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90,081
Today37
Yesterday126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X의 비극
국내도서
저자 : 엘러리 퀸(Ellery Queen) / 서계인역
출판 : 검은숲 2013.05.14
상세보기


비가 쏟아지는 어느 날, 42번 스트리트를 지나는 전차에서 할리 롱스트리스가 갑자기 쓰러지면서 죽는다. 롱스트리트는 주식 중개인으로서 존 드위트와 함께 드위트 앤드 롱스트리트 사를 공동운영중인 사람이다. 경찰은 롱스트리트의 죽음을 살인사건으로 추측하고 전차 내 승객 모두를 격리시키고 심문을 하기 시작한다. 그 이후로 롱스트리트가 죽었던 그 전차의 차장이었던 찰스 우드가 시체로 발견되며 하루 뒤 존 드위트가 살해당한다. 존 드위트는 롱스트리트 살해 피의자로 수사를 받았던 인물이기도 하다. 세명의 죽음으로 이어지는 이 사건의 실마리는 드루리 레인이라는 원로 배우가 풀어나간다. 하지만 드루리 레인 자신은 범인을 알 것 같다는 말만 할 뿐 사건의 해결에 적극적인 참여는 하지 않는다. 결국 드루리 레인의 추측대로 범인이 잡히게 되는데 그 과정은 고전 추리소설다운 반전을 제공한다. 470여페이지에 달하는 전체 내용 중 50여 페이지밖에 남겨두지 않은 상황에서 범인의 윤곽이 드러나는 치밀한 구성을 통해 끝까지 긴장감을 놓치지 않게 한다.



소설은 전체 3막으로 구성되는데 막의 구분은 소설 전개에 큰 의미는 없어 보인다. 희곡 같은 스타일로 각 장 시작 부분에 장소와 일시가 제공된다는 점이 현대 소설과의 비교했을 때 특징이 아닐까 싶다. 첫번째 살인사건과 두번째 살인사건 사이에 공백이 상당히 많고, 전체적으로 분량이 좀 많다보니 다소 지루한 감이 없지는 않다. 하지만 두번째 살인사건이 일어나고 드루리 레인이 풀려난 이후 세번째 죽음을 맞게 되면서 사건은 급속도로 전개된다.


책의 마지막 부분은 주인공인 드루리 레인이 어떻게 범인을 추측해 내고 확신하게 되었는데 브루노 검사와 섬 경감 등에게 설명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그 추측의 방법이란 것은 섬 경감이 고백(p.451)한 대로 사람의 능력이라고 할 수 없을 정도이다. 드루리 레인의 추측과 범인의 자백 내용이 같이 어우러지면서 사건의 전말이 밝혀지는 내용이 보면서 그동안 의문이 들었던 부분들이 해결되고 사건이 종결된다.


추리소설을 보통 여름이 읽어야 제 맛이라고들 한다. 나는 물론 여름에 읽기는 했지만 겨울이나 다른 계절에 읽어도 엘러리 퀸의 제맛을 느낄 수 있는 대표작이라 생각된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상에서 철학하기
국내도서>인문
저자 : 로제 폴 드르와(Roger-Paul Droit) / 박언주역
출판 : 시공사(단행본) 2012.09.10
상세보기



책의 처음을 시작하는 '추천의 글'에서 언급된 것처럼 '철학'이라고 하면 소크라테스나 아리스토텔레스 또는 공자나 맹자를 떠올린다. 하지만 이 책에서 말하는 철학은 일상생활에서 경험할 수 있는 지극히 평범한 것들로부터 출발한다. 책 제목에 철학이 들어가있다고 해서 턱을 괴고 앉아서 심오한 인생철학을 논의하고자 하는 책은 아니다. 표지에 적혀있는 글처럼 이 책에서 말하는 철학은 '엉뚱'하고 '이상'하고 '웃긴' 철학이다. 내가 하나 덧붙이자면 '골때리는' 철학이다. 저자가 '들어가는 글'에서 말한 것처럼 이 책은 심심할 때 가볍게 뒤적여볼 수 있는 책일 수도 있다. 이 책에서 제안한 철학적 구도의 방법은 '놀이'이다. 하지만 심심풀이 놀이를 통해서 시각의 변화를 유도하며 더 나아가 우주의 정체성, 우주의 영속성 등을 고민하게 만들고자 했다.



내 이름을 불러보라는 제안으로 시작하여 하나하나가 전부 골때리는 이야기들이다. 일단 첫 사례를 읽고 난 느낌은 약간 망치로 머리를 맞은 느낌이 든다. 골방에서 내 이름을 부르다 보면 누군가 내 이름을 부르는 소리가 들릴 것이라는, 내 이름은 주로 타인이 부르기 때문에 내 스스로 내 이름을 부르다보면 나 자신이 둘이 된 것처럼 느끼게 된다는 것이다. 심오한 뭔가가 있을 것 같은 느낌이 든다. 일단 넘어가자.


두번째 사례는 나도 많이 경험했던 사례이다. '낱말의 의미에 구멍내기'라는 제목인데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많이 사용하는 단어를 자주 반복하다보면 그 단어의 의미가 헷갈려지기 시작한다. 책은 '연필'이라는 사례를 이야기하고 있는데 연필, 연필, 연필 계속 반복하다보면 왜 '연필'의 이름이 '연필'이 되었는지 생소한 느낌이 들 때가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현상을 저자는 '낱말과 사물의 분리'라고 설명한다. 이런 놀이를 통해 사람들은 낱말과 사물을 이어주는 끈이 생각보다 너무 허약하다는 것을 느끼게 된다(p.22).


세번째 사례도 읽다보면 뭔가 심오한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나'를 찾는 작업에 관한 이야기인데, 결국 '나'는 누구인가에 대한 질문을 답하기 위한 작업이다. 생각해보자. '나'는 누구인가? 홍길동의 '나'는 홍길동이고, 홍길순이 말하는 '나'는 홍길순이다. 각자 1인칭 대명사로서 '나'라는 사람은 말하는 사람 본인을 말한다. 결국 전부 다른 나를 이야기하고 있다. 그건 그렇다치고, 그렇다면 10년 전의 나와 현재의 나는 같은 사람인가? 책의 표현대로라면 10년 넘는 기간 동안 우리 몸속 세포 중에서 살아있는 것은 아무 것도 없다. 그렇다면 어떤 측면을 '나'라고 부를 것인가? 결국 저자의 생각은 바로 '생각'이다. 우리의 생각, 기억, 이미지, 추억, 욕망들이다. 하지만 그 생각 역시 변한다. 그렇다면 '나'는 누구인가. 너무나 허무하게도 정답은 '정확한 나는 절대 찾아낼 수 없다'이다.



일상생활에서 경험할 수 있는 행동과 사고의 경험을 통해 철학적 지식에 접근할 수 있다고 하지만 책을 계속 읽다보면 '뭐 이런게 다 있어'라는 느낌이 들기도 한다. 한편으로는 저자가 말한 것처럼 '그래서 어쩌자고?'라는 질문이 저절로 나온다. 제목만 읽다보면, 정말 이대로 따라하기만 한다면 엽기적이라는 소리, 변태라는 소리를 절로 들을 것 같다. 오줌을 누면서 물을 마셔 보라니? 차안에서 사람들을 바라보고, 기어가는 개미를 따라가보라니? 햇살속의 먼지를 관찰하고, 과식으로 정체성을 탐험해보라니? 이 얼마나 엽기적이고 변태스러운가. 



가끔은 이러한 일탈행위를 통해 뭔가 깨달음을 얻을 수도 있겠다 생각은 들지만 제목만 봐서는 정말 '아니올시다'이다. 하지만 저자의 장난스러운 제목에 따른 전체 101가지의 놀이방법을 읽다보면 '아니올시다'의 비중은 점점 줄어들고 있음을 느끼게 된다. 물론 그래서 어쩌라는 것이냐는 생각은 책 마지막 페이지를 덮을 때까지 남아있다. 그래서 저자는 친절하게도 제일 앞페이지에 이러한 생각의 정답을 제시하고 있다.


"결국 어쩌자는 겁니까?"

"당신이 하고 싶은 대로!"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도 10도 출간기념 심포지엄 참석 후 시공사에서 나온 도서 두권을 구매하였다.  (@정동 프란치스코교육회관)  http://blog.yes24.com/document/6090894

위도10도종교가전쟁이되는곳
카테고리 정치/사회 > 사회학
지은이 엘리자 그리즈월드 (시공사, 2011년)
상세보기

세상은어떻게끝나는가
카테고리 과학 > 교양과학
지은이 크리스 임피 (시공사, 2012년)
상세보기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종교로 인한 전쟁이 자주 일어나는 위도 10도 지역의 문제들에 대해서 지적한 <위도 10도>의 출간 기념 심포지엄이 다녀왔다. 여러가지 종교에 대해서 관심이 많은 나로서는 유익한 시간이었다.  (2012.02.17, pm.07:30~10:00, 정동 프란치스코교육회관 307호)  http://blog.yes24.com/document/6090871



위도10도종교가전쟁이되는곳
카테고리 정치/사회 > 사회학
지은이 엘리자 그리즈월드 (시공사, 2011년)
상세보기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