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604,184
Today56
Yesterday368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모바일 인사이트
국내도서
저자 :
출판 : 행간 2014.07.07
상세보기


모바일 산업에 종사하는 다섯명의 전문가가 모바일 비즈니스의 여러 분야를 나누어 집필한 책이다. 소비자의 마음을 움직이는 핵심 미디어가 매스미디어에서 유선 기반의 인터넷으로 옮겨온지 얼마 지나지 않았는데 이제는 모바일이 핵심 미디어로 활용되는 시대가 되었다. 본 도서는 '소비자의숨겨진 욕망까지 읽어내는 시대'라는 부제목답게 마케팅의 측면에서 모바일의 변화를 짚어주고 있다.



첫번째 장에서는 모바일 시대를 맞아 마케팅의 활용방법을 개괄적으로 제시해 주고 있다. 먼저 유선에서 모바일로 옮겨가면서 변화하고 있는 시장과 마케팅 전략에 대해 알기 쉽게 설명해 주고 있다. 두번째 장에서는 모바일의 핵심 키워드 중의 하나인 어플리케이션을 중심으로 한 마케팅 기법을 설명하고 있다. 앱스토어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모바일 인터페이스는 모바일 웹과 모바일 앱으로 양분되어 있다. 두가지 방식은 사용자들의 접근방식이나 검색 등의 이용방법이 판이하게 다르다. 따라서 앱을 기반으로 한 마케팅은 기존의 방식과 달라야 함을 강조하고 있다.


세번째 장에서는 모바일 앱 중에 가장 활용도가 높은 메신저에 대해 정리하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에서 많이 사용되는 카카오톡의 플랫폼화 전략을 중심으로 SNS와 소셜미디어의 사례들을 흥미롭게 정리하고 있다. 네번째 장에서는 SNS에 대해 좀더 심도깊은 내용을 제시하고 있으며 마지막 다섯째 장에서는 차세대 먹거리라고 지칭되고 있는 웨어러블 컴퓨팅과 사물인터넷을 통해 모바일의 미래를 예측해 보고 있다.


IT의 진화는 과연 어디까지일까. 이제는 포스트 스마트폰, 포스트 모바일의 전략을 세워야 할 때가 아닐까. 자동차가 이미 전자제품화되었고, IT기업들이 다양한 디바이스와 서비스를 중심으로 플랫폼으로 변신해 가는 시점에 있다. 미래를 예측하기 점점 어려운 시대가 되어가고 있는 만큼 이 책에서 짚어주는 내용을 통해 우리가 살아가야 할 미래의 모습을 조금이나마 상상해 볼 수 있다면 큰 도움이 될 것 같다.

위드블로그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8.05 21:06 신고 BlogIcon 버크하우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보람찬 하루 되세요. ^^

  2. 2014.09.18 23:05 신고 BlogIcon 어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뷰 너무 잘 봤습니다. 감사합니다. ^^

 

프레젠테이션 매직
국내도서>자기계발
저자 : 닉 피츠하버트 / 김정혜역
출판 : 행간 2012.03.15
상세보기

프리젠테이션 하면 떠오르는 대표적인 인물은 스티브 잡스이다. 그가 프리젠테이션의 대표적 인물이 된 이유 중의 하나는 치밀한 준비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저자 역시 다음과 같은 말로 준비가 중요하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프레젠테이션 훈련을 할 때면 거의 대부분 ‘전달’, 다른 말로 ‘실제 발표’를 지나치게 강조하는 반면 나머지 두가지 필수 요소인 ‘구상’과 ‘준비’를 얼렁뚱땅 다루는 경향이 있다. - p.26

맞는 말이다. 하지만 나 역시 현재 강의를 주로 하는 사람으로써 강의준비를 하면서 바로 파워포인트부터 띄워놓고 타이핑부터 하는게 일상적인 일이 아니었나 반성해 보았다. 강의와 프레젠테이션은 다른 목적일 수 있겠지만 결국 학생(청중)과 소통하는 공통점에 있어서는 큰 차이는 없다고 볼 수 있다.

책 제목이 <프레젠테이션 매직>인 이유가 단지 프리젠테이션를 마술과 같이 잘한다는 의미도 있겠지만 저자는 마술사라는 직업이 세상에서 가장 뛰어난 소통의 귀재라는 의미에서 정한 제목이다. 마술의 화려한 기술 뒤에 숨겨진 심리학적 원칙이 있으며 이러한 마술 법칙을 프리젠테이션 기술에 접목시켜 여러 가지 원칙들을 제시하고 있다.

프리젠테이션을 준비하는 과정에 대한 논의 중에 가장 인상깊은 대목은 파워포인트에 대한 저자의 의견이다. 대부분 프리젠테이션의 도구로 파워포인트를 사용하는데 파워포인트가 발표자의 지원 도구가 되어야지 주인공이 되어서는 안된다고 한다. 그러면서 파워포인트를 잘못활용하는 일곱 가지 ‘죄악’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파워포인트로 인해 프리젠테이션을 딱딱하게 만들며 비즈니스 대화기술을 죽이는 죄악을 범한다는 것이다.파워포인트가 없었던 시절에는 어떻게 강의를 했었는지 상상조차 가지 않을 정도로 요즘의 프리젠터(강연자)들은 파워포인트에 의존하고 있다. 책에서는 파워포인트의 대안 도구가 몇가지 제안되고 있지만 요즘 스토리텔링 도구로 많이 이용되는 프레지에 대한 언급이 없는 것이 아쉬운 점이라고 할 수 있겠다.

프리젠테이션의 준비과정부터 실행과정의 전단계에 걸쳐서 꼭 알아야 할 사항들을 빠짐없이 수록하고 있다. 그동안 놓치고 있었던 부분들이 많이 있었고 신선한 내용들도 많이 찾아볼 수 있었다. 프리젠테이션을 할 때 메모를 보지 말아야 할 때와 메모를 보고 발표해야 할 때를 구분하는 내용, 실제 발표시에 살펴보아야 할 조명, 배치, 주의 분산 요소 등도 유용한 정보였다.

프리젠테이션에 대해 이유없는 두려움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에게도 도움이 되겠지만 프리젠테이션을 너무 쉽게 생각하는 사람들에게도 체계적인 프리젠테이션 준비를 위해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된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