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89,091
Today11
Yesterday312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나는 어렸을 때 언제까지인지는 기억이 잘 안나는데 9시가 되면 무조건 잤던 기억이 난다. 그래서인지 나도 우리 아이들은 웬만하면 9시에는 재워야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이제 큰 아이가 10살이 되고 6살, 7살 동생들이 태어난 지금 사실상 9시 취침은 잘 지켜지지 않게 되었다.


이 책의 제목을 보니 나의 그 어린 시절이 생각났다. 이제부터라도 다시 9시에 재우는 습관을 들여야겠다는 생각을 하면서 이 책을 접하게 되었다. 읽기 전에 들었던 의문은 9시 취침이라는 주제가 과연 책 한권을 쓸 정도의 내용일까 싶은 생각이었다. 사실상 9시 취침을 위한 방법이라든가 효과만 가지고 책을 구성하기는 힘들지 않을까 하는 점이다.



이런 괜한 우려 속에 책을 읽기 시작했는데 우려와는 다르게 9시 취침이라는 비인지적 교육요소가 얼마나 많은 파장 효과를 만들어내는지를 알 수 있었다.


아이의 비인지능력은 그릇이고, 인지능력은 그릇에 담을 내용물입니다. 아이의 그릇이 크고 견고하게 잘 만들어졌기 때문에 본격적으로 아이의 그릇을 채워주기만 하면 됩니다.  (중략)  비인지능력을 먼저 강화하고 인지능력을 키워주어야 합니다. 9시 취침 습관은 우리 아이들의 비인지능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거대한 나비효과의 시작점입니다.  - pp.54~55


한국 아이들의 수면시간이 매우 짧다는 연구결과는 아주 인상적이었다. 더 놀라웠던 것은 수면시간이 짧은 이유가 바로 잠자리에 드는 시간이 늦어지고 있기 때문이라는 점인데 그 이유는 맞벌이 부부의 증가, 아동에 대한 관리 부족, 사교육 학원 등으로 나타났다(p.60). 학교를 마치고 이곳 저곳의 학원으로 보내다보니 집에 와서 밥먹고 나면 학원숙제에 학교숙제까지 하다보면 정작 아이들은 휴식을 취할 시간이 없고 경우에 따라 TV를 시청하거나 게임을 하다보면 잠자리에 드는 시간이 늦어질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9시 취침으로 인한 비인지능력의 강화 효과로 여러가지를 언급하고 있다. 스마트폰이나 게임 중독 예방이라든가 독서를 통한 인지능력 강화 등을 필두로 하여 아이가 몰입을 경험하게 만들 수 있는 방법이라든가 시간 약속을 지키고 시간을 소중하게 여기는 마음을 기를 수 있다는 점 등을 아주 의미있게 생각할 수 있는 내용이었다. 더 나아가 더 대화하고 토론하는 시간이 많은 화목한 가정을 만들 수 있다는 점이 아이들에게는 좋은 교육 효과가 아닐까 싶다.


9시 취침으로 인한 교육 효과를 설명하면서 책에서 여러 차례 하지 말아야 할 것으로 강조하는 것은 바로 '지나친 사교육'이다. 사교육 자체를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정말 아이가 하고 싶은 분야의 교육이 아니라 경쟁에서 뒤처지지 않기 위한 시간 때우기식의 교육이라면 큰 의미가 없다는 것이다. 나도 대학에서 강의를 하고 있기에 아래 문구가 정말 공감이 가며 마음이 와닿았다.


'아이들에게 삶의 목적과 의욕이 없는 이유가 뭘까?' 고민하기 시작했습니다. 사교육과 남이 시키는 공부만 하면서 늘 수동적으로 살아왔기 대문에 자신이 뭘 원하는지, 무엇을 할 때 행복을 느기는지 생각해 본 적이 없기 대문이라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대학 졸업 후 그제야 꿈을 찾곘다고 원점으로 돌아가고 싶어하는 청년들을 보면서, 내 아이가 그렇게 되지 말라는 법이 없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 p.159


저자의 전문분야인 음악교육을 예를 들며 이야기하고 있지만 역시나 조기교육보다 적기교육이 중요하다는 말은 나와 같은 생각이다. 다만 실천으로 옮기기 힘들 뿐이다. 사실 다른 아이들은 다 잘 하는데 우리 아이만 못하면 뭔가를 더 가르쳐주고 싶은 마음이 부모의 마음이 아닐까. 다만 부모의 입장이 아니라 아이의 입장에서 아이가 정말 하고 싶은 경험을 주도적으로 할 수 있는 때에 교육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맞다는 데는 심리적으로 동의할 수 밖에 없다.


내 아이만 배우고 있지 않아도 불안해 할 필요가 없습니다. (중략) 조금 늦게 시작하더라도 내 아이가 '주도적'으로 배우면서 스스로를 성장시켜나갈 '의지'가 있는지가 중요합니다. (중략) 아이에게 많은 경험을 하게 해 주라는 말은 아이가 주도성을 가지고 자유롭게 경험하는 순간을 많이 주라는 의미가 아닐까요?  - pp.187~188


휴대폰을 사주지 말라는 의견은 장점과 단점이 동시에 있기에 논란의 여지가 있어 보인다. 다만 저자의 입장에 이해가 안되는 것은 아닌데 예를 들어 휴대폰을 이용하다보면 약속을 잘 지키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 부분은 아이들에게 어떻게 해야 할지 부모로서 좀더 고민이 필요해 보인다.


9시 취침이라는 단순한 생활습관이 이렇게 여러가지 측면에서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줄은 몰랐다. 가정 내에서 내용을 공유하여 생각만이 아니라 하나씩 실천해 보고자 한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