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96,294
Today27
Yesterday256
Statistics Graph

매의 종류가 여러가지라는 사실을 이 책을 통해 처음 알았다. 송골매 정도는 들어서 알고 있었으나 모양이나 크기 등 특징을 알고 있는 것이 없었으니 몰랐다고 하는 것이라고 하는 것이 맞다고 하겠다. 이 책의 주인공은 저자에 의해 '메이블'이라는 이름이 붙여진 참매다.


저자는 참매를 포함하여 맹금류가 지금껏 존재해 온 것 중에 가장 훌륭한 생물체라고 확신한다. 그래서 어려서부터 매잡이가 되겠다고 선언하며 매에 몰입한다. 그리고 직접 참매를 기르기 시작하는데 그 계기가 됐던 것은 아버지의 죽음이다. 사진작가였던 아버지가 갑자기 세상을 떠나자 저자는 가족을 잃은 아픔 그 이상의 아픔을 느낀다. 하지만 참매를 매개로 한 아버지와의 추억을 떠올리며 어린 참매를 데려와 기르기에 이르른다.



참매와 관한 여러 책을 읽었지만 T.H.화이트의 ≪참매≫는 저자에게 큰 감동을 주었다. 평소 눈에 띄이는 그저 그런 책 중의 하나였는데 어느 순간 참매에 대한 감동을 주기 시작한다. 그의 책은 다른 책들과는 생판 다른 예사롭지 않은 내용이었다. 매 훈련에 대해 아무 것도 모르는 듯한 한 남자가 매 훈련에 대해 쓴 책(p.57)이었던 것이다. 그 책에 나오는 참매인 '고스'의 모습에 어린 나이의 저자는 경탄했다.


날개 끝이 강철 같고, 금잔화 같은 광적인 눈을 가진 고스는 통통 뛰고, 날고, 커다란 날개를 주먹만 한 생간 위에 펼쳤다. 고스는 명금처럼 삐악삐악 울고 자동차를 무서워했다. 난 고스가 좋았다. 나로서는 저자를 전혀 이해할 수 없어도 고스는 이해할 수 있었다. - p.58


그 이후 참매를 기르기 시작하면서 화이트의 책과 자신의 경험담을 오가며 이야기를 풀어낸다. 소설 같은 느낌이 드는 에세이라고 할까. 저자의 경험담에 약간의 상상을 더해 논픽션으로 구성한 스토리가 아닐까 하는 느낌이다. 참매를 키우는 것이 과연 쉬울까. 저자의 경험을 읽다보면 정말 어렵다는 느낌이다. 그 과정에서 아버지를 잃은 슬픔이 상쇄되었다면 다행이지만 저자는 지나치게 참매에 집착한다는 느낌마저 들었다.


하지만 그 집착은 결국 아버지의 흔적으로 인한 아픔을 지우고 새로운 미래를 향하고자 하는 의욕이라고 해석된다. 그래서 그런지 집착스러운 저자의 모습을 볼 때 때로는 눈물이 났다. 사실 두주전에 외할머니가 돌아가셔서 우리 어머니를 포함하여 5남매가 마음아파하고 있는데 그 모습들이 참매를 기르는 저자의 모습과 겹쳐지면서 마음이 울컥해지기도 한 것이다.


이 책의 뒷면에 보면 '인간과 자연, 생명과 죽음, 애도와 치유가 어우러진 현재 진행형의 고전'이라고 이 책을 평가한 문장이 있는데 아주 적절한 표현이라고 생각된다. 한편으로 책의 거의 대부분이서 비교 인용된 화이트의 책이 국내 번역되지 않은 듯 한데 번역된다면 한번 읽어봐야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메이블 이야기
국내도서
저자 : 헬렌 맥도널드(Helen Macdonald) / 공경희역
출판 : 판미동 2015.08.24
상세보기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