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602,982
Today160
Yesterday196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현재 나의 크레마 터치에는 박경리 토지(20권) 세트와 조정래의 태백산맥(10권) 세트, 한강(10권) 세트가 담겨있다. 이번 리뷰는 전자책 컨텐츠와 관련한 기능에 대해 정리해 보겠다.


1. 전자책에 대한 오해


나는 개인적으로 종이책을 선호하는 편이다. 책 넘김의 맛을 즐기며 책을 보는 사람이다. 학교에서 과제물을 제출받을 때도 파일과 함께 인쇄물을 반드시 받는다. 워드파일을 컴퓨터 모니터로 보는 것이 영 집중이 안되기 때문이다. 이번에 크레마 터치를 사용해 보아도 그 편리함 여부를 떠나 역시 나는 종이책에 적성에 맞는다는 생각이다. 하지만 혹시 모른다. 나중에 더 세월이 흘러 정말 전자책이 진정한 대세(물론 지금도 대세이기는 하다)가 된다면 내 독서습관도 바뀌게 될지.


나같은 종이책 선호자들이 전자책에 대해 가지고 있는 오해는 분명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전자책을 사용해 본 경험을 토대로 대표적인 두가지 오해를 나름대로 정리해 보고자 한다.


1) 눈의 피로감

전자잉크 방식이기에 기존 태블릿PC보다 눈의 피로감은 적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었는데 실제로 집에서 쓰고 있는 갤럭시탭과 비교했을 때 그 말은 맞다. 불을 끄면 안보인다는 단점이 있기는 하지만 원래 책이란 것은 불을 켜고 보는 것이니 큰 문제는 아니다.


2) 책으로서의 기능

종이책을 읽으면서 인상깊은 문장에 밑줄(개인적으로는 연필을 사용함)을 긋기도 하고, 지금까지 읽은 곳을 표시하기 위해 책갈피을 꽂아두기도 한다. 이러한 책으로서의 기본적인 기능은 모두 갖추고 있다. 더 나아가 와이파이 연결을 통해 SNS와 공유가 가능하니 금상첨화라고 할 수 있다.



2. 박경리와 조정래


2008년에 타계한 토지의 주인공 박경리, 그리고 태백산맥을 비롯하여 한국 근현대사를 관통하는 여러 대하소설을 남긴 조정래는 우리나라 문학계의 거목이라고 생각한다. 나는 비록 한국문학의 가치에 대해서 아는 바가 거의 없지만 그래도 그들이 국문학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익히 들어왔다. 하지만 아쉽게도 나는 그들의 작품을 단 한권도 읽어보지 못했다. 드라마로 방영까지 했었던 토지마저도, 대학생 필독서였던 태백산맥마저도 나에게는 그동안 인연이 없었다.


처음 이용하게 되는 전자책의 첫 컨텐츠로 박경리와 조정래를 선택하게 되다 보니 인연이 아예 없었던 것은 아니라는 생각도 든다. 특히 박경리의 토지의 경우 '정본'을 찾는 과정이 참 어려웠다는 서문의 내용을 읽었는데 하긴 토지를 전부 다 쓴 것이 20여년이 걸렸다니 여기저기 여러 출판사에서 정본을 찾는 과정과 편집에 어려움이 있었을 것이다.




3. 크레마 터치로 책 읽기


1) 전자책 컨텐츠 들어가기


① 먼저 홈 버튼을 눌러서 전자책 보기 기능을 선택한다.


② 책 목록이 나온다. 책 목록을 보는 방식은 크게 두가지 방식이 있다.




③ 다운로드 한다.


④ 원하는 책을 선택하면 첫 페이지부터 볼 수 있다.




2) 컨텐츠 보기 관련 기능


1) 메모/하이라이트/공유


특정 부위를 1~2초간 터치하고 있으면 해당 단어의 사전 컨텐츠와 함께 팝업 메뉴가 뜬다. 메모를 남기거나 하이라이트를 하거나 공유할 수 있는 기능이 연결된다.




① 메모

메모 메뉴를 선택하면 메모 입력창이 나온다.



우측 상단의 완료버튼을 누르면 본문 해당 부분 우측 하단에 쪽지 모양의 아이콘이 표시된다.




② 하이라이트

종이책과 비교한다면 밑줄을 긋는 기능이라고 볼 수 있다. 간단히 하이라이트를 설정하고 해제할 수 있다. 하이라이트를 할 컨텐츠를 블럭지정한 후에 하이라이트 메뉴를 누르면 되고, 다시 해제하고 싶으면 하이라이트로 설정된 영역을 터치하면 하이라이트 해제 메뉴가 뜬다.




③ 공유

공유 메뉴를 터치하면 선택한 컨텐츠를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에 공유할 수 있다. 먼저 페이스북에 공유해 보았다. 먼저 페이스북에 로그인을 하여 앱 접근 권한을 조정한다. 유사한 방식으로 트위터와 미투데이에도 공유할 수 있다.








2) 글꼴 설정

글자 크기, 글꼴, 줄간격, 여백 등을 지정할 수 있다.


3) 목차 보기
보고 있는 책의 목차를 한눈에 볼 수 있어 빠른 이동이 가능하다.


4) 설정 메뉴
목록보기 화면에서 설정 메뉴를 선택하면 서점사 계정관리, SNS 관리 등의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4. 끝으로 불만 몇가지


1) 터치감이 부실함

화면 넘김이나 터치 등 손동작 시에 바로 작동하지 않는 경우가 종종 있다. 예전에 아이폰을 쓰다가 갤럭시탭을 쓰면서 터치가 많이 불편하다고 느꼈었는데 이건 갤럭시탭보다 더 터치감이 안좋다. 아주 가끔은 여러번 터치해도 메뉴가 동작하지 않아 포기한 경우도 있었다.


2) 화면 잔상이 많음

눈부심 현상은 없으나 다른 화면이나 기능으로 넘어갈 때 잔상이 오래 남아있고 깜박거리는 현상이 자주 나타난다. 


3) 전원 버튼의 오동작

컨텐츠 보기 상태에서 터치 동작이 없으면 자동으로 스크린세이버로 전환된다. 스크린세이버 하단의 내용에 따르면 상단 우측 전원버튼을 짧게 누르면 해제된다고 나오는데 아주 가끔은 아예 전원이 꺼져버려서 다시 부팅시켰던 적이몇번 있었다.


4) 충전 어댑터의 미제공

USB 케이블만 주고 충전용 어댑터를 주지 않아 현재 다른 스마트폰 어댑터를 같이 쓰고 있다. 이왕이면 어댑터도 제공해 주면 좋을 것 같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크레마터치를 손에 넣었다. 나로써는 처음 써보는 전자책 단말기이다. 지금 사용하는 아이폰4와 갤럭시탭(7인치)에서 전자책 기능은 가끔 이용해 보았지만 전자책 전용 단말기는 처음이다. 이제 내가 사용하게 될 이 녀석은 태백산맥, 한강, 토지 세트 전권이 수록되어 있는 에디션이다.


택배상자를 열어보니 포장은 아래와 같이 되어 있었다. 기존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 케이스와 비교했을 때 좀 투박해 보인다. '책을 테이크아웃 하다'라는 카피는 어디서 본 듯 하다. 내 기억으로 위성DMB 티유가 런칭하면서 TV를 테이크아웃하다라는 광고문구를 썼던 기억이 있다.


사이드면에는 디바이스 사양 및 기타 정보들이 기록되어 있다. 운영체제는 안드로이드2.3(진저브레드), 화면크기 6인치, 메모리는 4기가, 전자잉크 방식이고 ePub을 지원한다는 정도만 알아두면 되지 않을까 싶다.




케이스를 열어 본 모습이다. 제품보증서와 함께 하얀색 크레마터치가 나타났다.


사이즈가 6인치라서 한손으로 잡고 보기에 무리는 없다. 6인치라는 정보를 모르고 처음 보았을 때는 좀 작다는 느낌이 들었다. 화면은 터치스크린이고 화면 아래에는 홈버튼과 함께 세 개 버튼이 설치되어 있다.


하단부에는 USB포트와 플래시메모리 포트가 장착되어 있다.


상단 우측에는 전원 버튼이 있다. 전원 버튼을 짦게 누르면 스크린 세이버가 해제된다.


USB 케이블의 모습이다. 별도의 충전용 어댑터는 없다. 다른 휴대폰 충전기에 연결하고나 PC에 연결하면 충전이 된다.


뒷면의 디자인은 깔끔하다고 느껴진다.


크레마터치를 시작하게 되면 와이파이를 설정하는 화면이 나오고 곧바로 펌웨어 업그레이드가 실행된다. 일단 업그레이드 파일을 다운로드하는데 시간은 꽤 오래 걸린다. 대략 20분 남짓.


다운로드가 끝나면 재시작 후 시스템 업그레이드를 진행한다.


눈에 익은 안드로보이의 모습이 흑백화면을 통해 나타나며 시스템을 재시작한다.


재시작 한 시스템의 모습이다.


시스템 재시작 후 인터넷 서점 계정 연결 기능으로 넘어간다. 일단 예스24 아이디만 등록해 두었다. 차차 등록해 두고 여러가지 서비스를 이용해 보려고 한다.


정상적인 설치가 끝나게 되면 스크린세이버가 작동되고 전원 버튼을 누르면 스크린 세이버가 해제된다는 안내 문구가 뜨게 된다.


그럼 이제 전자책을 읽어볼까. 태백산맥 1권을 띄워 보았다.


다른 전자책 단말기를 써보지 않았으므로 객관적인 리뷰는 될 수 없음을 알아주시기 바란다. 일단 크레마 터치에서 화면 넘김이나 버튼 동작시에 깜빡거리는 현상이나 색번짐 현상이 많다는 느낌이 든다. 잔상이 많다는 점 이외에 컨텐츠를 접하는데 큰 무리가 없어 보인다. 다음으로는 전자책을 읽는 환경에 대한 리뷰를 써볼까 한다. 현재 예스24에서는 박경리&조정래 에디션에 대한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음도 알려두는 바이다.


프로모션 페이지 : http://www.yes24.com/event/06_eBook/2013/0212CremaGood.aspx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