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602,970
Today148
Yesterday196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지난 2015년 2월 9일에 예스24 '이주의리뷰'에 선정되어 적립금 3만원을 받았다.

리뷰한 책은 넬레 노이하우스의 신작인 ≪여름을 삼킨 소녀≫다.

정말 재밌게 읽은 소설이어서 더 기쁘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름을 삼킨 소녀
국내도서
저자 : 넬레 노이하우스(Nele Neuhaus) / 전은경역
출판 : 북로드 2015.01.20
상세보기


독일 출신의 소설가 넬레 노이하우스의 신작이다. 그녀는 ≪백설공주에게 죽음을≫을 시작으로 국내에서 타우누스 시리즈의 돌풍을 일으켰던 작가다. 하지만 이번 작품은 기존 범죄 스릴러 계통의 장르소설이 아닌 성장소설로 분류될 감성적인 작품이다.



책의 주인공인 10대 소녀 셰리든 소피아 쿠퍼는 어린 나이에 부모가 모두 죽고 그랜트 가에 입양되어 셰리든 그랜트로 이름을 바꾸게 되었다. 양부모와 네명의 양오빠와 한 가족이 되어 지냈지만 주민이 1500명 밖에 안되는 작은 마을인 페어필드에서 사는 것이 그녀에게는 늘 불만이었다. 특히 그의 양어머니인 레이첼 그랜트는 그녀를 사사건건 간섭하고 모욕을 주었고 사소한 잘못에도 '더러운 피는 언제고 드러나는 법이니까. 최고의 가정 교육도 소용없다고(p.28)'라며 악담을 퍼부었다. 그런 그녀가 생각하는 소망은 빨리 성인이 되어 이 지긋지긋한 페어필드를 떠나 자유를 얻는 것이었다.


나도 10대 시절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고 모든 것을 다 알고 있다고 자만한 적이 있었다. 어른들이 그 사실을 몰라주고 간섭하고 지시하는 것이 정말 싫었던 적이 있었다. 하지만 한해 두해 나이를 먹어 40대 초반의 지금 나이에 그 시절을 생각해 보니 정말 어린아이같은 심리상태가 아니었나 돌이키게 된다. 그래서인지 셰리든의 생각과 행동에 공감이 가면서도 그녀가 처한 상황에 안쓰럽게 느껴지기도 했다.


자신이 처한 모든 상황이 불만스럽고 뭔가 새로와보이는 모든 것이 신기하기만 했던 시절, 그녀는 처음으로 제리라는 이름의 남자친구와 성관계를 갖는다. 하지만 제리는 떠났고 곧 그녀의 기억속에 잊혀지면서 또 다른 남자들이 그녀의 주변을 스쳐 지나간다. 그녀는 책을 좋아하고 음악에 재능을 가져 절대음감을 가지고 있으면서 작곡과 노래를 하여 교내 축제에서 뮤지컬 공연을 주도하기도 한다. 하지만 그녀의 양어머니는 그녀의 끼가 못마땅한 듯 공연을 방해하고 훼방을 놓는다.


시간이 지나 그녀가 점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자신의 친부모가 누구였는지, 그리고 어떤 경위로 그랜트가에 입양이 되었는지에 대해서다. 부모가 사고로 죽었다고 알고 있었지만 그 궁금증은 날이 갈수록 더해져만 갔다. 결국 우연한 기회에 그녀의 입양 당시 서류를 입수하게 되었고 자신의 친부모에 대한 조사를 시작해 나간다. 그러는 와중에도 양어머니에게 여전히 구박을 당했고, 크리스토퍼 핀치라는 유부남에게 매력을 느껴 몇주간 매일같이 동침을 하기도 한다. 게다가 한 경찰에게 성폭행을 당한 뒤 임신을 해 낙태수술을 받기도 한다.


자신의 출생과 입양의 비밀을 같이 알아가며 사랑을 꿈꿨던 40대 초반의 니컬라스 워커는 떠났고, 마을 교회에 새로 부임한 서른 세살의 유부남인 호레이쇼 버넷 목사와 다시 사랑에 빠진다. 결국 그녀의 친부모가 누구였는지, 어떤 경위로 입양이 되었는지 모든 사실을 밝혀낸 셰리든은 큰 충격이 빠지게 되고 소설은 결말에 이르게 된다.


책을 읽는 내내 '여름을 삼켰다'는 것이 무엇을 말하고자 함인지 생각하게 되었다. 책은 첫번째 여름부터 세번째인 마지막 여름을 지나 겨울에 이르는 2년 여 간의 시간을 셰리든이 어떤 시각으로 어떤 생각을 하며 지냈는지 셰리든의 1인칭 시점으로 묘사한다. 가장 많은 일이 일어났고 책의 분량도 가장 많았던(약 170페이지) 두번째 여름을 읽다보면 여름을 삼킨다는 표현의 의미가 어렴풋이 스쳐간다. 사랑과 증오, 자기연민과 죄책감, 복수, 욕망과 절제 등 10대 소녀가 경험하기 힘든 것들을 그녀는 여름 한철에 모두 경험했다. 치열했던 여름을 삼켜버리고 페어필드를 떠난 셰리든은 지금 어떻게 살고 있을까. 궁금하지만 다음 후속작품은 기대하지 않겠다. 열린 결말의 여운을 느끼고 싶으니까.


해당서평은 출판사에서 제공받은 도서를 읽고 작성되었습니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