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88,512
Today31
Yesterday260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산신령 학교 3 - 신들의 전투
국내도서
저자 : 류은
출판 : 샘터사 2014.04.18
상세보기


류은 님이 쓰고 안재선 님이 그린 ≪산신령 학교≫ 시리즈가 완간되었다. 지난 두번째 책에서 뭔가 큰일이 일어날 것으로 예고되었던 일이 드디어 일어나고 말았다. 지난 시리즈에서 등장한 일본인의 신들에 또 다시 등장하여 신들의 전투가 시작된다.



시리즈에 계속 등장했던 달봉이, 장군이, 두레가 주인공으로 여전히 실력을 발휘하고 있고, 복길이네 터줏대감이 터를 빼았기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칠보산에 있는 장군이와 달봉산에 있는 달봉이가 각각 실습을 하고 있던 장소를 벗어나 두레가 있는 태백산으로 놀러간다. 두레를 만나기 전에 선녀와 나뭇군이 만났다던 선녀탕으로 갔는데 그곳에서 복길이네 터줏대감을 만나게 된다. 사연을 들으니 뭔가 큰일이 발생할 것 같다는 예감이 들었고 아이들은 궁금증을 참지 못해 자신들이 문제를 해결해 보고자 나선다.


마지막 편 답게 작가의 상상력이 충분히 발휘된 듯 하다. 세 친구가 처음 약속을 잡는 방법이라든가, 집 지킴이들과 일본의 신과의 전투 장면 등은 아이들에게 충분히 흥미진진한 상상을 하게 만든다. 조금은 철학적인 생각을 하게 만드는 부분도 있다. 어찌보면 여기 나오는 산신령들은 '신'인데 신이 과연 인간의 활동에 간섭할 수 있는지에 대한 의문이다. 요즘의 사회 분위기에 적용해 본다면 종교인이 정치활동이나 사회활동에 참여하는 것이 옳은지에 대한 의문으로 풀이된다. 작가는 이렇게 풀이하고 있다. 다음 문장은 장군이가 단군 교장선생님에게 한 말이다.


"선생님들께서는 나무라실지 모르겠지만, 저희는 인간의 일에 신령도 나서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익너 신령들의 규칙을 어기는 것입니다. 하지만 저희가 직접 겪어 얻은 결론은 하나입니다. 신령의 삶이 인간의 삶과 동떨어져 있지 않다는 것 말입니다. 이제 우리도 인간의 삶에 끼어들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 p.176


이에 대해 단군 교장선생님도 이렇게 응수한다.


"이 아름다운 곳을 지키는 것은 우리의 몫이다. 또 인간들의 몫이기도 하지. 이 땅은 앞으로 지금보다 더 혼란스러운 시기를 맞을 것이다. 이 땅에 사는 인간들이 이곳을 지켜 내는데 힘이 된다면 나서도 좋다."  - p.181


세권의 시리즈를 연이어 읽는 도중 성인이 되어 버린 나 역시도 즐거운 상상을 하고 말았다. 마지막의 에필로그 성격의 글처럼 야트막한 산이라도 가게 되면 꼬마 산신령들이 튀어나올 것 같다. 또 든든한 마음도 갖게 된다. 꼬마 산신령들이 우리를 지켜보고 있을테니 말이다. 고맙다, 꼬마 산신령들아.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산신령 학교 1 - 꼬마 산신령들
국내도서
저자 : 류은
출판 : 샘터사 2014.01.22
상세보기


'영국에 해리 포터와 호그와트 마법학교가 있다면 우리에겐 달봉이와 장군이, 두레, 그리고 산신령학교가 있다.' 책 날개에 표시된 문구다. 흥미롭다. 요즘 아이들에게 산신령이라고 하면 어떤 느낌이 들까. 내가 어렸을 때 할아버지, 할머니가 들려주셨던 선녀와 나무꾼 이야기나 금도끼 은도끼 이야기는 지금의 아이들에게도 여전히 환상의 세계로 인도해 줄 좋은 소재라고 생각된다. 더우기 해리 포터같은 마법 이야기로 길들여진 요즘 아이들에게는 우리나라 전통 전래 동화의 소재로서 산신령을 더없이 좋은 이야기꺼리라고 생각된다.



산신령 학교가 있다. 이 학교를 졸업해야 정식 산신령이 되어 산을 배정받을 수 있단다. 그 학교 학생이었던 귀선이는 대대로 훌륭한 산신령이 많이 나온 집안에서 태어난 꼬마 산신령이다. 산신령학교의 모든 아이들이 귀선이의 말이라면 모두 흔쾌히 들어주며 귀한 대접을 해주고 있다. 이 산신령 학교에 두 명의 학생이 전학을 오는데 바로 장군이와 두레다. 장군이는 스스로 생겨난 산신령으로 학교의 필요성을 뒤늦게 느끼고 전학을 오게 되었고, 두레는 선녀와 나무꾼 사이에서 태어난 반신반인의 선녀로서 선녀학교에 다니다가 산신령학교로 전학을 오게 되었다. 



이야기는 귀선이와 장군이의 대결로 압축이 된다. 처음 대면했을 때부터 장군이는 귀선이를 이름 그대로 '귀한 산신령'으로 대접하지 않고 '달봉이'라는 별명으로 부른다. 거기에 두레까지 가세하여 장군이 편을 들면서 귀선이의 자부심을 꺾으려 하고 있다. 이에 시합을 벌이게 되고 그 시합의 결과에 따라 두 꼬마 산신령의 서열이 정해지는 결과를 가져오게 된다. 그 시합에서 누가 이겼을까.



산신령 학교의 교장 선생님이 단군이라는 것도 재미있다. 산신령 학교에서 가장 엄한 선생님이라던 변신술 선생님이 아이들 편에서 서서 잘못을 가려주려는 모습도 흥미롭다. 



앞으로 산신령 학교 시리즈는 두편이 더 나오게 된다. 이제 막 친한 친구가 된 달봉이와 장군이, 그리고 두레가 어떤 모험을 펼쳐나갈지 기대가 된다. 가제목이지만 두번째 시리즈는 변신왕 대회, 세번째 시리즈는 신들의 전투라고 한다. 이름에서도 전통 소재를 사용한 한국형 환타지 동화의 제목으로 손색이 없다고 생각된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