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유튜브 [경영학 플러스 알파], [주말에 어디가지], 도서 문화 여행 리뷰 [techleader.net] 테크리더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98)
경영학 플러스 알파 (유튜브) (150)
우리집 놀이터 (유튜브) (48)
주말에 어디가지 (유튜브) (173)
메롱 (0)
독서노트 (642)
여행이야기 (48)
대학강의 (45)
외부강의 (2)
논문·저서 (13)
책 이야기 (141)
학교생활&일상 (185)
문화생활 (17)
뉴스스크랩&리뷰 (13)
IT정보 (16)
비공개문서 (0)
Total825,570
Today14
Yesterday54
반응형


자본주의, 미국의 역사
국내도서>역사와 문화
저자 : 전상봉
출판 : 시대의창 2012.04.16
상세보기


신자유주의의 몰락에 관한 이슈가 제기된지 꽤 오래되었다. 서너달 전에 신자유주의에 대한 강연을 듣게 된 이후로 금융자본주의의 폐해와 자본주의의 미래에 대한 부족한 생각을 정리할 기회를 갖게 되었다. 역시 그 방대한 역사를 분석하고 요약할 능력은 되지 않기 때문에 어렴풋이 단행본 몇권을 보고 이해한 수준이었다. 


<자본주의, 미국의 역사>는 그 연장선상에서 1차세계대전부터 최근의 월가점령시위에 이르기까지 미국을 중심으로 한 금융자본주의와 신자유주의의 발전과정에 대해 진보적인 입장에서 기록되어 있다. 오늘 9시 뉴스의 타이틀 기사들을 보니 미국에서 아태지역에 군병력을 증강시키겠다는 발표로 미중간의 패권다툼이 본격화되고 있다는 내용이 나오고 있었다. 결국 지구가 존재하고 국가가 생긴 이래로 우리 사회는 패권주의와 헤게모니의 싸움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된다. 산업혁명 이후 영국을 중심으로 한 유럽대륙의 패권주의가 냉전시대를 거쳐 미국으로 넘어갔었다. 그 와중에 EU가 출범하고 유로화가 시장에 소통되고 있지만 역시 미국의 가장 강력한 패권경쟁 대상은 중국으로 점쳐지고 있다.


이 책은 1차세계대전에 미국이 참전하면서 채무국에서 채권국으로 변화하는 과정을 그리면서 시작한다. 대공황을 거쳐 2차대전이 끝나고 나면서 미국은 제국으로 변모하게 된다. 길지 않은 미국의 역사를 정말 ‘재미있게’ 설명해 주고 있다. 산업혁명을 시작으로 해가지지 않는 나라 영국은 유럽의 변방국가로 전락하였다.


브레턴우즈 협정 당시의 상황과 IMF 및 IBRD 결성 그리고 지속되는 냉전 상황의 기록을 통해 어렴풋하게나마 어린 시절을 떠올렸다. 소련은 나쁜 나라, 미국은 좋은 나라라는 인식. 좋고 나쁘고를 떠나서 이분법적인 사고방식, 흑백논리를 가르쳤던 우리나라 교육에 대해 비판적인 사고를 가질 수 밖에 없다. 친미도 반미도 아닌 중립적인 시각에서 국가간의 관계를 바라보아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이 책은 그런 의미에서 여러 가지 사실적인 근거를 통해 중립적인 시각으로 회귀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책의 내용은 상당히 흥미진진하게 구성하였다. 전반적인 내용은 미국이 공공의 적이 된 느낌이지만 뭐가 됐든 미국을 중심으로 한 자본주의의 역사에 대해 시시콜콜한 부분까지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 신문이나 뉴스에서 많이 들어봄직한 시사경제 용어들에 대해서도 그 기원이나 특징에 대해서 이해하기 쉽게 설명하고 있다.


이 책의 마지막 장은 바로 글로벌 경제위기에 대한 설명으로 마무리하고 있다. 요즘 뉴스는 유로존의 경제위기를 시작으로 침몰하는 세계경제에 대한 내용을 주로 다루고 있다. 뉴스를 듣다 보면 세계대공황 수준의 경제위기가 다시 찾아오는 것이 아닌가 하는 두려움이 생기기도 한다.


최근의 경제위기 그리고 월가의 점령시위 등을 다루는 책들이 대부분 경제위기가 일어났던 이유를 금융자본주의와 신자유주의에서 찾고 있는데 이 책도 역시 같은 시각이지만 자본주의의 태동과정 그리고 최근의 글로벌 위기 현상까지 역사적 고찰을 통해 좀더 폭넓은 안목을 가질 수 있도록 해주었다. 


반응형
Posted by 테크리더
, | 댓글 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