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89,617
Today43
Yesterday305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경제의 교양을 읽는다 현대편
국내도서
저자 : 김진방,박만섭,이규상,최정규,홍훈
출판 : 더난출판 2014.09.25
상세보기


책 몇권으로 현대 경제학의 흐름을 이해할 수 있겠냐마는 이 책은 정말 알찬 내용으로 구성되었다고 생각된다. 그 이유는 경제학에 대해 거의 문외한에 가깝던 내가 최근 100년 간의 흐름을 이해할 수 있게 되었기 때문이다. 책을 읽기전까지 이 책에 언급된 경제학자들 중에 이름을 들어본 사람은 몇몇 되지 않았다. 2장의 케인즈는 워낙 유명하니까 이름을 들어본 정도이고, 행동경제학의 시초격인 허버트 사이먼이나 그 체계를 확립한 대니얼 카너먼은 강의시간에 언급한 적이 있는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로서 대략 그 이론을 들어본 학자들이다. 또한 5부에서 언급된 하이에크, 슘페터, 갤브레이스 등도 이름 정도는 들어본 학자들이다.



총 20장으로 구성된 이 책에는 각 장마다 한명의 저자의 대표저작들이 소개되고 있는데 결국 내가 이름을 들어봤던 사람은 6명뿐이었다. 하지만 두꺼운 책의 읽기를 마무리하는 과정에서 많은 경제학적 지식이 머리 속에 저장되었음을 느낀다. 물론 짧은 지식으로 100%를 모두 이해했다고 자부하기 어렵다. 또한 개인적으로 숫자에 대한 거부감이나 두려움이 많아서 수식으로 설명되는 경제이론에 대해서는 특히 부담감이 느껴졌다. 하지만 좀더 넓은 시야를 가지고 전체적인 경제학에서 차지하는 위치를 파악하다보면 대략적인 감은 잡을 수 있도록 쉽게 설명되어 있다.


2009년에 ≪경제의 교양을 읽는다 - 고전편≫이 출간된 이후 5년 만에 나온 책이다. 고전편을 읽어보진 못했지만 현대편만으로도 충분히 완성된 형태의 컨텐츠를 제공받을 수 있다. 특히 최근의 경제 위기에 대해서 좀더 깊게 이해하기 위해서 반드시 넘어야 할 지식들을 제공해 주기에 더욱 도움이 되었다. 각 장의 말미에는 해당 저자들이 몇페이지에 걸쳐 소개되고 있어 이 내용만으로도 여러 경제학자들의 주장을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책은 전체 5부로 구성되었으며 3개~6개 정도의 대표 저작물이 소개되고 있다. 1부에서는 제목과 마찬가지로 현대 경제학의 기초를 마련한 학자들과 대표저작이 소개한다. 2부에서부터는 고전적인 주류 경제학을 비판하고 새로운 대안을 제시한 학자들의 저작물들이 소개된다. 특히 개인적으로는 4부에서 언급한 행동경제학자들의 주장이 많이 많이 도움되었다. 마지막 5부에서 소개된 학자들도 최근에 신자유주의와 금융자본주의에 대한 비판적 시각들이 많아지면서 눈여겨 보아야 할 대목들이 많이 소개되어 도움이 되었다.


학교에서 경제학을 공부하는 학생들 뿐만 아니라 책 제목처럼 그야말로 경제의 교양지식을 얻기 위한 직장인들도 현대 경제학의 전반적인 흐름을 통찰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준다. 관심있는 모두에게 추천하고 싶다. 책의 두께만큼 제본 상태가 튼튼하지 못한 점은 아쉽다.


"해당서평은 출판사에서 제공받은 도서를 읽고 작성되었습니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너의 내면을 검색하라
국내도서>자기계발
저자 : 차드 멍 탄(Chade-Meng Tan) / 권오열역
출판 : 알키 2012.05.15
상세보기

 

이 책의 저자가 누구인지 알지 못한 상태에서 책을 읽어나갔다면 그저 하나의 명상서적 내지는 정신의학 서적 중의 하나일 것으로 생각했을 것이다. 또한 저자 역시 이 분야에 전문가이겠거니 추측했을 것이다. 불행하게도 책을 읽기 전 이 저자가 누군지 알았다. 만약에 모르고 읽기 시작하다가 알게 된다면 더 극적인 독서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



감수의 글에서 이시형 박사가 이야기한 것처럼 천재라는 말이 절로 나온다. 구글이라는 세계 최고의 IT 엔지니어의 머릿속에서 어떻게 이런 책이 씌여질 수 있었는지 의아할 뿐이다. 보통 프로그래머라든가 시스템 엔지니어의 머리 속에는 프로그램 로직이나 시스템의 내부 구조들이 그려지는 논리적인 사고방식이 자리잡고 있을 터인데 이 책의 내용은 컴퓨터 시스템이 아닌 인간 시스템을 다룬다. 더 나아가 인간의 외형적인 모습이나 또다른 인간과의 네트워킹이 아니라 인간 내면의 모습이 집중한다.

 

일단 책은 ‘명상’의 중요성에 대해서 언급하면서 시작한다. p.72에 보면 명상을 할 때 눈을 떠야 되느냐 감아야 되느냐에 대한 설명을 보면서 좀 ‘웃었다’. 눈을 감으면 졸리고, 눈을 뜨면 온갖 잡생각이 생기는 장단점을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저자가 제시한 해답 중 하나는 졸린다 싶으면 눈을 뜨는 것이고, 또하나의 방법은 눈을 반쯤 뜬 상태로 명상하는 것이다. 아무튼 저자는 어떤 자세가 됐든 자기 자신에게 맞는 방법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책의 앞부분은 그저 그런 명상 도서가 아닌가 생각하겠지만 진짜 본론은 4장 이후의 내용들이다. 책에서 말하는 명상이란 내면을 검색하는 과정으로 표현한다. 나의 내면을 검색하면 철저한 자기인식을 통해 자신감이 생기게 되면 자기 통제력이나 자기 동기부여기술이 생기게 된다는 것이다. 무엇보다 스스로 통제하고 스스로 동기부여한다는 것이 얼마나 생산적인지는 생각만 해보아도 알 것이다. 더 나아가 다른 사람과의 관계에서 타인에 대해 공감하는 능력이 길러지고 리더십과 사회성이 발달한다고 주장한다. 결국 모든 문제와 해답이 나 자신으로부터 출발한다. 나 자신에 대한 명확한 이해가 나를 살찌우고 내가 속한 사회를 건전하게 만든다.

 

책은 아주 쉬운 문장으로 읽기 쉽게 서술되어 있다. 번역도 깔끔하게 잘 되어있다. 가끔 심리학이나 철학적인 이론이나 학설들에 대해 언급한 부분도 눈에 띄는데 어렵다는 느낌도 물론 있었지만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었을 때의 쾌감이 더 강하게 느껴졌다. 단지 명상을 권유하는 자기계발 서적이라기보다 심리학 서적에 더 가깝다는 생각이다. 요즘 나 자신과 내 주변을 돌아보라는 책을 읽게 되는데 무언가 암시라는 생각이 들면서 내면의 평화를 찾기 위한 프로젝트의 필요성을 느꼈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