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89,618
Today44
Yesterday305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올해 마지막 여행을 다녀왔다. 출발하는 금요일부터 눈이 오고 날씨가 추워진다 하여 갑갑했는데 생각보다 그리 춥지는 않아 다행이었다. 올해 아홉번째 여행이고, 결혼 이후 강원도로 가는 가족여행은 속초, 춘천에 이어 세번째이다. 이번에 가게 된 곳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추운 곳이라는 철원이다. 철원에도 휴양림이 있다.


철원을 검색하다보니 전망대나 땅굴 등을 구경하는 안보관광이라는 코스가 유명하다던데 생각보다 춥지 않다 해도 아이들을 여러 시간 데리고 다니기에는 힘들 것 같아서 포기했다.


일자 : 2016년 12월 9일(금) ~ 19일(토)

숙소 : 국립복주산자연휴양림 들국화(4인실, 24㎡)

금액 : 67,000원


일단 예전처럼 큰 아이 피아노 수업이 끝난 3시 넘은 시간에 출발하여 2시간 만인 5시 반 경에 도착하였다. 어둑어둑해 지는 시간이라 플래시를 켜고 숙소 앞을 찍어보았다.




오자마자 TV를 보는 아이들 EBS 교육방송은 더이상 교육방송이 아니다 ^^




숙소 천장이 상당히 높다.




화장실도 깨끗한 편이다.




열심히 저녁을 하시는 마눌님.




철원 가는 길에 포천을 지나가길래 도로변 마트에서 막걸리를 구입하여 저녁 식사 후 흡입하였다.




다음 날 아침 식사 전에 부침개를 해 먹었다.




베란다에서 본 바깥 아침풍경.




아침 산책 겸 휴양림 근처를 다녀보았다.





.


식사를 마치고 다소 추운 날씨지만 가족들과 함께 휴양림 산책이 나섰다.


8살 큰 아이부터 이제 막 36개월 지난 막내까지 볼에 빨개져가며 한 시간 넘게 잘 걸어다녔다. 가끔 업어달라, 힘들다는 말을 했지만 한 10분 다니다 숙소로 와야지 하며 출발했는데 추운날씨에 한 시간이 넘게 다닐 줄 생각도 못했다.




곳곳에 얼어붙은 빙판길과 쌓인 눈은 아이들에게 놀이터요, 장난감이다.










땔감으로 쓰려는지 어디서 나뭇가지들을 주워와서 가지고 논다.





이런 다소 높아보이는 산도 올라갔는데 내려오면서 나만 엉덩방아 두번을 찧었다. ㅜㅠ





작은 언니와 손잡고.




큰 언니와 손 잡고.





점심은 지난번 여행과 마찬가지고 컵라면으로 빨리 해결하고 12시 체크아웃 시간이 맞춰서 숙소를 출발했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안보관광을 가면 좋았을텐데 추워진 날씨 관계로 고석정만 들렀다가 가기고 했다. 날씨만 좋았어도 야외에 사람들이 많았을텐데 우리가 갔을 때는 한산하였다. 


근처에 고석정랜드라는 작은 놀이동산도 있던데 역시나 추운 날씨에 놀이기구를 이용하기는 힘들 듯 하여 패스.






비행기나 탱크, 미사일 등이 전시되어 있다.





철의삼각전적관이라는 곳에 들어가 보았다.









전적관 앞마당에 있는 조형물에서 뛰어놀다가 집으로 출발했다.





집으로 오는 길에 태릉에 들러서 잠시 놀다가 집으로 돌아왔다.




1박 2일 가족여행 끝.

2016년 마지막 가족여행 끝.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