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96,035
Today24
Yesterday219
Statistics Graph


세상을 서빙하다
국내도서
저자 : 이효찬
출판 : 살림 2015.02.04
상세보기


실패의 실패를 거듭하다가 성장하고 성공에 이르렀다고 평가되는 사람들의 이야기는 늘 흥미롭다. 아직 성공했다고 평가하기는 이르지만 과거의 실패경험에 비추어봤을 때 객관적인 시각에서 성공했다고 이야기해도 무방하리라 생각된다. 다만 저자가 이야기하는 것처럼 인생에서 지향해야 할 것은 '성공'이 아니라 '성장'이라는 점은 염두에 두어야 할 것 같다.



저자의 어릴 적 꿈은 가수였다고 한다. 그래서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4년동안 가수가 되기 위한 꿈을 꾸며 준비를 시작했다. 하지만 4년 동안의 준비에도 불구하고 객관적인 실력이 부족하다고 판단했던 저자는 몇가지 일을 하다가 서빙의 길로 들어선다. 누구나 서빙이라고 하면 장기적으로 가져야 할 비전이라기보다 목표를 이루기 위해 단지 거쳐가야 할 과정 정도로 단순하게 생각하곤 한다. 하지만 저자가 서빙을 인생의 장기목표로 설정하고 자신만의 식당을 만들기 위한 목표달성의 수단으로 사용한다.


이제 나이 30대 초반에 그가 경험했던 바는 그 이상의 나이를 먹었지만 하던 일만 반복적으로 했던 많은 사람들의 귀감이 될 만하다. 그는 '스타 서빙'이라는 자신만의 브랜드를 만들었고 지금은 식당주인이 되어 자신이 종업원이었을 때 하던 서빙가의 마음가짐으로 식당을 운영하고 있다.


한 번 뱉은 화는 어떻게든 방향을 갖고 잘 있는 것들을 하나씩 무너트리고 만다. 그렇기에 동료들뿐만이 아니라 나와 관계하는 모든 인연을 대할 때 나비효과를 생각한다. 오늘을 좀 더 긍정적으로 살기를 마음에 새기면서.  - p.140


책의 내용은 여타 자기계발서에서 이야기하는 바와 크게 다르지 않다. 자기 자신을 면밀히 분석하라는 이야기, 절망 보다는 긍정적인 희망을 가지고 도전하라는 이야기 등이 큰 흐름이라고 할 수 있다. 다만 그것이 저자가 절망적인 순간을 이겨낼 수 있었던 실질적인 힘이 되었다는 사실이 큰 위로를 안겨다 준다. 누구나 목표를 세우고 미래를 내다보지만 직접 몸을 움직이며 실천하는 사람은 많지 않은 사실이 큰 도전이 된다.


내가 나를 믿고 하나씩 이뤄내다보면 주변에서도 서서히 믿음이 생겨나기 때문이다. 그러니 명심했으면 좋겠다. 나 자신을 믿자는 가장 소중하고 중요한 결심을 꼭 마음에 새길 것을 말이다. (중략) 내가 나를 배신하거나 져버리지 않으려고 애를 쓰면서 정말로 나는 성장했고, 그런 나를 지켜보던 주변 사람들이 나의 능력과 일에 대한 방향을 신뢰해줬다.  - p.81


상처가 덧나면 우리는 걸치고 있었던 옷을 벗는다. 약을 바르기 위해 맨살을 드러낸다. 마음의 병도 이렇게 치유하면 좋겠다. 가장 힘들 때 스스로에게 가장 솔직해지는 것으로. 그래야 어디가 어떻게, 왜 아픈지를 가늠할 수 있기 때문이다. 내가 왜 아픈지를 알면 그다음엔 어떻게 고칠지에 대한 방법도 누구보다 명확하게 알 수 있을 것이다. 나를 알아가고 성장하는 것은 자신의 마음에 둘러쳐진 여러 겹들을 걷으내고 똑바로 볼 때 시작된다고 믿는다.  - p.172


나 자신을 이해하고 상대방의 성향을 이해하며 적절한 기법으로 서빙하는 스타서빙으로 성장해 가는 저자의 이야기를 읽다보면 미소가 지어지는 대목이 많다. 그의 성장과 성공을 기원하며, 나 자신도 성공보다는 지속적으로 성장해가는 하루하루가 되기를 기대해 본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