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95,664
Today170
Yesterday157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산신령 학교 2 - 변신왕 대회
국내도서
저자 : 류은
출판 : 샘터사 2014.02.28
상세보기


우리나라 전래동화에 자주 나오는 '산신령'이라는 소재에 단군할아버지, 나뭇군과 선녀 등 한국적 스토리를 가미하여 아이들 취향에 맞는 마법 동화로 탄생하였다. 산신령이 되기 위해서는 학교에서 공부를 하고 졸업을 해야 금강산, 백두산 등의 산에 산신령으로서 업무를 할 수 있다는 기발한 발상이 아이들의 흥미를 사로잡을 듯 싶다.



이 책은 '산신령 학교' 시리즈의 두번째 책이다. 전편에 이어 등장하는 달봉, 장군, 두레 등 세 친구들을 중심으로 각자의 개성을 드러내며 학교에서 주어진 변신왕 대회라는 숙제를 풀기 위해 함께 힘을 모은다. 달봉이의 본명은 귀선인데 유서가 깊은 산신령 가문에서 태어난 만큼 자부심과 자존심이 강한 꼬마 산신령이다. 장군은 고아로 태어나 산신령 학교에 전학을 오게 되었는데 캐릭터 소개를 보니 탄생 비밀은 산신령 학교의 단군 교장 선생님만 알고 있다니 다음 편에 뭔가 흥미있는 스토리가 전개될 것 같다. 두레는 선녀와 나뭇꾼 사이에서 태어난 반신반인으로 항상 티격태격하는 달봉이와 장군 사이에서 중재하는 역할을 톡톡히 수행하고 있으며 이번 편에서는 나뭇꾼이었떤 아버지를 만나게 된다.


변신왕 대회라는 소재와 함께 왜 우리나라에 호랑이가 다 사라지게 되었는지에 대한 의문점을 제시한다. 환상동화인지라 시대를 분간하기 힘들겠지만 이번 편의 대략적 소재는 일제 시대가 시작될 무렵의 이야기로 거슬러 올라간다. 많은 일본인들이 우리나라를 대륙 침략의 거점으로 삼으면서 많은 나무를 수탈해 감과 동시에 우리나라 지배를 위해 호랑이를 죽이도록 했다는 것이다. 겉으로 보이는 이유는 그러한데 그들의 심리적 의도를 밝혀주고 있다. 호랑이를 잡으로 온 일본인의 말을 들어보면 다음과 같다.


"조선 사람들은 스스로 호랑이의 기상을 닮았다고 여긴다. 그래서 핍박 속에서도 굽히지 않고 살아나는 것이다. 조선 호랑이의 씨를 말려야만 우리 대일본 제국이 조선을 손아귀에 쥘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도록."  - p.103


일본인의 말과 아래 인용한 금강산의 최고 산신령이라는 갓밝이 산신령이 한 말을 종합해 보면 호랑이를 닮은 조선인의 기상을 억누르기 위해 호랑이를 잡아 죽였다는 스토리로 이해할 수 있다.


"이 조선 땅의 인간들에게 호랑이는 특별한 존재이기 때문이다. 호랑이가 있는 한, 호랑이의 기개를 닮은 이 땅의 인간들에게서 아무것도 빼앗을 수 없다고 생각하니까."  - p.126


세명의 주인공인 꼬마 산신령들은 변신왕 대회의 통과는 성공하고 돌아오지만 학교는 발칵 뒤집혀진 상태였다. 5학년부터 나가던 실습을 4학년부터 나가게 되면서 뭔가 큰 일이 벌어지고 있음을 암시하며 동화는 끝난다. 다음 편의 제목이 '신들의 전투'라 하니 다음 편에서 벌어질 세 꼬마 산신령들의 도전이 기대된다.


요즘의 세태가 그러하듯 항상 더 좋은 학교, 더 좋은 직장을 꿈꾸며 스펙을 쌓는 젊은이들의 모습을 그린 장면들을 보면 조금은 안쓰럽다는 생각마저 든다. 산신령 학교의 꼬마들도 "어디 가서 '나는 금강산 산신령이오.'하면 얼마나 자랑스럽겠어. 안 그래?"라는 식으로 스펙에 연연하는 모습(p.70)을 보여주기도 한다. 또한 마지막에 실습 지역을 지정받으면서 장군이는 칠보산, 두레는 태백산 같은 '명문' 산으로 배치되는데 왜 달봉이 자신은 동네 작은 산으로 추정되는 '달봉산'으로 배치되었는지 하소연하는 장면(p.186)에서 약간은 씁쓸한 미소가 지어졌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