실 우리 사회를 대표하는 시니어들은 아닐 수 있다. 다만 이 분들의 사례를 보고 좀더 노후대비를 하는 젊은이들이나 또는 좀더 희망적인 미래로 인생의 2막, 3막을 열고 싶은 시니어들에게는 어느 정도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