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89,112
Today32
Yesterday312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새로운 금융시대
국내도서
저자 : 로버트 J. 쉴러(Robert J. Shiller) / 노지양,조윤정역
출판 : 알에이치코리아(RHK) 2013.11.15
상세보기


지금까지 경제학의 변방에서 비주류라고 인식되어 왔던 행동경제학이 이제 점차 수면위로 올라오고 있음을 느낀다. 로버트 쉴러는 올해(2013년)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로 현재 예일대에서 강의를 하고 있는 분이다. 대표적인 행동경제학자로 알려져 있지만 그의 경제학 이론은 주류와 비주류를 넘나든다. 금융자본주의는 신자유주의와 접목되어 인간의 탐욕스러움을 드러낸 결과물이라고 치부하는 주장들도 있다. 물론 금융자본주의에서 만들어낸 다양한 파생상품의 조잡함으로 인해 2008년 이후 많은 기업과 개인들, 특히 저소득층의 삶이 더 피폐해진 것은 사실이다. 



저자는 이 부분에 대해서 금융자본주의는 아직 미완성이라고 주장한다. 저자 스스로도 아직 부족하다고 이야기한 것처럼 실제로 신자유주의 이후의 자본주의 4.0으로 자연스럽게 이행하면서 금융산업 내의 문제를 단지 인간의 탐욕때문이라고 치부하지 않고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금융 시스템 자체의 부족함에 기인한 측면을 더 강조하고 있다. 책의 1부에서 이와 같은 주장들의 근거들을 구체적으로 밝히고 있다.


요즘의 일반적인 주장들, 즉 '월가를 점령하라' 시위를 전후로 한 금융자본주의의 피해를 역설하는 주장들과 비교했을 때 저자의 주장은 기득권층을 옹호한다는 느낌을 지우지 않을 수 없다. 하지만 그는 현재의 금융자본주의로 인한 피해를 넘어서 더 나은 금융자본주의를 만들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 금융위기 이전에 다양한 파생상품을 만들어 판매했던 그 '독창'적인 창의력이 더욱 필요한 시점은 바로 지금이라고 이야기한다.


금융혁신은 계속해서 이루어져야 한다. 그래서 새롭고 더 나은 모기지 기관이 생겨야 한다. 물론 금융위기와 연관된 혁신적인 모기지 상품에 대해서는 여전히 논란이 있지만 말이다. 모기지 업계에 있는 창의적인 사람들은 그 전에 많은 일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 p.112


내용을 읽다보면 전반적으로 우파적 시각을 견지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특히 금융자본으로부터 얻게 된 세력가들, 소위 99%에 대비하여 1%로 지칭되는 자본가들의 노력을 인정해 주어야 한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지금까지 피해를 끼친다고 여겨졌던 금융 시스템이 다시 한번 적절하게 설계되고 민주화된다면 '좋은 사회'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저자는 예쌍한다. 금융자본주의의 문제점을 인정하면서도 여전히 발전중이라는 담론을 제기하면서 비판이 아닌 희망을 이야기하고 잇는 것이다.


성공한 사회에서 파워 엘리트가 등장하는 이유는 사회에서 권력을 잡고 일을 해나갈 리더십을 필요로 하기 때문이다. 우리는 상대적으로 소수인 집단-경영자-이 개인적으로 판단을 통해 우리의 중요한 활동에 대한 방향을 결정할 수 있도록 해주어야 한다.  - p.395


이 책의 원제는 'Finance And The Good Society'이다. 양립할 수 없다고 여겨져 왔던 '금융'과 '좋은 사회'를 어떻게 버무려서 사회발전을 이루어갈 지에 대한 아이디어가 담겨있다. 다소 거부감이 있는 측면도 없지 않지만 더 나은 세상, 사람 사는 세상을 만들기 위한 다양한 노력들이 지금도 여기저기에서 벌어지고 있다는 긍정적인 마음가짐을 가져본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파트의 몰락
국내도서>경제경영
저자 : 남우현
출판 : 랜덤하우스 2011.12.30
상세보기


나에게는 아주 시의적절한 책이었다. ‘내집 마련이 절실한 3040세대가 반드시 알아야 할 진실’이라는 부제목처럼 3040세대의 중반부를 넘어선 나로서는 정말 궁금하기도 했고 꼭 알아야 할 내용이었다. <아파트의 몰락>이라는 제목처럼 그냥 아파트가 몰락할 것이라는 사실만을 던져주는 책은 아니기 때문에 더 유익했다.



책의 초반부는 ‘아파트는 몰락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민의를 호도하는 언론사들을 비판하는 내용으로 시작한다. IMF 외환위기를 극복했다던 2000대 초 급격하게 상승하던 아파트 가격은 2008년 미국 경제위기 여파로 하락세를 유지하다가 최근에 보합권을 유지하고 있다. 개인적으로 2006년 말에 집을 장만한 나로서는 집값에 관심이 많았기 때문에 우리 집 아파트 가격만 보더라도 이 사실은 확실히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보합권을 유지하는 지금 대부분의 언론들은 ‘부동산 시장 바닥론’을 주장하며 지금 당장 아파트를 구입하지 않으면 안될 것마냥 떠들고 있다는 것이 저자의 주장이다.


책의 1장부터 4장까지는 우리나라에서 아파트 개발이 시작되고 나서 2008년 금융위기가 발생한 이후의 상황까지 역사적 사실을 서술해 주고 있다. 5장부터의 내용은 앞부분의 내용을 복습하는 듯한 분위기지만 정말 중요한 인사이트를 던져주고 있다. 2008년 경제위기 당시에 급격하게 하락했던 금리는 2010년 이후 경제위기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2%대를 유지하며 방어해왔지만 앞으로는 금리를 올릴 수 밖에 없으며 금리가 상승하게 되면 주택가격은 하락하게 될 것이라는 점이다. 이는 일부 아파트의 문제가 아니라 전체 아파트의 문제가 될 수 밖에 없다는 점이 큰 문제인 것이다. 왜냐하면 아파트 가격이라는 것은 단 1%의 거래물량이 결정해 주기 때문이다. 주택가격이 떨어지게 되면 금융기관들은 부실대출이 증가하게 될 것이며, 전세계적인 금리상승 기조에 따라 한국은행도 금리를 제어할 수 있는 능력을 크게 잃게 될 것이다. 이에 대한 유사한 사례로 6장에서는 일본의 부동산 가격 버블 붕괴를 이야기하고 있다. 

7장에서는 주택문제의 원인이자 해결방법인 인구구조라는 다소 광범위한 주제를 제시하고 있다. 최근까지 저출산 기조가 유지되면서 인구구조가 피라미드형에서 항아리형으로 이동하였고 더 나아가 역피라미드 구조로 가게 될 것이며, 부동산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치는 35~54세 인구가 자연스럽게 감소하면서 주택수요가 감소해 일본처럼 주택가격이 붕괴될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는 것이다.

책을 읽다보면 결국 아파트의 투자가치에 대해 회의적인 생각을 할 수 밖에 없었다. 다행히 현재 사는 집에 대출이 없기 때문에 상환의 부담은 없으나 집을 더 넓혀가야 하는 상황에서 대출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에 결국 말로만 듣던 하우스 푸어로 전락하는 것은 아닐까 하는 우려도 하게 되었다. 미래를 보고 예측하는 일은 참으로 어렵다. 그 미래를 잘 예측할 수 있는 사람이 좋은 정책과 비즈니스를 만들어 더 빈곤의 나락으로 떨어지는 사람들이 없게 되기를, 또 살고 있는 집으로 인해 생존의 위협을 당하는 사람이 없게 되기를 바랄 뿐이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