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88,485
Today4
Yesterday260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엄마가 일곱째를 낳았어요
국내도서
저자 : 김여운
출판 : 샘터사 2013.10.30
상세보기


인쇄소를 하는 용철씨와 창숙씨 부부는 딸만 여섯이다. 딸들의 이름을 동서남북을 따서 동희, 서희, 남희, 그리고 북희가 아니라 복희, 다섯째는 가희, 여섯째는 나희로 지었다. 그런데 이번에 창숙씨는 또 딸을 낳았다. 아이를 낳은 방에서는 엄마의 울음소리가 들리고 일주일 있겠다던 외할머니는 금방 집으로 가버린다. 큰 아이들은 사태가 심상치 않다는 것을 느낀다. 그때 서희는 엄마와 아빠가 하는 대화를 엿듣는다. 일곱째 아이를 다른 사람에게 주겠다는 것이다. 서희는 이 일만은 막아야겠다고 생각하고 언니 동희와 작전을 세운다. 과연 막내 동생은 다시 가족의 품에 안길 것인가.



이제 태어난지 3주 지난 셋째 딸이 있는 우리집은 딸만 일곱이라는 용철씨 집에 비하면 딸이 많은 건 아니다. 딸 셋이니까 말이다. 아들을 선호하며 십원짜리 종이돈이 나오고 대통령을 욕하면 잡혀간다는 이야기를 듣다 보면 대략 동화의 시대는 50~60년대 상황인 듯 하다. 


지금의 아이들이 읽기에는 시대가 너무 오래된 듯도 하고 일곱번째로 또 딸을 낳았다는 것의 의미가 무엇인지 모를 아이들은 이해하기 어려울 것 같기도 하다. 이야기 속 아이들에게 바라건데 일곱째가 막내가 될지 또 동생이 태어날지는 모르겠지만 건강하게 잘 자라다오. 부모님은 너희들을 사랑하신단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케이, 가족 캠핑 OK! CAMPING!
국내도서>여행
저자 : 안영숙,이수진
출판 : 위즈덤스타일 2012.09.20
상세보기



날씨가 많이 쌀쌀해졌지만 가을은 캠핑의 계절이다. 야외에서 모닥불을 피우고 가족들끼리 모여 밤하늘의 별을 보며 웃음꽃을 피우는 장면, 누구나 그리는 가족의 이상적인 모습이 아닌가. 나 역시 마찬가지였지만 결혼 후 6년이 지난 아직까지 캠핑은 물론이고 변변한 여행 한번 다니지 못했다.


몇해 전부터 신문이나 인터넷에서 캠핑을 떠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많이 들었고, 뭔가 전문적인 장비와 지식이 필요한 것이 아닌가 하는 마음에 선뜻 시도하지 못했는데 우연한 기회에 이 책을 읽게 되어 가족과 함께 떠나는 캠핑을 꿈꾸게 되었다.  (※ 표지의 캘리그래피가 '캠핑스럽게' 아주 예쁘게 그려져 있다 ♥)



이 책은 한마디로 초보 캠퍼를 위한 모든 정보가 담겨 있다. 일단 캠핑을 시도하기 위해서는 텐트나 침낭과 같은 장비들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떠올리게 되는데 책의 첫 부분은 이러한 캠핑장비를 선별하는 요령을 다루고 있다. 정말 초보 중의 초보인 내가 보아도 대략 어떤 장비들이 필요한지 감이 잡힐 정도로 사진과 함께 알기 쉽게 설명되어있다. 초보자가 놓칠 수 있는 것을 꼼꼼하게 알려주고 있는데 텐트를 구입해 본 적이 없는 나로서는 '내수압'에 대한 설명이 많이 도움이 되었다. 



타프는 사각 모양의 렉타 타프와 육각형 모양의 헥사 타프가 있는데 초보자들에게는 렉타 타프를 추천해 주고 있다. 



테이블과 의자를 구입할 때는 먼저 자신의 캠핑스타일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한다. 즉 좌식, 입식, 로우스타일 중 하나를 선택하여 그 높이에 맞는 테이블과 의자를 선택하라는 것이다.



침낭의 경우 한번 구입하면 다시 구입하기 쉽지 않으므로 처음 살 때 좋은 제품으로 구입할 것을 권하고 있다. 모양으로는 머미형과 사각형, 그리고 침낭 속 재료에 따라 오리털 침낭과 패딩 침낭으로 구분할 수 있는데 겨울에 캠핑할 것이 아니라면 패딩침낭으로 하고 늦가을이나 초겨울과 같이 시기적으로 보온력이 좀더 요구되는 캠핑이라면 머미형 침낭, 봄과 여름에 주로 캠핑할 것이라면 사각형 침낭을 추천하고 있다.



그 이외에 랜턴, 스토브, 키친테이블, 코펠, 식기&조리도구, 그릴 등 캠핑에 필요한 장비에 대해 각각의 유형 및 구입요령에 대해 꼼꼼히 안내하고 있다.



두번째 장에서는 캠핑을 떠나기 전에 무엇을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지 안내하고 있고, 이어서 저자의 실제 경험을 기반으로 준비하는 과정부터 캠핑을 하고 집에 돌아오는 과정을 일기 형태로 구성한 캠핑 일기를 제공하고 있다. 남들은 이렇게 캠핑을 하는구나 정도의 정보를 습득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여겨진다. 



책의 저자들이 여자인 만큼 여자들끼리 다녀온 캠핑 일기를 수록한데 이어서 남편의 솔로 캠핑일기도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내용이 많다. 



세번째 장에서는 캠핑의 하일라이트라고 할 수 있는 캠핑요리에 대한 소개가 이어진다. 사진만 보아도 빨리 떠나고 싶을 정도로 맛있게 보이는 음식들이 사진으로 제공되고 있으며 재료와 요리방법이 차례대로 수록되어 있다.



마지막으로 네번째 장에서 국내에서 다녀올 만한 캠핑장을 소개하는 것으로 이 책은 마무리되고 있다. 당장 캠핑을 떠나기 위해 꼭 알아야 될 정보들부터 시작하여 캠핑의 노하우가 좀더 쌓이게 되면 활용할 만한 수준높은 정보까지 캠핑을 위해 알아야 할 정보들이 당장이라도 떠나고 싶을 정도로 알차게 제공되고 있다. 이번 가을 가족캠핑을 계획하고 계신 분이라면 구입해서 보는 것도 좋으리라 생각한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