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603,214
Today178
Yesterday214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대마도 여행 1일차 : http://techleader.net/653

대마도 여행 2일차 : http://techleader.net/654


마지막날 일정도 호텔 아침식사로 시작했다. 어제 연어구이에 이어 오늘은 장어구이다. 어제 마지막밤을 술로 보낸 사람들이 많아서 그런지 드문드문 빈자리가 보이고 컵라면을 먹는 사람도 있었다. 해외여행에서 꼭 술을 먹어야 하는지 나로서는 의문이다.




우리를 이틀동안 데리고 다녔던 관광버스다. 옆에 고개를 숙이고 있는 분은 운전기사님. 일본는 오래된 차가 많은데 그만큼 오래 탈 수 있도록 만들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1. 만제키 바시


1900년 러일전쟁 당시 일본해군이 함대의 통로로서 인공적으로 굴삭한 해협에 세운 다리이다. 이는 현재 둘로 나누어진 대마도를 이어주는 교통의 요지가 되었다. 이를 통해 일본은 러일전쟁에서 승리한다.





다리 위에서 바라본 바다 풍경




2. 1300년된 은행나무







3. 슈시 단풍구경








4. 한국전망대


대마도 최북단의 와니우라의 한국전망대는 한국이 가장 가까이 보이는 곳에 위치하고 있으며 한국까지 49.5km, 후쿠오카까지의 거리는 132km로 한국이 훨씬 더 가깝다. 날씨가 좋은 날은 부산의 거리가 보인다.





조선 역관 위령탑이 보인다.




자위대가 이곳에 주둔해 있다고 한다.




백미러가 앞에 달린 택시는 오랜만에 보는 것 같아서 찍어 보았다.




5. 미우다 해수욕장


1996년 '일본의 해변 100선'에 선정된 해수욕장. 대마도에서는 보기 힘든 매우 고운 입자의 천연 모래해변으로 남국의 정취를 느끼게 한다.







해변에서 커피와 빵을 파는 자동차




해수욕장 안내표지판






6. 도노자키


러일전쟁 때 러시아 군사들이 상륙했던 곳이라고 한다.






러일전쟁 때 포로로 잡힌 러시아 사령관을 일본군이 치료해 주는 장면을 그린 부조라고 한다. 러시아 입장에서는 치욕의 장면일 것이다.







7. 마지막 점심식사, 그리고 출국 준비


대마도에서 마지막 점심식사를 하고 히타카츠항으로 출발했다.





히타카츠항 도착. 이즈하라항은 남쪽에 있어서 부산에서 대마도에 2시간 남짓 걸리지만 히타카츠항은 북쪽에 있어서 부산까지 1시간 10분이면 도착한다.




부산역에서 서울역 가는 KTX가 입석밖에 없고 시간도 많이 남아서 간식으로 씨앗호떡 한개 먹고 부산 출발




8. 마지막으로


한국관광객이 많아서 그런지 여기저기에 한국 간판을 볼 수 있었다. 그런데 대부분의 안내표지판들이 부정적인 내용 뿐이었다. 우리나라가 얼마나 개판으로 여행을 다녔으면 이런 일이 벌어졌을까 생각한다. 차가 거의 다니지 않는 교차로에서 항상 방향등을 켜고 다니는 일본차들을 보면서 이것이 일본이 선진국이 될 수 있었던 이유였다고 생각이 들었다.






대마도 여행 1일차 : http://techleader.net/653

대마도 여행 2일차 : http://techleader.net/654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천황의 하루
국내도서>역사와 문화
저자 : 요네쿠보 아케미 / 정순분역
출판 : 김영사 2012.12.31
상세보기


1992년에 처음 일본(교토)에 가본 이후로 지금까지 5회 여행을 했었다. 많은 시간은 아니었지만 일본인의 내면에 대해 조금은 들여다 볼 수 있는 기회가 있었다. 워낙 지하철 시스템이 발달되어 있는지라 시내 중심으로 도보 여행을 하기 좋은 나라라고 생각된다. 또 한국방송통신대학교와의 인연으로 일본학과를 졸업(2009년)하기까지 2년 여 동안 일본어를 비롯하여 일본 역사, 사회, 문화, 경제 등 다양한 분야의 과목을 공부하면서 일본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가졌었다. 우리나라와 일본의 국제적인 관계가 지금은 상당히 격앙되어 있지만 좋은 관계를 유지해 나가기를 마음속으로 바라고 있다.



일본에 관한, 그리고 천황에 관한 책이기 때문에 일본의 역사나 지명 등의 용어들이 많이 등장한다. 책 앞부분만 잠깐 보아도 신덴즈쿠리, 헤이안 시대, 다이묘, 와카 등 앞서 일본학을 공부했다고는 했지만 예전에 공부할 때 들어본 말이기는 한데 무슨 뜻이었는지 가물거리는 것들이 많았다. 또 한편으로는 관심있게 공부하던 때가 떠올라, 아 내가 이런 걸 공부했었지 하면서 미소가 지어지기도 했고 또 한편으로 좀더 열심히 공부해둘걸 하는 생각도 들었다.


이 책 <천황의 하루> 메이지 천황의 일상생활을 설명하고 있는 책이다. 메이지 천황은 1867년에 열다섯에 나이로 즉위하여 막부세력을 타도하고 왕정복고를 이룩한 메이지 유신의 주인공이다. 1912년까지 재임하면서 청일전쟁, 러일전쟁을 일으켰고 우리나라를 무력으로 강제병합하는 등 동아시아에 아픈 역사를 간직하게 한 장본인이기도 하다.

 

책은 메이지 천황의 기상부터 잠자리에 들때 까지의 하루 일과를 상세히 기록하고 있다. 큰 제목들만 간단히 읽어보아도 천황의 하루를 대략 상상해 볼 수는 있다. 나이기의 긴 아침(1장), 학문소의 우아한 오전(2장), 나이기의 기나긴 점심 시간(3장), 학문소의 나른한 오후(4장), 나이기의 떠들썩한 저녁 시간(5장), 취침에 드는 궁전(6장). 6장까지가 천황의 일과를 설명한 부분이고 7장(변모하는 황실)은 메이지 천황 이후의 변화해가는 황실의 모습을 설명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조선왕조가 무너진 이후에 별다른 준비없이 곧바로 공화국 체제로 들어갔지만 일본은 상징적 천황이라고 하더라도 천황제를 포기하지 않고 그 시스템을 유지하고 있다. 전통을 고수하면서도 현대적 문화를 접목하려는 시도가 느껴져서 한편으로는 부러운 부분이기도 하다. 일본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면에서 관심을 갖고 있었던 차에 좋은 책을 흥미롭게 읽어서 기뻤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