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89,254
Today174
Yesterday312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올해 2017년은 종교개혁 500주년이 되는 해이다. 1517년 마틴 루터과 교회의 교회답지 못한 모습을 비판하며 <95개조 반박문>을 발표한 것을 시작으로 종교개혁이 일어났다. 종교개혁은 비단 이름 그대로 종교만 개혁한 것으로 끝난 것이 아니라 전 유럽 사회에 큰 변화를 가져왔고 중세에서 근대로 이행하는 전환점이 되었다.


사실 요즘 우리 기독교인들이 이 종교개혁을 바라보는 관점은 현재의 교회는 과연 그 종교개혁의 정신을 유지하고 있는가이다. 기독교, 특히 종교개혁으로 탄생한 개신교는 500년 전 종교개혁의 정신을 되살려 반성하고 또 반성해야 할 부분이 많지 않나 생각한다.


종교개혁을 기념하는 해에 종교개혁에 대해 좀더 알 수 있는 책들을 정리해 보았다. 신학자들이 아닌 일반인들도 어렵지 않게 읽을 수 있는 책들로 선정하려 했으나 간혹 기본 지식이 없이 읽기 힘든 책들도 있다. 종교개혁에 관한 책으로부터 시작하여 유대교, 이슬람교, 정교회 등에 관한 책과 마지막으로 WCC를 바라보는 두가지 견해를 다룬 책들을 각각 선정했다.


특강 종교개혁사
국내도서
저자 : 황희상
출판 : 흑곰북스 2016.10.31
상세보기


종교개혁가들과 개혁의 현장들
국내도서
저자 : 김승진
출판 : 나침반 2015.08.20
상세보기

세상을 바꾼 종교개혁 이야기
국내도서
저자 : 스티븐 니콜스(Stephen J. Nichols) / 이용중역
출판 : 부흥과개혁사 2009.01.25
상세보기


존 녹스와 종교개혁
국내도서
저자 : 마틴 로이드 존스(David Martyn Lloyd-Jones),이안 머리(Ian Murray) / 조계광역
출판 : 지평서원 2011.12.01
상세보기


종교개혁 이야기
국내도서
저자 : 사토 마사루(佐藤優) / 김소영역
출판 : 바다출판사 2016.05.30
상세보기


역사를 바꾼 종교개혁가들
국내도서
저자 : 이동희
출판 : 지식의숲 2013.03.30
상세보기


꺼지지 않는 불길
국내도서
저자 : 마이클 리브스(Michael Reeves) / 박규태역
출판 : 복있는사람 2015.09.11
상세보기

한국 개신교와 정치
국내도서
저자 : 김용민
출판 : 소명출판 2016.05.30
상세보기

다시, 프로테스탄트
국내도서
저자 : 양희송
출판 : 복있는사람 2012.11.05
상세보기

기독교의 역사
국내도서
저자 : 알리스터 맥그라스(Alister E. McGrath) / 박규태역
출판 : 포이에마 2016.06.27
상세보기


중동의 눈으로 본 예수
국내도서
저자 : 케네스 베일리(Kenneth E. Bailey) / 박규태역
출판 : 새물결플러스 2016.03.24
상세보기

동방 기독교와 동서문명
국내도서
저자 : 김호동
출판 : 까치(까치글방) 2002.06.28
상세보기

위도 10도
국내도서
저자 : 엘리자 그리즈월드 / 유지훈역
출판 : 시공사(단행본) 2011.11.11
상세보기


세 종교 이야기
국내도서
저자 : 홍익희
출판 : 행성:B잎새(행성비) 2014.08.27
상세보기


경계를 뛰어넘는 신학
국내도서
저자 : 카네기 사무엘 캘리언 / 이달역
출판 : 대한기독교서회 2002.10.10
상세보기

세상을 향하여
국내도서
저자 : 아나스타시오스 / 김성중역
출판 : 한국정교회출판부 2016.10.14
상세보기


우상의 시대 교회의 사명
국내도서
저자 : 톰 라이트(Nicholas Thomas Wright) / 김소영역
출판 : IVP 2016.11.07
상세보기


그날, 하나님은 어디 계셨는가
국내도서
저자 : 박영식
출판 : 새물결플러스 2015.04.16
상세보기


세월호 이후 신학
국내도서
저자 : 한국문화신학회
출판 : 모시는사람들 2015.04.30
상세보기


WCC 선교신학 연구
국내도서
저자 :
출판 : 기독교문서선교회(CLC) 2013.06.24
상세보기


WCC는 우리와 무엇이 다른가?
국내도서
저자 :
출판 :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 2011.08.30
상세보기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창조주 하나님
국내도서
저자 : 이재만
출판 : 두란노서원 2014.01.20
상세보기


과학에 근거했다고 여겨지는 진화론에 비해 창조론은 비과학적이고 비이성적인 종교적 이론이라고 치부하는 경우가 많다. 진화론이 최신 과학의 대세인 것처럼 여겨지는 요즘이지만 성경에 근거한 창조론도 과학적인 증거를 찾아보고자 하는 노력은 오래도록 지속되어 왔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창세기를 통해 드러난 우주와 지구, 그리고 인류의 시작에 대해 과학적인 증거를 제시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창조론을 과학적으로 해석하려는 시도를 우리는 흔히 창조과학이라고 한다. 창조과학자인 저자는 지구와 인류의 역사에 대해 '증명'하는 것이 아니라 증거를 보여주는 것이 주력하고 있다고 말한다. 진화론이 과학적인 것처럼 보이지만 오히려 비과학적인 측면에 많다고 이야기하면서 다음 사례를 언급하고 있다. 읽다보면 진화론은 정말 해괴망칙한 이론이 아닐 수 없다.


조개와 같은 해양 무척추동물이 언젠가 껍데기를 벗어버리고 헤엄을 치다보니 비늘, 지느러미, 아가미를 갖춘 물고기로 진화했습니다. 이 물고기가 웬일인지 육지로 기어 올라왔습니다. 그리고 기는 시도를 계속 하다가보니 앞발과 뒷발이 튀어나와서 개구리와 같은 양서류로 진화했습니다. 개구리 아시죠? 개구리는 말랑말랑한 알을 낳습니다. 이 알이 육지에서는 자꾸 터지기 때문에 알 낳는 것을 계속 개량하다보니 딱딱한 알을 낳게 되어 도마뱀과 같은 파충류로 진화되었습니다. 이 파충류가 웬일인지 하늘을 보았습니다. 그리고 하늘을 날고 싶어졌습니다. 그가 날려고 계속 시도를 하다보니 앞발이 날개로, 피부가 깃털로 변하고 진화했습니다. 그러나 어떤 파충류는 하늘을 나는 것에는 관심이 없었습니다. 그 파충류는 알 낳는 방법을 계속 개선하다가 언젠가부터 알이란 단계를 빼 버리고 바로 새끼를 낳는 포유류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 포유류가 오랜 세월동안 사고를 하다보니 사람으로 진화된 것입니다.   - pp.147~148


진화론은 같은 종 내에서 다른 형태로 진화한다는 '소진화'와 이 소진화가 거듭되면서 다른 종으로 진화한다는 '대진화'로 나눌 수 있다. 저자는 소진화는 인정한다. 즉 사람들의 얼굴이 서로 다르며, 돌연변이가 일어날 수도 있듯이 같은 종 내에서 형태의 변화는 얼마든지 있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를 '변이'라고 한다. 하지만 원숭이가 사람이 된다든지, 개구리가 도마뱀이 된다든지 등 다른 종으로 진화한다는 '대진화'는 있을 수 없다고 주장한다. 


진화론의 주장대로 다른 종류로의 진화가 일어났다면 전이형태가 발견되어야 하지만 아직까지 과거의 화석에서나 살아있는 생물에서나 발견된 적이 없다. 그 점에 대해 저자는 '자연선택'이라는 생물학적 용어를 들어 설명하고 있다.


전이형태의 생물은 순수하게 진화론에서 나온 상상의 산물인데, 결코 존재할 수 없다. 왜냐하면 자연은 그런 애매한 모습의 생물을 보호하지 않기 때문이다. 생물학 용어 가운데 '자연선택(자연도태)'이란 용어가 있다. 자연 선택은 환경에 잘 맞는 것은 보호를 받지만 맞지 않는 것은 제거된다는 의미다. 그러므로 그 정의를 보더라도 반은 파충류 반은 조류, 반은 어류 반은 양서류 같은 애매한 모양의 전이형태 생물은 환경에 적응하지 못해 자연 선택에 의해 제거될 수 밖에 없다. 즉 이런 애매한 모양의 생물들이 존재할 수도 없지만, 있었다고 가정할지라도 완전한 형태로 진화되기 전에 자연이 이를 먼저 제거해 버렸을 것이다.  - pp.150~151


또한 분화된 두 종류의 공통의 조상이 있어야 하지만 그 역시 발견된 것이 없다. 발견되었던 것들도 모두 허위사실로 결론이 났다. 사람과 원숭이의 공통조상이라고 주장되었던 것으로 자바원인, 네안데르탈인, 필트다운인, 네브라스카인 등이 있는데 이들 중 자바원인과 네안데르탈인은 사람으로, 네브라스카인은 멧돼지로, 필트다운인은 거짓말로 결론이 났다. 인류 공통조상의 대명사인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역시 원숭이의 뼈로 결론이 났다. 하지만 아직도 중고등학교에서는 이들이 인류 진화의 조상이라고 실린 교재를 가지고 공부를 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 또한 잘못된 정보라고 판단되어 교과서에서 빠진 정보라고 하더라도 예전에 그 교과서로 공부했던 사람들에게는 재교육이 되지 않기 때문에 머리 속에는 여전히 지워지지 않고 남아있게 된다.


오늘날의 진화론자들은 원숭이가 사람으로 진화됐다는 주장을 더이상 하지 않는다. 왜나하면 살아 있는 동물 가운데 원숭이와 사람의 중간 단계가 존재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래서 오늘날 진화론자들은 과거에 사람과 원숭이의 공통 조상이 존재했던 적이 있었는데 이들 중 하나는 원숭이로, 다른 하나는 사람으로 각각 진화했다고 말한다. 그들은 진화론적 믿음을 채우기 위해서 이 상상의 산물인 공통 조상을 찾으려고 꾸준히 노력해 왔다.  - p.192


지구의 역사가 수십억 년이라는 진화론의 주장이 거세지자 크리스찬 과학자나 신학자들 중에서도 진화론을 바탕으로 창세기 1장의 내용에 손을 대려는 시도가 생겨나고 있다. 간격이론(gap theory), 날-시대 이론(day-age theory), 점진적 창조론, 구조가설, 다중격변 창조론 등으로 일컬어지는 이 시도들을 통틀어 흔히 '타협이론' 또는 '유신론적 진화론'이라고 한다. 저자는 이러한 이론들 역시 창조론을 잘못 해석한 시도들이라고 주장한다. 즉 창조를 이야기하지만 진화론과 타협하여 성경을 변형(p.263)시킨 죄악이라고 단정짓는다. 인터넷 서점에서 창조론이나 창조과학, 또는 지적설계론으로 검색해보니 성경적 사실이 상당히 왜곡된 창조이론들을 많이 접할 수 있었다. 창세기의 창조역사를 단지 의미로 받아들이는 것이 아니라 사실로 믿는 것이 크리스찬의 자세라고 생각된다. 그리고 책에 따르면 그 근거는 도처에 널려 있다.


이 책은 성경이 모두 사실이라는 근거에서 진화론을 반박하고 있다. 진화론에 치우쳐 있는 비신자들이 보았을 때 다소 이해할 수 없는 측면이 없진 않을 것 같다. 진화론이 잠재의식 속에 학습이 되어 우주가 빅뱅을 통해 단순한 것에서부터 복잡한 것으로 진화했으며 그 역사가 몇백억년이고 여러 차례 격변을 통해 사람이 만들어졌다는 등 진화론을 기반으로 창조론을 해석하고자 하는 크리스찬들이 더 큰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