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89,112
Today32
Yesterday312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푸른 하늘 맥주
국내도서
저자 : 모리사와 아키오 / 이수미역
출판 : 샘터사 2014.06.30
상세보기


≪쓰가루 백년 식당≫을 감동적으로 읽게 되어 모리사와 아키오라는 작가를 기억하고 있었는데 이번에 여행 에세이가 출간되어 반가운 마음으로 읽어 보았다. '이 정도는 놀아야 젊은이의 여름이다'라는 카피처럼 작가의 다이내믹한 여행 스토리를 흥미롭게 읽을 수 있었다.



제목도 여름 휴가기간에 딱 읽기 좋게 선정되었고 표지디자인도 상당히 매력적이다. 바다를 바라보며 하늘을 향해 맥주병을 들고 있는 일러스트가 이상적인 여름휴가의 모습을 그리고 있었다. 하지만 책에서는 바다를 보며 맥주를 마시는 마지막 장면을 만나기 위해 여러 우여곡절의 상황들을 흥미진진하게 묘사하고 있다. 그래서인지 이번 여름휴가를 이 책과 함께 즐겁게 보내게 되었다. (물론 가족과 함께 하는 여행이라 휴가기간에 다 읽지는 못했다. 혼자 여행하는 것은 즐겼던 나로서는 가볍게 읽을 수 있는 책 몇권과 함께 떠나는 여유로운 여행이 항상 그립다.)


고무보트를 타고 가다가 보트가 찢어지기도 하고, 노숙하다가 트럭에 치일 뻔하기도 한다. 책 표지의 표현대로 '아웃도어 어드밴처'라는 느낌이다. ≪쓰가루 백년 식당≫과 같은 잔잔한 내용의 에세이가 아니었다. 그의 여행 스토리는 소설과도 같다. 여행 장면마다 등장하는 맥주는 여행의 즐거움보다는 실패와 실수의 연속인 여행의 마지막에 주어지는 선물과도 같았다.


혼자서 여행 갈 일이 있는 분들이라면 꼭 함께 하기를 기대해 본다. 젊은이들이라면 반드새 해야 할 노숙캠핑과 무전여행 속에서 벌어지는 여러가지 사건들이 여행을 흥미롭게도 할 것이다. 그게 아니더라도 표지의 시원한 컬러가 무더운 여름 솔로 여해에 시원함을 선사할 것이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쓰가루 백년식당
국내도서
저자 : 모리사와 아키오 / 이수미역
출판 : 샘터사 2014.01.30
상세보기


흔히 재미있는 소설의 특징이라고 하면 마지막까지 결말을 예측할 수 없는 흥미진진함과 예상을 뒤엎는 반전이 떠오른다. 물론 읽는 내내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스릴이 소설을 재미있게 만들기도 하지만 마지막 페이지를 덮으면서 잔잔한 감동을 주는 소설 역시 재미있는 소설이라고 할 수 있다. ≪쓰가루 백년식당≫이 바로 그런 소설이다.



1대 오모리 겐지로부터 시작하여 현재 3대째 식당을 하고 있는 가운데 4대인 오모리 요이치가 가업을 물려받을 지의 여부가 이 소설에서 결말이 가장 궁금한 부분이다. 일본은 가업을 잇는 경우가 우리나라보다 훨씬 더 많다는 말은 예전부터 많이 들어 왔다. 이 소설을 읽기 전에는, 일본은 그런 사람들이 많나보다 하는 정도로만 알고 있었는데 오모리 요이치가 고민하는 과정을 지켜보니 일본에서도 가업을 잇는 것이 그리 당연시되는 일은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개인적으로 원하는 일을 포기하고 아버지가 일을 물려받아야 하는 상황은 분명히 직업선택의 자유가 보장된 사회는 아니기 때문이다. 이 소설의 주인공인 오모리 요이치 역시 그런 과정에서 갈등을 겪는다.


오모리 요이치는 아버지의 가업을 물려받기 위한 연습을 위해 중화요리집에서 일했지만 곧 그만두게 되었고, 도쿄의 광고회사를 거쳐 지금은 피에로 분장을 하며 풍선을 만들어주는 일을 하고 있다. 피에로 이벤트를 하면서 만난 쓰쓰이 나나미라는 여자에게 마음이 끌리게 되었고 서로 영원을 약속하는 사이가 되기까지 우여곡절의 상황들이 펼쳐진다. 20대의 연애시절이 떠올라 입가에 미소가 번지기는 대목이다.


3대 째 가업을 잇고 있는 오모리 데쓰오 역시 아버지로서 고민이 없지 않다. 아들이 정말 원하는 일이 가업을 잇는 것이 아니라면 아들의 희망사항을 들어주고자 생각하는 속깊은 아버지다. 결국 가업을 잇겠다는 아들의 편지를 받고 "이 녀석, 제법 매력 있는 놈이네..."라고 중얼거리며 눈시울을 붉히는, 마음이 따뜻한 아버지다.


초대 오모리 겐지의 친구가 만들어 준 자개장은 3대째 이어지게 되고 대대로 사업을 이어가라는 그 소망이 그대로 4대째로 이어질 찰나에 독자로 하여금 아련한 추억을 떠올리게 하며 소설은 끝이 난다.


오모리 요이치가 가업을 잇겠다는 결심을 아버지에게 보여준 것은 다름아닌 고등학교때 10년 후 희망사항을 적은 졸업문집이었다. 그곳에는 분명히 백년식당을 이어가겠다는 꿈을 적어놓았고 그 꿈이 이루어지는 순간을 기대하게 만든다. 나의 10년 전 희망사항은 무엇이었나. 그리고 10년이 지난 지금 무엇을 이루어놓았나. 나의 할아버지, 또 그의 할아버지로부터 내려온 유산은 무엇이었고 나는 그 유산을 잘 전수하고 있는가. 소설을 덮으면서 이런 저런 생각을 하게 만든다.


아버지에게도 아버지의 인생이 있다. 초대 증조 할아버지에게도 2대째인 우리 할아버지에게도 저마다의 인생이 있었다. 하지만 분명 100년이라는 세월동안 같은 마음으로 식당을 이어오지 않았을까?  - p.281


앞서 말한대로 흥미진진함이나 반전이 거의 없는, 밋밋한 구성이지만 소설이 진행되어가면서 마음의 온도는 점점 따뜻해지고 있음을 느낄 것이다. 그리고 100년이 된 시골의 허름한 식당의 모습, 그리고 그 주위를 둘러싼 벚꽃 풍경이 머리 속에 그려지며 그곳에서 진정한 행복을 찾아 가업을 이어가는 오모리 요이치와 쓰쓰이 나나미의 얼굴이 어렴풋이 떠오른다. 그 식당에서 흩어지는 벚꽃을 바라보며, 오래도록 이어져 4대까지 전수된 메밀국수 한사발을 음미하고 싶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