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603,144
Today108
Yesterday214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한밤중의 행복론
국내도서
저자 : 존 킴 / 홍성민역
출판 : 더난출판 2014.01.20
상세보기


어려서는 잘 몰랐지만 고등학생 시절 공부를 하면서 내가 야행성이라는 것을 알았다. 뭐 굳이 야행성이라고 이름붙이기는 그렇지만 아침에 일찍 일어나서 공부하는 것보다 좀 졸리더라도 밤늦게 공부하는 것이 더 공부가 잘 되는 느낌이 들었다. 어찌보면 내일로 미루지 말아야겠다는 심리가 작용한 건지도 모르겠다. 대학생 시절을 지나 90년대 말 회사생활을 시작했고 회사 경험을 어느 정도 하고 2000년에 들어서니 '아침형 인간'이 대세가 되었다. 그동안 저녁형 인간으로 살았던 나는 정말 잘못 살았구나 하는 죄책감 마저 들었다. 하지만 나는 출판사의 마케팅 전략에 속았다는 사실을 바로 깨달을 수 있었다. 물론 나는 아침에 일찍 일어나 하루를 시작하는 것이 건강에도 좋고 가장 이상적이라 생각한다. 나 역시 일주일 중 거의 대부분은 일상적인 업무를 하기 위해 일찍 일어나는 편이다. 하지만 가끔 무언가에 몰입을 해야 할 상황이 되면 모두가 잠이 들었을 한밤중에 시간을 투자하곤 한다. 두세시간 몰입하다가 새벽 서너시쯤 동이 트기 전 가장 칠흑같이 어두운 밤시간에 현관을 열고 밖으로 나가 새벽공기를 마셨을 때의 느낌은 경험해 본 사람만 알 것이다.



이 책은 한두페이지 정도의 짧은 에세이들이 모여 만들어졌다. 저자는 1973년 한국 출생으로 일본 국비유학을 떠나 박사학위를 받았고 현재 프랑스에서 거주중이라고 한다. 아마도 저자가 학교에서 강의를 하면서 많은 학생들을 만났을 테고 이런저런 학생들의 고민과 이야기를 듣고 대화하다보니 해주고 싶은 말들을 모은 내용일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대략 주요 독자층은 성인이 되어 자기 성찰이 필요한 20대들이 될 것으로 보이며, 그 밖에 취업을 하거나 결혼을 하는 등 새로운 생활을 시작하고자 하는 젊은이들이 앞으로 맞닥뜨리게 될 새로운 인생을 설계하는 힘을 제공받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대부분의 자기계발서가 그러하듯 문제는 바로 실천의 여부에 있지 않나 생각한다. 읽다보면 다 좋은 말인데 과연 그 중에 얼마나 실천을 할 수 있을까 하는 대목이다. 더 나아가 저자는 책에 나오는 내용을 얼마나 실천하고 있는지에 대한 의문도 들게 된다. 이 책의 저자는 실천이 어렵다고 솔직히 고백한다.  주위의 변화를 받아들이는 태도와 불안해하지 않는 자세만 있다면 어떤 어려움이 닥쳐도 자신을 평온하게 바라볼 수 있다면서 다음과 같은 고백을 하는 것이다.


물론 말은 쉽지만 그런 자세를 갖는 건 결코 쉽지 않다. 나 역시 이 경지까지는 이르지 못했다. 매일의 성찰을 통해 조금씩 다가가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죽는 순간까지 멈추지 않고 가야 할 길이다.  - p.81


나는 무분별하게 출간되는 자기계발서의 문제보다 자기계발서 무용론을 더 경계한다. 어디선가 다 들어본 말들이지만 다시 한번 되새김질 하고 내 행동의 변화를 위해 노력하는 것이 자기계발서를 읽는 목적이 아닐까 싶다. 언젠가 본 것 같은 내용이라도 내가 지금 제대로 실천하고 있는지 돌아보면 부끄럽기 짝이 없다. 


얼마전에 읽은 창의성에 관한 책에도 유사한 내용이 소개된 바 있어 한 문장만 인용해 보고자 한다. 타인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비교하지 않는 것이 필요한 시대가 아닐까 생각된다.


스스로에 대한 자신감이나 자존심은 남의 시선을 의식하는 정도와 반비례한다. 즉 타인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으면 스스로에 대해 자신감이 커졌다는 증거다.  - p.178


나의 20대를 돌아본다. 저자는 절대로 돌아가고 싶지 않다고 한다. 돌아갈 수 없음을 알기에 나도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은 하기 싫다. 하지만 나의 20대를 돌아보면 내 머리 속은 온통 '고민'으로 가득차있었던 것 같다. 지금의 20대도 그렇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마냥 즐겁게 웃으며 살다가도 나 혼자만의 시간에 나 스스로를 마주하게 된다면 결국 나의 미래에 대한 고민으로 이어지지 않겠는가. 그 고민들이 쌓여 지금 40대 중반으로 들어서는 길목에서 앞으로 미래를 설계하는 큰 자양분이 되었음은 물론이다.


20대들에게 부탁한다. 한밤중에 2차, 3차 이어지는 술자리로 '꽐라'가 되는 경험보다 더 소중한 경험은 '나'를 만나는 것이다. 이 책은 나와의 만남에 좋은 지름길을 제공할 것으로 생각된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버리면서 채우는 정리의 기적
국내도서
저자 : 곤도 마리에 / 홍성민역
출판 : 더난출판 2013.05.15
상세보기


내 주변을 청소하고 정리하는 것은 내 몸과 마음을 청소하고 정리하는 것과 같다. 곤도 마리에의 전작 <인생이 빛나는 정리의 마법>의 실천편인 본서는 그야말로 청소와 정리의 대가답게 바로 실천에 옮길 수 있는 정리 노하우를 공개하고 있다. 전체 5장으로 구성되어 있는 본서에서 3장과 4장을 보다 보면 '정말 정리가 되겠구나' 싶은 생각이 든다.



저자는 일단 청소와 정리에 대해서 구분하고자 한다. 정리는 물건을 욺직이고 수납해서 방을 깨끗이 하는 것이소, 청소는 더러움을 닦아내고 쓸어내어 방을 깨끗이 하는 것이다(p.17). 따라서 청소와 정리는 그 대상이 다르다고 할 수 있는 것이다. 정리의 대상은 물건이고, 청소의 대상은 더러움인 것이다. 


정리는 물건을 남길지 버릴지 판단하고 물건의 제 위치를 정하기 위해 생각과 고민이 필요하다. 반면에 청소는 손만 움직이면 아무런 생각 없이도 할 수가 있다.  - p.19


그렇다면 이 책의 주제인 정리를 하기 위해 먼저 해야 할 작업은 무엇인가. 저자는 정리의 대상은 물건을 볼 때 '설렘'이 있는지를 먼저 파악하라고 주문한다. 책에서는 주로 옷을 사례로 들면서 이야기하고 있는데 문제는 정리할 물건을 보면서 설레는지 설레지 않는지, 즉 설레는 것이 어떤지 잘 모를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이럴 때 저자는, 물건을 비교해서 가려내는 방법을 사용하라고 조언한다.


주위의 모든 물건에 순위를 정하는 데는 시간이 걸리지만 '베스트 10', '베스트 20' 같은 식으로 순위를 매기다보면 (중략) 자신의 설렘의 선이 명확히 보인다.  - p.23


설레지 않는 물건은 일단 버리라고 조언하지만 한편으로 지금 설레지 않는다고 뭐든지 버리면 집에서의 생활 자체가 설레지 않게 되므로 좀더 주의해서 물건을 가려내야 한다(p.34)고도 말한다. 그렇다면 우리가 이 책을 보면서 해야 할 '정리'의 목표는 무엇인가. 저자는 모든 물건에 제 위치를 정해주는 것이 정리의 첫번째 목표라고 말한다(p.38). 정리를 바로 시작하기 전에 현재의 수납상태를 확인하고 정리 전과 정리 후의 사진을 찍어놓고 비교하게 되면 좀더 의욕을 가지고 정리에 임할 수 있게 된다.


정리에 관한 실천적인 방법들은 제안하고 있지만 한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 저자가 여성이어서인지 모르겠지만 책에서 사례로 이야기한 물건들은 옷과 주방용품에 국한되어 있다. 3장에서 옷을 이야기하면서 함께 언급하고 있는 액세서리, 화장품, 세면실, 화장실 등도 주로 여성을 위한 수납사례들이 언급되고 있다. 특히 브래지어의 정리방법은, 전체 63개의 소제목 중에 2개를 차지하고 있으며, 4장의 주방 수납법에서는 조리기구, 식기, 베이킹 용품 등 남자인 내가 바로 응용하기에는 좀 거리가 있는 사례들을 주로 다루고 있다. 개인적으로 나는 주로 정리해야 할 물건은 책과 CD, 그리고 서류들이 대부분이다. 책상이나 책장을 정리하는 방법이나 사례들을 좀더 조언해 주었으면 좋았겠다는 아쉬움이 남는다.


5장에서 인형을 버리는 방법을 설명할 때는, 우리나라와는 좀 다른 것 같은 일본의 어색한 문화를 간접 경험하게 된다. 인형을 버리는 방법에 대해서도 조언하고 있는데 인형자체가 여성 취향의 물건일 뿐더러 인형을 버릴 때는 눈을 가리는 것이 좋다고 조언하면서 시선에는 에너지가 길듯어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p.244). 그래도 신경이 쓰이면 부정을 씻는다는 의미로 쓰레기 봉투에 소금을 조금 넣어보라는 조언에서는 뿜.었.다.


약간의 아쉬움을 뒤로 하고 그래도 내 책상을 바라보았을 때 가장 필요한 것은 '정리'라는 생각이 들어 책을 덮으면서 책상 정리부터 시작해 볼까 한다. 어떤 물건이 나를 설레게 하는지 확인해 보자.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