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95,662
Today168
Yesterday157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꼬마 마녀 송송 3 - 우리 마녀 축제에 가자
국내도서
저자 : 정옥
출판 : 샘터사 2013.12.20
상세보기


꼬마 마녀 송송 시리즈의 세번째 책이다. 앞서 출간된 책들을 읽어보지 않아서 잘은 모르겠지만 1,2권을 읽지 않고 이번 3권만 읽어도 내용은 독립적으로 구성되어 있다. 현실과 상상을 넘나드는 아이들의 정신세계를 잘 반영해 주는 동화라고 생각된다. 



송송이는 어린 아이들이라면 늘상 있을 법한 엄마와의 말다툼 후 학교로 출발한다. 수업이 끝나고 방황하던 중에 마녀축제 초대 포스터를 보게 된다. 엄마가 그린 그림에서 나온 오디라는 고양이와 함께 마녀축제 장소인 달빛언덕으로 가기 위해 달팽이 기차를 타게 된다. 수수께끼를 풀면 마고할미가 무엇이든 소원을 들어준다는 말에 송송이는 마법빗자루를 받고 싶어한다. 하지만 계수나무가 서 있는 시계광장에서 공개된 수수께끼가 너무 어렵다고 생각되는 많은 아이들이 뿔뿔히 흩어진다. 그 수수께끼는 이런 내용이었다.


마고의 수수께끼는 모두 세 가지입니다.

첫째, 달빛 언덕을 넘어 북쪽으로 한 시간 가면 커다란 호수가 나옵니다. 그 호수 위를 걸어서 작은 섬까지 가세요. 반드시 뚜벅뚜벅 두 발로 걸어가야 합니다.

둘째, 섬에서 위로 뿌리를 뻗고 아래로 가지를 드리우며 거꾸로 자라는 소나무 한 그루를 찾으세요.

셋쨰, 그 나무 꼭대기에 사는 날개 없는 새에게서 노란 날개 깃을 하나 얻어 오세요.


수수께끼가 풀러 가면서 송송이는 달팽이 기차에서 만났던 쌍둥이 형제인 피노와 키오에서 무엇을 달라고 할지 물어본다. 피노는 어떤 구슬이라도 깨뜨릴 수 있는 마법구슬, 키오는 어떤 딱지라도 넘길 수 있는 마법딱지를 원했다. 아이들다운 답변인 반면 같이 수수께끼를 풀러 가던 해리는 아는 걸 잊어버리는 약을 원했다. '넌 그것도 모르냐, 이 바보야'라고 맨날 핀잔을 주는 오빠에게 먹이게 위해서란다. 아이들은 수수께끼를 모두 풀 수 있을까.



수수께끼를 풀러 다니는 주인공들의 이야기를 통해 책을 읽는 아이들 역시 도전정신과 모험심을 기를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또한 서로 도와주고 협력하는 자세가 필요하다는 것도 깨닫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동지에 엄마가 끓여주신 팥죽을 먹으며 이런 저런 상상을 한 것들이 책 한권으로 엮이게 되었다는 저자의 말처럼 우리 아이들이 이 책을 보며 또다른 상상의 나래를 펼치길 기대한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