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90,085
Today41
Yesterday126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감사의 기적
국내도서
저자 : 이영훈
출판 : 두란노서원 2013.06.17
상세보기


크리스찬과 비크리스찬을 일상생활 속에서 구분하는 기준은 무엇일까? 정말 성경대로 제대로 살고 있는 크리스찬이라면 '감사'라는 키워드가 가장 일반인들과 구분되는 특성이라고 믿는다. 우리는 코람데오, 하나님 앞에서 감사해야 한다. 주위를 둘러보면 얼마나 감사할 일 뿐인가. 우리가 그것을 깨닫지 못하고 불평불만하고 살아갈 때 마귀는 역사한다.



저자인 이영훈 목사는 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목사로 시무중이다. 조용기 목사의 설교는 라디오나 TV 방송을 통해 자주 접했지만 이영훈 목사의 설교는 들을 기회가 없었는데 이렇게 그의 말씀을 책으로나마 접할 수 있게 되어 좋았다. 책의 전반적인 구성은 3주 21일 과정으로 매일 조금씩 읽어가며 묵상하고 생활에 적용하도록 구성되어 있다. 매일 읽어야 할 분량은 대략 8페이지 내외로 그리 많지 않은 분량이다.


매주마다 구원의 은혜, 성장의 은혜, 일상의 은혜에 대해 감사하라는 조언을 하고 있다. 감사의 궁극적인 이유는 바로 구원일 것이다. 십자가 사건을 통해 죄에서 구원에 주신 그 구원에 대해 감사해야 한다. 두번째 주에는 구원 이후에 믿음으로 성장시켜주시고 축복해 주신 그 은혜에 감사하라고 말씀한다. 또한 우리 일상 생활을 통해 감사할 조건을 찾으라고 한다. 그러면서 사례를 들고 있는데 크리스찬이라면 눈물이 핑 돌만한 감사의 사례들이 넘쳐난다.


찬송 작가인 패니 제인 크로스비는 생후 6주가 되었을 때 눈병을 앓았고 제대로 치료를 받지 못해 시력을 잃었다. 하지만 그녀는 모든 일이하나님의 축복과 섭리라고 고백하며 <인애하신 구세주여>, <나의 갈 길 다 가도록>, <주의 음성을 내가 들으니> 등의 주옥같은 찬송들을 작사한다. 그녀는 이렇게 이야기했다고 한다.


감사의 조건들은 아주 많습니다. 제가 그리스도인이라는 단 한 가지 이유만으로도 저는 충분히 감사할 수 있습니다.  - p.20


유명한 신학자 칼 바르트는 기독교 교리를 한마디로 요약해 달라는 학생의 질문에 이렇게 답한다. "예수님이 저를 사랑하신다는 것, 저는 이 사실을 분명히 알고 있습니다. 성경이 제게 그렇게 말해 주기 때문입니다." (p.36)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를 마음 중심에 모시고 살면 감사할 것 밖에 없다.


"국회는 도대체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하긴 하는 거야?"

"불황으로 일자리도 없고, 경제도 어려워. 희망이 안 보여."

"점점 부자들에게만 좋은 나라가 되어 가고 있어."


많은 사람들이 이렇게 불평할 때 크리스찬은 이렇게 감사하며 기도할 수 있어야 한다.


대한민국에 태어나게 하심에 감사합니다.

정치인을 위해 기도하게 하심에 감사합니다.

나라 경제가 발전할 것을 믿고 감사합니다.

사회를 위해 봉사하게 하시니 감사합니다.


살아 역사 하시는 하나님이 오늘도 우리 인생의 고비마다 축복으로 감사하게 넘치게 해 주실 것을 믿는다. 힘들고 지친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의 에너지를 충전시켜 줄 능력의 말씀이라 생각된다.


우리는 익숙하다는 이유로 그 소중함을 모른 채 소홀히 여기는 것들이 많습니다. 감사하지 않고 도리어 당연하게 생각할 때도 있습니다. 자유롭게 예배드릴 수 있고, 마음껏 찬양할 수 있고, 언제든지 말씀을 볼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큰 축복이고 감사한 일인지 잊고 삽니다.  - p.158


잊고 하는 것들에 대한 회개와 감사가 넘치는 삶. 모든 그리스도인들의 소망이 아닐까 싶다. 범사에 감사하며 살았던 사례들을 통해 나 자신을 돌아보며 그들을 닮고자 하는 욕구가 생겨나게 한다. 감사도 노력이 필요하다(p.150)고 한다. 영적인 노력을 통해 범사에 감사할 줄 아는 사람이 되어야겠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늘 꿈을 선택하라
국내도서>종교/역학
저자 : 강준민
출판 : 두란노서원 2012.02.27
상세보기

성경에서 ‘꿈’이라고 하면 바로 떠오르는 인물은 요셉이 아닐까 싶다. 하지만 아브라함, 야곱, 모세, 여호수아, 솔로몬, 느헤미아, 바울 등 성경에 나오는 거의 대부분의 인물들은 꿈꾸는 사람들이었다. 그들은 하나님이 주신 꿈을 꾸었고 그 꿈을 선택하고 현실에 적용하였다.

저자 강준민 목사님은 두란노출판사에서만 수십권의 책을 쓰신 저술가이다. 사실 신앙서적도 자기계발서적과 유사하여 단순히 ‘잘해보자’는 식의 책은 개인적으로 지양하는 편이다. 이 책에서도 뭔가 ‘환상’을 제공해주고자 하는 목적이 느껴졌지만 늘 꿈을 선택하라는 제목이 맘에 들어서 선택하게 되었다.

대부분의 자기계발서에서 꿈을 이루는 방법에 대해 설명한다. 하지만 신앙서적과 일반적인 자기계발서의 꿈은 다른 의미라고 본다. 기독교의 꿈은 바로 하나님이 주신 꿈이요 이상이요 비전이기 때문이다.

1장을 시작하기에 앞서 프롤로그의 첫문장에 마음이 와닿는다.

하나님은 꿈을 심어 주시고, 꿈을 성취하는 일에 전문가시다. 하나님이 꿈을 창조하실 때 사용하신 재료가 있다. 가난과 절망과 고통, 혼돈과 공허와 어둠이다.

높아지려면 낮아져야 하듯이 하나님은 우리에게 주신 꿈을 성취시키기 위해 우리의 ‘아픔’을 건드리신다. 성경에서 꿈을 성취한 모든 위인들은 그러했다. 앞서 언급했던 성경속 인물들이 이 책에서 꿈을 성취한 사람들의 사례로 언급되고 있다.

책의 첫 번째 큰 카테고리는 ‘꿈을 하나님으로부터 온다’라는 주제로 시작한다. 이 문장을 정말 마음속 깊이 인정해야 진정한 크리스찬이 아닐까 싶다. 평소 강의를 나가는 서울 시내 어느 대학 입구에 외부초청강연이 있다는 현수막이 있었는데 강연주제는 <내 인생의 주인은 바로 나다>였다. 하지만 크리스찬의 인생의 주인공은 바로 하나님이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꿈을 주시는 분이고, 진정한 자유를 주신 분이다.

책의 전반적인 내용이 다소 중복되는 듯한 느낌이 많고 너무 뻔한 이야기를 고상한 색깔로 덮은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었다. 일단 구구절절 옳은 말이긴 하지만 약간의 불필요한 군더더기도 느껴질 수 있으니 이점은 독자들이 이해하고 일독하시기를 기대한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