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89,091
Today11
Yesterday312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2018 인구 절벽이 온다
국내도서
저자 : 해리 덴트(Harry Dent) / 권성희역
출판 : 청림출판 2015.01.09
상세보기


책 표지를 보며 가장 눈에 띄었던 것은 제목에 표시된 2018년이라는 숫자다. 연도를 말함이 분명할텐데 2018년은 우리나라가 고령사회로 진입하는 해이기도 하다. 우리나라는 65세 이상의 인구가 전체 인구의 7% 이상 차지하는 고령화 사회가 2010년에 도래하였고, 14%를 차지하는 고령 사회가 2018년에 도래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또 하나 관심있게 본 것은 역시 저자인 해리 덴트이다. 해리 덴트는 경제학자라기 보다는 인구통계학자라고 보는 것이 더 옳을 것 같다. 즉 경제를 분석하는 도구로 인구통계학을 사용하고 있다는 것이 해리 덴트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해리 덴트의 책은 이번에 두번째 읽게 되었다. ≪2013-2014 세계경제의 미래≫를 읽고나서 경제를 바라보는 시각을 기르는데 있어서 많이 공부가 되었고 참 신선한 접근이라는 생각을 가지게 되었다. 역시나 이번 책에서도 인구통계학자답게 인구절벽(the demographic cliff)라는 무시무시한 용어를 써가면서 우리에게 경고하고 있다.


제목과 연관지어 이 책의 요점을 한마디로 정리하자면 우리나라에서 가장 출산인구가 많았던 1971년생들의 소비가 정점을 이루는 2018년 이후 수십년간 내리막길을 걷게 될 것이라는 점이다. 대략 소비가 정점을 이루는 나이를 47세라고 본다면 인구와 대비했을 때 2018년 이후를 예측해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사실 책의 본문에서는 46세라고 이야기하는데 책의 제목에서 2018년이라고 정한 연유를 잘 모르겠다. 한국어판 서문에서 저자가 한국과 일본은 47세라고 언급한 부분이 나오기는 하는데 굳이 우리나라와 미국의 데이터가 1년 차이가 나는 이유를 알려주지 않아 아쉽다. 2017년보다 2018년이 어감이 더 좋아서일까? 아니면 1년 더 유예기간을 둘 수 있어서일까?


이 책을 읽는 내내 다가올 미래를 어떻게 준비해야 할지 답답한 마음이 들었다. 만약 이 책에서 8장과 9장이 없었다면 그 마음이 책을 덮는 순간까지 계속되었을 것 같다. 하지만 정답은 아니지만 그래도 앞으로의 전략을 제안하고 있어 조금은 답답한 마음을 덜어낼 수 있었다. 8장은 투자전략, 9장은 기업전략을 설명하고 있는데 앞으로 자신의 자산을 관리하고 증식시키기 위한 투자전략도 유용하지만 9장의 기업전략은 여느 자기계발서에서 나올 법한 자기경영전략이 제안되고 있다.


그저 불투명한 미래에 대해 막막하게 생각했던 부분이 이 책을 통해 불확실한 미래에 대해 어렴풋하게나마 대비전략을 생각해볼 수 있었다는 점에서 큰 도움이 되었다. 또한 인구통계학적 이론으로 앞으로의 경제를 예측하는 저자의 새로운 시각이 이 책을 통해 업그레이드되는 계기가 되었다. 간혹 해리 덴트에 대한 비판적 이론들이 등장하고 있지만 해리 덴트의 이론을 전적으로 신뢰한다기보다 거시경제의 전반적인 트렌드를 예측하기 위해서 인구통계학적 변수는 큰 영향을 미칠 요소라고 생각하고 접근한다면 앞으로의 거대한 흐름을 예측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된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2014 세계경제의 미래
국내도서>경제경영
저자 : 해리 덴트(Harry Dent),로드니 존슨(Rodney Johnson) / 권성희역
출판 : 청림출판 2012.11.23
상세보기


오늘날 경제이론과 정부 개입이 실패를 거듭하는 가장 큰 이유는 정부가 소비 촉진을 위한 정책을 수립할 때 개인들이 처한 상황을 조사하지 않기 때문이다(p.36). 즉 개인의 소비에 대한 결정은 자녀양육, 노후대비, 직업의 안정성 등 개인의 환경을 고려하여 내린다는 것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베이비 부머들이 자녀들을 독립시키고 부양해야 할 가족수가 줄어들게 되면서 돈을 많이 쓸 필요가 없어져서 소비를 줄이게 되고 그 여유자금으로 안락한 노후 생활을 위해 저축을 늘리게 된다는 것이다. 가장 큰 경제활동 집단이었던 베이비부머 세대들이 소비에서 저축으로 성향이 바뀌게 되면서 정말 끔찍한 일이 벌어지게 될 것인데 저자는 대략 그 시점을 2012년 말부터라고 보고 있다.



국가 경제의 성장을 이끄는 것은 개인들의 지출이다(p.61). 이 개인들의 소비성향을 예측할 수 있다면 경제활동과 기업 이익, 주식시장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경제활동 분야를 전망할 수 있다. 저자는 이러한 현상의 발견 이후에 소비자지출조사를 통해 자녀가 집을 떠날 나이인 대략 46세 때 정점에 이른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아마도 고령화 및 결혼연령이 늦어지면서 특히 우리나라는 이 나이가 점차 늦춰지고 있다고 봐야 할 것이다. 나 같은 경우는 자녀가 독립할 나이를 성인이라고 본다면 그 때 내 나이는 환갑이 지나 있을 것이다. 정리해 보면 이러한 지출의 주기는 개인마다 변동될 수 있지만 개인의 소비 성향을 분석하면 경제 성장이나 경제 위축의 방향을 예측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소비 성향의 분석은 인구 통계를 기반으로 하며 이러한 단순한 인구통계를 바탕으로 경제가 앞으로 성장할지 위축될지 예측한다는 것은 경제학에서 위대한 진보(p.63)라고 저자는 주장한다.


전반적인 세계의 경제 흐름은 80년을 주기로 반복되는데 80년의 주기는 대략 4가지 단계로 구분될 수 있다. 봄, 여름, 가을, 겨울의 사계절에 비유할 수 있는데 대략 현재 우리가 살아가는 시대는 겨울로 대비된다. 저자는 경제의 겨울을 2000년 말부터 2020년 초까지로 보는데 다시 말해 앞으로 10년 정도는 디플레이션과 경기의 악순환이 반복되는 겨울과 같은 어려운 시기가 될 것으로 예측한다. 그 원인으로 저자는 베이비부머들이 그동안의 엄청난 지출을 줄이고 저축으로 전환하며 그동안 쌓아왔던 빚을 갚아야 하기 때문이라고 본다. 지금까지는 신용카드나 대출 등으로 미래의 생활수준 일부를 담보로 신용거래를 하겠다는 트렌드는 이제 끝났다는 것이다. 저자의 표현대로 하면 "돈을 빌려 쓰는 흥겨운 잔치는 이제 끝났다(p.79)". 더 나아가 개인의 빚 뿐만 아니라 급격히 늘어나는 정부 부채와 지불 의무도 큰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언론지상에서 공공연하게 국민연금과 건강보험의 재정악화 뉴스를 접하고 있지 않은가.


저자는 시종일관 미래 경제를 예측하는 도구로 인구통계자료를 활용한다. 경제를 예측하는 학문적이고 실무적 측면에서 매우 신선한 접근이라고 생각된다. 아울러 내가 이 책을 읽으면서 들었던 생각은 단지 인구통계나 개인의 생애주기가 경제를 예측하는 도구로 사용될 수도 있지만 미래의 가치있는 비즈니스를 예측하는 도구로 사용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것이다. 저자도 책에서 사례로 언급했다시피 맥도날드와 함께 성장한 사람들이 지금은 40대를 지나 50대, 60대 이상이 되다보니 맥도날드의 성장전략은 단지 10대 위주의 상품만 판매하는 것으로는 부족하다는 것이다. 개인적으로 요즘 맥도날드를 가보진 않아서 모르겠지만 책에 따르면 맥도날드에서 샐러드도 판매한다는데 좀더 노령인구의 건강이나 웰빙에 대한 니즈를 충족시켜줄 수 있는 신상품을 개발해야 지속적인 성공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따라서 저자가 경제를 예측하는데 사용했던 것처럼 개인의 생애주기별로 어떤 상품을 주로 사는지, 또는 각 연도별 출생인구와 결혼연령, 출산연령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한다면 좋은 비즈니스 모델을 만드는데에도 충분히 활용될 수 있을 것 같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