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603,149
Today113
Yesterday214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변호사처럼 반론하라
국내도서
저자 : 우에노 마사루 / 김정환역
출판 : 끌리는책 2014.03.20
상세보기


그동안 화술이나 협상에 관한 몇권의 책들을 읽었음에도 불구하고 말하는 재능이 없는 나로서는 좋은 커뮤니케이터로 가는 길이 멀고도 험한 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식이 차곡차곡 쌓이다보면 언젠가는 조금씩 행동으로 옮겨질 것을 기대하며 책을 읽어내려갔다.



이 책은 화술에 관한 책이나 '반론' 기법을 논하는 책이다. 저자는 일본에서 30년간 검사로 일했고 현재는 변호사로 활동하고 있는 인물이다. 변호사만큼 논리적인 화술을 자랑할 수 있는 직업은 없을 듯 하다. 저자가 특별히 '반론'에 관심을 갖고 머리말을 보게 되면, 이 책을 집필하게 된 이유는 서로의 오해를 풀거나 정보의 소통을 원활하게 함으로써 서로에게 이익이 되는 커뮤니케이션 기법을 공유하고자 함이 아닐까 유추해볼 수 있다.


즉 토론에서 이기고 내 주장을 상대방에게 강요함으로써 나만의 이익을 챙기는 화술이 아니라 상대방의 이익으로도 연결되는 반론이어야 한다는 것이 저자의 생각이다. 어찌보면 어불성설이지 않을까 생각도 든다. 상대방도 나름대로의 이익으로 인해 요구하고 주장하는 것일텐데 내 주장과의 차이를 극복하고 공동의 이익을 확보한다는 것이 그리 쉬운 일은 아닐 것이다.


책을 읽다보면 조금은 상황이 이해가 안되거나 이런 상황이 과연 발생할까 하는 의문이 드는 장면도 눈에 띈다. 지극히 저자의 개인적 경험으로 좋은 결과로 종결된 상황을 사례로 들고는 있으나 매번 똑같은 상황이 연출되지는 않을 것이라는 비판도 곁들이고 싶다. 한편으로 동일한 상황이 연출되지는 않을 수 있겠지만 그와 유사한 상황으로 같은 결과를 이끌어낼 수 있는 여러가지 기법들을 논하고 있으니 협상이나 토론이 일상적인 사람들이 읽어둘 만한 내용이 많을 듯하다. 저자가 설명하는 여러가지 기법들을 군데군데 깔끔한 다이어그램으로 제시하여 이해를 도와준다.


저자가 경험한 사례를 중심으로 여러가지 기법들을 이야기하는데 결국 책에서 설명하는 기법들의 공통적인 측면을 요약해보자면, 나만의 주장을 강요하지 말고 상대방의 의견을 충분히 이해한 상황에서 상대방이 가진 주장의 한계나 약점을 공략하고 내 주장의 약점을 숨겨 토론이나 협상의 주도권을 내가 가진 상태에서 서로에게 이익이 될 만한 포인트를 찾아 설득하는 방법이 아닐까 생각된다. 좀 장황한 문장으로 요약했지만 어떤 인간관계에서건 나만의 이익만 주장하다보면 결국은 공멸할 수 밖에 없음을 깨닫게 된다. 좀더 현실적이고 윈윈할 수 있는 커뮤니케이션 기법에 대해 궁금한 사람들에게 추천하고 싶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람을 끌어당기는 공감 스피치
이서영 저
예스24 | 애드온2

혹시라도 이 책을 읽으면 말을 잘 할 수 있을까 하는 기대감이 생긴다면 기대수준을 더 높이는 것이 좋겠다. 이 책은 말을 잘하는 방법에 대해서는 서술한 책이 아니라 '대화'를 잘 하기 위한 방법이라고 보는 것이 좋다. 대화란 나의 의견을 일방적으로 상대방에게 표현하는 것이 아니라 상대방의 의견을 들어가면서 나의 의견을 상대방이 공감하도록 하는 것이다. 따라서 이 책의 제목인 <공감 스피치>가 이해가 된다. 1:1 대화에서 또는 대중 프리젠테이션에서 얼마나 공감을 이끌어낼 수 있는가가 중요한 성공 요인이라는 것이다.

1부에서는 공감스피치를 위한 10가지 기법을 제시하고 있다. 이 책의 괜찮은 점은 저자가 경험하거나 알고 있는 사례들이 풍부하게 제시되어 있다는 점이다. 단지 스피치 기법에 대한 소개 뿐만 아니라 이 사례를 통해 우리 일상생활에 적용해 볼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생각된다. 2부에서는 좀더 실제적인 기법 10가지가 언급된다. 발성테크닉에서부터 스토리텔링기법, i-메시지 기법, KISS의 법칙, 레테르 효과 등 다소 생소해 보이는 이론에서부터 잘 알고 있으나 적용하기 어려운 테크닉까지 두루 정리되어 있다. 3부의 내용은 1부와 2부에서 갈고 닦은 지식을 바탕으로 실제 상황에서 스피치를 할 때의 사례를 통해 나 자신의 스피치 상황을 상상해 보면서 적용할 수 있는 내용들이 서술되어 있다. 이 책의 가장 백미가 아닐까 싶다.

말을 잘하려면 상대방을 말을 잘 듣는 것, 즉 경청하는 것도 중요하다는 이야기를 4부에서 하고 있다. '굿 리스너는 굿 스피커다'라는 표현처럼 경청하고 공감하는 능력도 학습을 통해서 향상될 수 있다. 마지막으로는 스티브 잡스, 버락 오바마, 오프라 윈프리 등 우리 시대의 유명 스피커들의 스피치 사례를 알기 쉽게 설명하고 있다.

저자는 프리랜서 아나운서다. 자신의 전문적인 업무 노하우를 바탕으로 대학에서 강의도 진행하면서 이러한 책을 쓰게 된 것이다. 스피치의 전문적인 직업을 가지고 있는 만큼 이 책을 통해 스피치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다.


[독서MBA(www.weceo.org)]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