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605,133
Today63
Yesterday264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악명 높은 연인
국내도서
저자 : 알렉산데르 쇠데르베리(Alexander Soderberg) / 이원열역
출판 : 북로드 2014.09.11
상세보기


요즘 북유럽 스릴러를 자주 읽게 된다. 북유럽 소설은 주요 등장인물들의 이름을 기억하기 어렵다는 것이 몰입에 조금은 방해가 된다. 이름만 들어서는 남자인지 여자인지 조차 알 수 없다. 소피 브링크만, 엑토르 구스만, 구닐라 스트란드베리, 랄프 한케, 라르스 빙에... 저자 이름도 알렉산데르 쇠데르베리. 읽다보면 얼추 캐릭터의 구조가 잡히지만 그래도 마지막까지 등장인물 소개가 적힌 페이지를 펼쳐보게 되었다.



소설의 주인공은 소피 브링크만이다. 스웨덴 스톡홀름의 단데뤼드 병원에서 간호사로 일하는 여성으로 남편과 사별한 후 중학생 아들과 함께 살고 있다. 이야기는 이 병원에 엑토르 구스만이라는 갱단의 두목이 입원하면서부터 시작한다. 40대 중반인 엑토르는 스페인 사람이었지만 북유럽 사람같은 인상을 주어 소피는 그에게 매력을 느꼈다. 병원에서 엑토르는 소피에게 계속해서 질문을 했고, 퇴원해서는 식사에 초대하며 친분을 갖게 되는데 소피는 그렇게 엑토르의 관심의 대상이 되는 것이 좋았다.


또다른 주인공인 구닐라 스트란드베리는 엑토르 구스만의 뒤를 캐고 다니는 여성 경찰이다. 소피와 엑토르가 병원에서 친분이 생기자 엑토르의 행적을 조사할 목적으로 소피에게 접근한다. 구닐라는 순경이었던 라르스 빙에를 자신의 부하직원으로 합류시켜 소피의 감시를 맡긴다. 비밀경찰 출신의 안데르스 아스크와 함께 소피의 집에 도청장치를 설치하지만 라르스와 안데르스는 사사건건 충돌한다.


옌스 발은 소피의 옛 애인이다. 지금은 러시아 등지로 무기를 밀매하며 살고 있다. 전체적인 스토리에서 옌스는 그동안 하던 거래가 생각처럼 진행되지 않으면서 구스만 파와 경쟁하고 있는 한케 파의 연결고리를 하게 된다. 그 와중에 본의아니게 소피를 수사하는 과정에 의문을 품게 되고 소피를 돕게 된다.


결론에서 사건의 윤곽이 드러나는 반전이 있기 전까지 스토리의 전체적인 윤곽은, 엑토르를 수사하기 위해 경찰은 그와 연인관계가 될 것으로 예상되는 소피의 감시를 시작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읽어나가면서 다소 밋밋해 보이는 이 구성에 뭔가 반전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었다. 즉 경찰은 선이고, 범죄집단은 악이라는 구조가 결말에서 어느 정도 와해되지 않을까 하는 느낌이 든 것이다. 결정적인 사건은 구닐라의 부하인 안데르스가 라르스의 애인인 사라를 죽이는 일이다. 아무리 범죄자를 수사하기 위한 목적이라도 사건의 비밀에 대해 깊이 알고 있다는 이유를 사람을 죽인다는 것은 정상적인 상황은 아니라고 생각이 들었다.


결말은 예상을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다만 등장인물들의 생사에 대해서는 예상하지 못했던 반전이 인상적이었다. 복수를 한 듯 하지만 또다시 복수를 당하는 구조, 비유하자면 적에게 총을 겨누었지만 또다른 누군가에게 총에 맞게 되는 구조가 이 결말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복수에 복수가 더해지고, 폭력에 폭력이 더해지면서 난장판과 같은 우리 사회를 지적한 것이 아닐까 생각도 들었다. 영원한 선도 없고 영원한 악도 없는 상황에서 살아남을 방법은 결국 나를 바로 세우는 것이 아닐까.


책 소개에 따르면 이 책은 소피 브링크만 시리즈 3부작의 첫번째 작품이라고 한다. 사실 결말까지 이해가 안된 부분이 하나 있다. 바로 엑토르가 그의 부하인 아론을 통해 자신의 대리권을 넘긴다는 말의 의미를 명확히 밝히고 있지 않다는 점이다. 아마도 2부와 3부에서는 이 대리권의 의미가 드러나면서 소피가 구스만 파의 일원이 되어 활약한다든지, 또는 그의 아들이 커서 엑토르의 부하가 되는 등의 스토리를 상상하게 된다. 34개국에 번역 출간되었고 영화화도 결정되었다 하니 곧 극장에서 만나보게 될 것을 기대한다.


해당서평은 출판사에서 제공받은 도서를 읽고 작성되었습니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노스트라다무스의 암호 1
국내도서
저자 : 톰 에겔란(Tom Egeland) / 손화수역
출판 : 샘터사 2014.07.25
상세보기


노스트라다무스의 암호 2
국내도서
저자 : 톰 에겔란(Tom Egeland) / 손화수역
출판 : 샘터사 2014.07.25
상세보기


흡사 댄 브라운의 ≪다빈치 코드≫나 ≪천사와 악마≫를 읽는 느낌이었다. 노스트라다무스의 비밀 암호와 바티칸의 음모론에 대해서 다룬 책으로 노르웨이 고고학자 비외른 벨토의 1인칭 시점으로 기술되고 있다.



비외른 벨토는 암호 해독 전문가인 이탈리아 교수 로렌조 모레티의 세미나에 참석한다. 세미나 장소에 괴한들이 습격하여 로렌조 모레티 교수를 납치하자, 그의 아내 안젤리카 모레티는 비외른 벨토와 함께 남편을 찾기 위해 동분서주한다. 하지만 비외른 벨토도 납치되고 그들은 서로 다른 장소에서 암호를 풀어야 하는 운명을 맞이하게 된다.


그들의 풀어야 할 암호는 노스트라다무스가 메디치가의 코시모 대공에게 암호로 써 보낸 문서다. 불타 없어져 버린 것으로 알려진 알렉산드리아 도서관이 실제로는 카이사르가 화재를 가장해서 다른 곳으로 숨겨두려 했던 음모였고, 숨겨둔 고대 문서를 담은 24개의 상자들의 위치 또한 그들이 풀어야 할 숙제로 남게 된다.



결국 같은 암호를 풀어 숙제를 해결해야 할 상황이 긴장감 넘치게 지속되면서 책 읽는 속도가 점점 빨라졌다. 하지만 마지막 마무리가 상당히 아쉽다. 서로 다른 목적으로 접근했지만 각자의 목적이 마지막까지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은 탓이다. 결말이 다다르면서 모레티 교수를 납치한 비카리우스 필리 데이의 목적은 신을 찾기 위해서였고, 비외른 벨토와 함께 했던 닉 카버와 윌리엄 블랙모어 일행들의 목적도 결국은 신을 찾기 위한 것이었다고 밝혀지면서 조금은 허무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신을 인지하고 믿는 현상이 인간의 뇌의 특정 부위를 자극하고 활성화하는 현상과 유사하다는 점에 착안하여 이와 같은 스토리가 구성되었는데 결말에서 그들이 찾아낸 신의 모습이라도 그럴듯하게 설정이 되었으면 아쉬움이 덜했을텐데 두리뭉실하게 끝난 듯한 느낌이다. 두권 합쳐서 800여 페이지 정도로 구성된 스토리 내내 긴장감이 계속되었으나 아쉬운 결말이 특징이라는 점을 다시 한번 반복하면서 리뷰를 끝마치려고 한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