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90,081
Today37
Yesterday126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환상
국내도서
저자 : 나서영
출판 : 젊은 작가들의 모임 2013.11.01
상세보기


전남 강진에 있는 햇빛고아원. 그곳에 다섯 살짜리 주인수라는 아이가 산다. 주인수는 한쪽 다리 발목을 쓰지 못해 목발을 짚고 다니는 장애가 있다. 또래들에게 '다리병신'이라는 조롱을 당하며 매번 구타를 당한다. 이아영이라는 동갑내기 친구는 주인수를 보듬어 준다. 그들만의 비밀기지를 만들었고 그림을 좋아하는 주인수는 그림을 통해 이아영과 소통한다. 주인수는 말한다. 그것이 사랑이었다고.



예쁘장하게 생긴 이아영은 곧 입양을 가게 된다. 주인수는 이아영에게 사랑을 고백하고 싶지만 결국 그러지 못하고 마음속으로만 사랑을 간직한다. 이아영도 주인수의 고백을 내심 기대했지만 결국 고아원을 떠나게 된다. 입양이 된 후 이아영은 이름을 이나래로 바꾼다. 주인수는 중학교를 졸업하고 장애인들이 모여서 일하는 청소기 부품공장에 취직한다. 3년동안 지옥같은 공장생활한 끝에 서울로 떠난다. 같은 시기에 이아영은 곧 수능을 보게 된다. 이나래는 한국무용을 전공했고 학교에서 김현숙이라는 친구와 친하게 지내며 서로의 마음을 털어놓는다. 김현숙과 이나래는 부산 바닷가에 놀러가기도 했는데 이나래가 물에 빠진 아이를 구해주려다가 오히려 자신이 물이 빠진다. 그때 나서영이라는 또래 화가지망생이 이나래를 구해주지만 이나래는 그가 구해주었다는 사실을 알지 못한다.


김현숙과 이나래는 주인수를 만날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지고 고아원에 같이 방문한다. 김현숙은 주인수가 고아원 비밀기지에 남겨놓은 그림을 발견하고 이나래의 첫사랑에 대한 의문점을 갖게 된다. 결국 이나래는 주인수를 만나지 못하고 집으로 돌아왔고 혼수상태에 빠지며 정신을 놓는다. 주인수는 공장에서 나와 서울에서 지내면서 근처 공원에서 그림을 그린다. 그 공원에서 김현숙을 만나고 나서영을 만난다. 이렇게 주인수와 이나래는 연결 고리를 찾았지만 나서영이 주인수 행세를 하며 김현숙과 이나래에게 접근한다.


소설은 시간의 흐름을 따라 진행되고 있기는 하지만 이나래와 주인수의 어린 시절로 돌아가 왜 그들이 고아원에 가게 되었는지를 설명해 준다. 그리고 마지막에 이나래의 입양모가 가진 비밀이 드러나면서 소설은 막바지로 치닫는다. 주인수와 이나래는 다시 만날 수 있을 것인가. 김현숙과 나서영은 그들의 만남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인가. 소설은 이 사실에 대한 결말을 소설이 채 10페이지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터뜨린다. 가슴이 먹먹해지는 잔잔한 충격을 느낄 만한 결말이다. 다만 다섯살 어린 나이에 가진 감정이 20대 후반까지 사랑이라는 감정으로 남아있다는 것이 조금은 의문스럽다. 작중 인물들의 대화문체가 다소 문장체이어서 어색하다는 점도 아쉽다.


나서영 작가의 소설은 이번이 네번째이다. 이게 바로 누와르에서는 사회구조를 비판했고, 알로마노, 달의 여행에서는 꿈을 가진 젊은이의 도전을 이야기했다. 나에게도 너에게도 상처가 될 시간이 지나간다에서는 인생에서 상처라는 것이 얼마나 아픈 추억이 될 수 있는지를 그려주었다. 매번 다양한 주제와 소재를 가지고 독자들을 만나는 나서영 작가는 책을 통한 수입 전부를 기부했고 지금까지 수억원을 사회에 환원했다니 그가 가진 글쓰는 재주 못지 않고 아름다운 마음에 주목하게 되는 청년이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신과의 산책 (양장)
국내도서>소설
저자 : 이지민,해이수,한유주,박주영,김이설
출판 : 레디셋고 2012.06.25
상세보기

 

출판사 홍보용 카피에서 언급되는 ‘미친 상상력’이나 ‘환상의 세계’까지는 아니더라도 ‘잔잔한 감동과 흥미’를 느낄 수 있는 단편소설집이다. 신진작가들이 쓴 총 8편의 소설이 수록되었는데 소설 간에 연관성은 전혀 없다.

 

책을 받아든 순간 파스텔 톤의 커버 이미지와 캘리그래피가 눈에 확 들어온다. 너무 예쁘다. 읽어 싶은 마음에 물씬 풍겨난다. 책에 표방하는 ‘환상’이라는 이미지와 딱 어울리는 커버 이미지라 인상적이다.



소설의 소재와 스토리는 다양하다. 자신과 함께 한 사람은 또다른 소중한 사람이 세상을 떠나는 괴이한 일을 겪게 된다는 이야기, 암선고를 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시한부 인생이 여행을 자아를 찾아가는 과정의 이야기, 식물인간으로 침대에서 살아가고 있는 사람이 갑자기 깨어나는 이야기, 힘든 군대생활 끝에 찾게 된 사랑을 떠나보내는 이야기... 마음이 짠한 감동이 느껴지기도 하고, 소설이지만 난해한 부분도 있었다.

 

작가의 취향이 다르고 스토리의 연계성이 없다보니 책의 흐름이 끊긴다는 것이 가장 큰 단점인 듯 하다. 최근 몇 년간 단편집을 읽어보지 않아서 적응이 안된 부분이 컸다고 생각하지만 같은 작가가 아니라는 점에서 책에 몰입하고 집중하기 힘들었다. 한 작품을 읽다가 몰입이 되다보면 어느새 이야기가 끝나고 새로운 이야기에 적응해야 하는 스트레스. 어찌보면 즐길만한 스트레스라고 생각하지만 사람에 따라서는 부담이 될 수도 있음을 밝혀두는 바이다.

 

가장 흥미롭게 읽었던 이야기 세편을 고르자면 이지만 작가의 ‘여신과의 산책’, 박상 작가의 ‘매혹적인 쌍까풀이 생긴 식물인간’, 해이수 작가의 ‘뒷모습에 아프다‘를 고르고 싶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