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88,481
Today260
Yesterday168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노원문화예술회관 온라인서포터즈 활동을 시작하고 나서 이제 두번째 공연안내글을 올린다. 6월에도 다양한 공연이 준비되어 있어서 지역 주민들을 비롯하여 관심있는 분들에게 좋은 추억이 되리라 기대된다.



1. 2018 서울젊은국악축제


4년 만에 부활하여 더욱 진화한 무대를 선보이며 신명나는 국악 한판을 즐길 멋진 공연을 소개한다. 지역 내 전통예술단체가 함께 어울려 즐길 수 있는 국악공연이다. 더 나아가 세계에서 인정받는 젊은 국악 뮤지션들이 동서양을 넘나드는 멋진 무대를 선사한다고 하니 더욱 기대가 된다. 6월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노원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과 야외무대에서 진행된다.


지역 주민들에게 친근한 국악 공연을 선보이며 전통 예술의 대중화에 앞장섰던 <서울젊은국악축제>는 한동안 그 맥이 끊겨 아쉬움을 남겼다. 노원구와 노원구 국악계의 주도하에 전통문화전문가인 김승국 노원문화예술회관 관장과 다수의 전통예술인이 힘을 합쳐 드디어 2018년, 다시 부활하게 된 <2018서울젊은국악축제>는 지역 내 전통 예술 단체의 참여와 국내외 주목 받는 젊은 국악 뮤지션들을 초청하여 더욱 젊어지고 역동적인 무대를 보여줄 예정이다. 또한 실험적이고 창의적인 무대로 국악의 현대화에 앞장서며 서울 전역의 신진 국악 예술인 발굴 등 우리 음악 확산과 발전에 기여할 것이다.


판소리와 레게음악을 융합한 한국적 레게음악을 선보이는 ‘노선택과 소울소스’, 판소리 <흥보가>를 최연소로 완창한 국립창극단 주역의 판소리스타 ‘유태평양’, 평창올림픽 폐막식 공식소리꾼으로 판소리의 매력과 가능성을 알린 ‘김율희’, 크로스오버 음악으로 영국 가디언지의 극찬을 받으며 자신의 이름을 장르로 만들고 있는 ‘박지하’, 진화하는 전통음악으로 세계음악을 연주하는 그룹 ‘앙상블 시나위’, 다양한 전통의 소리를 재해석하여 새로운 국악의 장을 여는 국악계 아이돌 걸그룹 ‘소름[soul:音]’, 파격적인 감각으로 국악계 스타일리스트라고 불리며 경기민요와 재즈를 노래하는 ‘이희문과 프렐류드’가 새롭고 신선한 장르의 국악을 선사한다. 현 월드 뮤직 트렌드를 반영한 새로운 시도의 뮤지션을 통해 대중들이 공감하고 즐길 수 있는 국악을 선사하고 시대와 소통하는 진정한 음악 축제가 될 것이다.





2. 박종훈의 클래식 브런치


먼저 6월 26일 월요일 오전 11시에는 박종훈의 클래식 브런치가 계속된다. 평일 오전에 진행되는 품격있는 힐링타임을 즐길 수 있다. 관객 전원에게 커피와 머핀을 제공한다는 점은 '비밀'이다.


■ 일시 : 6월26일(화) / 연 총5회 공연 진행(4월24일, 6월26일, 8월28일, 10월30일, 12월18일)

■ 장소 : 노원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 시간 : 오전 11시

■ 출연 : 해설 박종훈 / 피아노 치하루 아이자와, 김영호 / 플루트 이혜경 / 바이올린 박미선, 박치상, 알베르토 마르티니 / 첼로 예슬

■ 관람료 : 전석 15,000원

■ 관람연령 : 8세 이상 관람 가능

■ 문의 : 02-2289-6830




올해 두 번째로 진행되는 <박종훈의 클래식 브런치>는 지난 4월 첫 공연을 가졌으며, 관객 전원에게 커피와 머핀을 제공하고 친근하고 편안한 클래식 무대로 평일 오전의 여유로운 힐링 타임을 선사해 지역 주민들에게 따뜻한 호평을 받았다.


6월의 클래식 브런치는 ‘금수저 작곡가들’을 주제로 진행된다. 역사상 그리 많지 않은 부유한 가정에서 태어난 천재 작곡가인 멘델스존과 라벨을 주인공으로 그들의 삶과 음악을 들을 수 있다. 이번 공연은 피아니스트 치하루 아이자와와 바이올리니스트 알베르토 마르티니가 함께한다.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주관 「2018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사업에 선정된 <박종훈의 클래식 브런치>는 4월부터 12월까지 짝수달 매주 마지막 주 화요일 (4월24일, 6월26일, 8월28일, 10월30일, 12월18일) 오전 11시에 진행된다. 


매 회 음악가들의 흥미로운 비하인드 스토리가 준비되어 있으며, 전문 연주자들이 참여하여 생생한 클래식 연주를 들려줄 것이다. 두 달에 한번, 살롱에 온 듯한 편안한 분위기에서 즐기는 품격 있는 클래식 무대를 놓치지 말자.



3. 신지아 바이올린 리사이틀


노원어울림극장에서는 신지아 바이올린 리사이틀이 열린다. 신지아 연주자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바이올리니스트이자 국내파 바이올리니스트로 세계 클래식 음악계에서 당당히 기량을 인정 받고 있다.


■ 일시 : 6월22일(금)

■ 장소 : 노원어울림극장

■ 시간 : 오후 7시 30분

■ 관람료 : 전석 40,000원

■ 관람연령 : 8세 이상 관람 가능

■ 문의 : 02-2289-6767



신지아는 핀란드 시벨리우스 국제 콩쿠르 3위(2005), 독일 하노버 국제콩쿠르 2위(2006), 프랑스 롱티보 국제콩쿠르 우승(2008), 벨기에 퀸 엘리자베스 국제콩쿠르 3위(2012) 등을 차지하며 두각을 나타냈다. 


또한 워싱턴 내셔널 오케스트라, 오사카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NHK 심포니 오케스트라, 교토 심포니 오케스트라, 서울시향, KBS 교향악단 등과 협연했으며,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2014 인천 아시안 게임 등 국내를 대표하는 바이올리니스트로 활약해왔다. 작년 12월, 한중정상회담 후 열린 ‘한중 문화교류의 밤’에 한국 대표 아티스트로 참여하여,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내외가 참석한 가운데 중국 전통 가극 ‘호접몽’을 바탕으로 한 협주곡인 ‘나비연인’을 연주하기도 했다.


이처럼 K-클래식의 대표 주자이자, 2015년부터 KBS 1TV <더 콘서트>의 MC로 활동하며 대중에게 친숙한 연주자이기도 한 신지아. 그녀가 이번 공연에서는 베토벤 정통 레퍼토리로 클래식의 진수를 들려준다.


베토벤 시대를 초, 중, 후기로 나눠 각 시기를 대표하는 곡을 들려줄 이번 리사이틀에서, 특히 ‘바이올린 소나타 9번 크로이처’는 음악 사상 가장 위대한 기악 소나타라는 평가를 받으며 다음 세대에 커다란 영향을 미친 이정표와 같은 작품으로 절대 놓쳐서는 안될 클라이맥스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