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66,747
Today11
Yesterday117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저자는 '에그스타'라는 이름으로 가구를 만들어서 인터넷으로 판매하고 있는 CEO이다. 책 앞의 몇페이지는 저자가 지금처럼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기 전에 여러가지 실패의 경험들을 공유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저자의 우여곡절 끝에 지금처럼 자리잡기까지의 과정은 흥미진진하다. 물론 자기계발서 성격은 아니기에 바로 성공의 밑거름을 제공했던 네이버 쇼핑의 활용방법을 실질적으로 소개하는 본문 내용이 이어진다.



책의 주된 내용은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의 활용방법이지만 이를 다루기 전에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다양한 소셜미디어를 활용하여 브랜드 네임을 구축해야 할 필요성을 논하고 있다. 또한 네이버 블로그를 컨텐츠의 거점으로 활용하면서 블로그와 스마트스토어를 연결하는 등 다양한 온라인 소통 매체들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라고 조언다.


대학에서 이와 유사한 이론 강의를 하는 입장에서 대부분 알고 있거나 이해하기 어려운 내용들은 아니었다. 다만 실제 인터넷 기반으로 쇼핑몰 창업을 하려는 사람들에게는 매우 유용한 정보들이 아닐까 생각한다. 역시나 개인적으로 이 책을 읽으면서 지금 쓰고 있는 티스토리 블로그를 네이버 블로그로 옮겨야 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또다시 해보게 된다.


실질적인 가이드라인과 활용방법을 제공하는 책이니만큼 실제로 네이버 쇼핑을 활용하기 위해서 이 책을 선택한 독자라면 처음부터 순서대로 읽을 필요는 없을 것 같다. 필요한 부분만 선별해서 보면서 바로바로 적용해 보는 실습을 겸하는 것이 도움이 되리라 생각된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변호사처럼 반론하라
국내도서
저자 : 우에노 마사루 / 김정환역
출판 : 끌리는책 2014.03.20
상세보기


그동안 화술이나 협상에 관한 몇권의 책들을 읽었음에도 불구하고 말하는 재능이 없는 나로서는 좋은 커뮤니케이터로 가는 길이 멀고도 험한 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식이 차곡차곡 쌓이다보면 언젠가는 조금씩 행동으로 옮겨질 것을 기대하며 책을 읽어내려갔다.



이 책은 화술에 관한 책이나 '반론' 기법을 논하는 책이다. 저자는 일본에서 30년간 검사로 일했고 현재는 변호사로 활동하고 있는 인물이다. 변호사만큼 논리적인 화술을 자랑할 수 있는 직업은 없을 듯 하다. 저자가 특별히 '반론'에 관심을 갖고 머리말을 보게 되면, 이 책을 집필하게 된 이유는 서로의 오해를 풀거나 정보의 소통을 원활하게 함으로써 서로에게 이익이 되는 커뮤니케이션 기법을 공유하고자 함이 아닐까 유추해볼 수 있다.


즉 토론에서 이기고 내 주장을 상대방에게 강요함으로써 나만의 이익을 챙기는 화술이 아니라 상대방의 이익으로도 연결되는 반론이어야 한다는 것이 저자의 생각이다. 어찌보면 어불성설이지 않을까 생각도 든다. 상대방도 나름대로의 이익으로 인해 요구하고 주장하는 것일텐데 내 주장과의 차이를 극복하고 공동의 이익을 확보한다는 것이 그리 쉬운 일은 아닐 것이다.


책을 읽다보면 조금은 상황이 이해가 안되거나 이런 상황이 과연 발생할까 하는 의문이 드는 장면도 눈에 띈다. 지극히 저자의 개인적 경험으로 좋은 결과로 종결된 상황을 사례로 들고는 있으나 매번 똑같은 상황이 연출되지는 않을 것이라는 비판도 곁들이고 싶다. 한편으로 동일한 상황이 연출되지는 않을 수 있겠지만 그와 유사한 상황으로 같은 결과를 이끌어낼 수 있는 여러가지 기법들을 논하고 있으니 협상이나 토론이 일상적인 사람들이 읽어둘 만한 내용이 많을 듯하다. 저자가 설명하는 여러가지 기법들을 군데군데 깔끔한 다이어그램으로 제시하여 이해를 도와준다.


저자가 경험한 사례를 중심으로 여러가지 기법들을 이야기하는데 결국 책에서 설명하는 기법들의 공통적인 측면을 요약해보자면, 나만의 주장을 강요하지 말고 상대방의 의견을 충분히 이해한 상황에서 상대방이 가진 주장의 한계나 약점을 공략하고 내 주장의 약점을 숨겨 토론이나 협상의 주도권을 내가 가진 상태에서 서로에게 이익이 될 만한 포인트를 찾아 설득하는 방법이 아닐까 생각된다. 좀 장황한 문장으로 요약했지만 어떤 인간관계에서건 나만의 이익만 주장하다보면 결국은 공멸할 수 밖에 없음을 깨닫게 된다. 좀더 현실적이고 윈윈할 수 있는 커뮤니케이션 기법에 대해 궁금한 사람들에게 추천하고 싶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