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89,258
Today178
Yesterday312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생각을 쉬게 하라
국내도서
저자 : 시라토리 하루히코 / 정은지역
출판 : 토네이도 2013.07.01
상세보기


오만가지 잡동사니 같은 생각이 머리 속을 뒤죽박죽 뒤섞어 놓는다. 하던 일이나 공부에 집중하지 못하게도 하고 때로는 잠을 이루지 못하게도 한다. 그 모든 생각의 근원은 '지식'으로부터 나온다. 우리가 모르는 것은 생각할 수 없듯이 우리가 아는 것을 기반으로 생각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피어난다. 그러나 우리가 알고 있다는 것이 진짜 사실일까. 이 세상에 있는 많은 지식 중에 우리가 알고 있는 지식은 지극히 일부분에 불과하다. 따라서 지식보다 더 중요하고 정말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비움'으로부터 얻어지는 지혜이다. 우리 머리속에서 떠나지 않는 생각을 없앨 수는 없다. 우리가 생각을 쉬게 만드는 가장 좋은 방법은 머리를 차지하고 있는 생각을 '교체'하는 것이다. 이 책은 머리 속을 혼란스럽게 만드는 생각으로부터 쉼을 얻기 위해 생각을 교체하라고 조언한다. 



책의 저자 시라토리 하루히코는 생각을 교체하기 위한 방법을 붓다의 명언들을 이해함으로써 찾고자 했다. 따라서 책의 내용은 수타니파타를 비롯한 이 세상에서 붓다가 남긴 발자취와 문장들을 해설하여 혼란스러운 생각에 사로잡혀 있는 세상사람들의 고통을 덜어주고자 한다. 머리말에서 저자가 말한대로 붓다는 고통과 욕심에서 수많은 사람들을 해방시킨 남자가 아니던가.


두려움을 안고 사는 인생은 매 순간을 격류와 씨름하며 사는 것과 마찬가지다. 비록 내가 타고 있는 배가 풍랑에 흔들리더라도 너울거리는 물살 저편에 물보라 한 방울도 닿지 않은 평온한 모래톱이 있음을 기억하라.  p.24


사실 이런 짤막한 문구들이 나열된 책들은 한꺼번에 읽기에 좀 아깝다는 생각이 들 때가 많다. 조금씩 몇페이지씩 읽어가며 명상과 성찰을 통해 삶에 적용해 보는 경험이 필요해 보인다. 어찌보면 일상생활에서 들어봄직한 말들이 많지만 깊이 생각해 보면 내 지금 상태를 정말 잘 표현했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너무 많은 생각에 사로잡혀 허우적거리는 나를 질타하고 있기도 하고 또 부드럽게 어루만져주기도 한다.


붓다의 말에서 가져온 내용이다보니 인간의 삶에 대해 바라보는 관점에 불교 색채가 가득하다. 불교는 나 스스로 해탈과 구원을 얻고자 하는 종교가 아닐까. 책의 곳곳에 나오는 내용들은 남에게 책임을 돌리지 말고 나 스스로 해결하라는 말들로 고통의 해법을 제안하고 있다. "고통의 원인이 우리에게 있는 것처럼 고통에 대한 책임도 우리 자신에게 있다.(p.30)", "타인이 우리를 깨끗하게 만들어주는 일은 불가능하다. 스스로 깨끗해지는 수밖에 다른 도리가 없다.(p.26)", "당신의 가치는 다른 사람과의 관계 속에서 규정되는 것이 아니다. 스스로 만들어가는 것이다.(p.53)", "우리가 의지할 수 있는 곳은 오직 스스로의 마음 뿐이다.(p.74)"


때로는 기독교적 색채가 느껴지는 대목도 있다. 기독교에서는 재물이건 자녀건 우리에게 주어진 모든 것이 내 것이 아니고 세상에서 잠시 내가 맡아서 관리하고 있다는 '청지기' 정신을 강조한다. 종교의 깊은 깨달음을 결국 맞닿아 있는 것인가. 수타니파타 1장에 나온다는 말을 인용해 본다.


재산이 내 것이라고 여기는 마음에서 집착은 시작된다. 아이가 내 아이라고 여기는 마음에서 집착은 시작된다. 왜 재산이, 왜 아이가 당신 것인가? 당신 자신조차 당신 것이 아니거늘.  - p.31


실천을 강조하기도 한다. "그럴싸한 말을 늘어놓아도 스스로 실천하지 않는다면 그는 단지 한심한 게으름뱅이에 지나지 않는다.(p.55)", "가르침을 받은 대로 행동하라. 그러면 고통도 사라진다.(p.46)", 


비교하지 말라는 조언들도 인상적이다. "자신의 손에 주어진 것을 보지 않고 다른 사람의 손에 쥔 것만 부러워한다면 당신은 불행해지는 가장 쉬운 방법을 택한 것이다.(p.59)", "마음이 동요되지 않으려면 일체의 비교와 평가를 삼가라(p.45)"


목이 마르면 물을 직접 찾아나서야 한다. 저 멀리 지평선 뒤에 숨은 오아시스 타령을 하는 자보다 발 아래 땅을 파는 사람이 물을 얻을 수 있다.  - p.43


책은 전체 10개의 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매 장 앞부분은 붓다의 명언을 해설하기 전에 저자가 해당 주제에 대한 에세이 형태의 글을 2~3페이지에 걸쳐 싣고 있다. 본문에 있는 말들도 좋지만 저자가 각 장 앞에 쓴 내용도 좋은 것들이 참 많다. 많은 깨달음과 성찰의 기회를 제공해 주지면 한편으로 식상해 보이는 잠언 문구들이 마음에 와닿으려면 조금은 열린 마음가짐이 필요해 보인다.


향기로운 나무를 감싸고 있는 잎이 그 향기를 온 천지에 퍼뜨리는 것처럼 선한 향기를 지닌 사람과 가까이 하라. - p.190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게 도무지 뭣하자는 소린지 모르겠고
국내도서>종교/역학
저자 : 김영명
출판 : 개마고원 2012.04.26
상세보기

 

크리스찬이지만 평소에 타종교 이해에 대한 욕구는 많았다고 생각한다. 대학 시절 불교나 이슬람교 등 주요 종교에 대한 서적을 도서관에서 자주 빌려보았고 절이나 이슬람 사원에도 몇 번 가 보았다. 하지만 역시 교회의 타성에 젖어서 그런지 좀체로 전반적인 교리에 대한 이해를 하기 어려웠다.

 

이 책은 불교를 처음 믿게 된 저자가 불교를 믿으면서 의문을 가졌던 점과 그 의문을 풀어나가는 과정에 대해서 설명한 책이다. 개신교를 처음 믿으면서 겪었던 경험들을 묶어서 꽤 오래전에 발간되었던 <막쪄낸 찐빵>과 비교되었다. 저자가 처음 불교를 믿으면서 가졌던 의문은 바로 나의 의문과 비슷했다. 첫 번째 공감했던 의문은 도대체 불교의 경전은 무엇이냐는 것이다. 기독교나 이슬람교의 경우 성경이나 꾸란이라는 대표적인 경전이 있지만 불교에는 워낙 경전들이 많고, 또 경전과 경전이 아닌 것을 구분하기도 초심자 입장에서는 힘들다는 점이다. 너무 공감이 갔다.

 

책의 서론에 해당하는 1장과 2장은 이와 같이 불교 초심자가 가질 수 있었던 의문을 제시하는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다. 대부분 국내 불교 서적들이 뭔가 심오한 종교철학을 제시하고는 있지만 초심자 입장에서는 영 이해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더 나아가 이러한 문제들을 한국 불교의 문제점으로 확대해석한다. 서양의 불교 문헌들은 비교적 난해한 부분을 쉽게 해석해 주는데 더 오랜 역사를 지니고 있는 우리나라 불교계에서는 이해하기 쉬운 책들이 나오고 있지 않다는 점을 지적한다.

 

초반부에 지적했던 문제점 중에 한문의 멍에를 벗어야 한다는 지적도 공감이 가는 부분이다. 한문으로 씌어진 난해한 용어들이 오해를 불러 일으키며 좀더 대중속으로 들어가기 위해서는 이해하기 쉬운 한글로 표현을 하는 등의 대안을 제시해 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본문은 3장부터 시작되는 내용이 아닐까 싶다. 본문에서 처음으로 제시한 문제점은 석가모니 부처님은 겸손하지 않았냐 하는 점이다. 태어나자마자 ‘천상천하 유아독존’이라고 선언한 점을 들어 과연 겸손 여부에 대해 의문을 가질 수 밖에 없었다.

 

나는 불교 초심자 수준도 아닌 상황이라 저자가 책이서 이야기하는 지적과 비판들이 대부분 공감이 가는 부분이었다. 다만 아쉬운 점은 문제제기는 상당히 많이 하고 있지만 해답이 명쾌하지 않다는 점이다. 저자 나름대로 이해하고 터득한 내용들이 일부 설명되고 있지만 문제만 출제하고 정답이 없는 책과도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추후 저자가 이 책에서 제기한 의문점과 비판들에 대한 해답을 찾게 되면 새로운 책으로 만나게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 참고문헌에서 기록된 책 중 본문에서 언급된 책 목록

상세보기

 

상세보기

 

상세보기

 

불교의 이해케네스 첸
상세보기

 

불교학 개론교양교재편찬위원회
상세보기

 

상세보기

 

상세보기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