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유튜브 [경영학 플러스 알파], [주말에 어디가지], 도서 문화 여행 리뷰 [techleader.net] 테크리더
Total711,454
Today238
Yesterday231
08-04 20:28

달력

« » 202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샘터 (월간) 8월호
국내도서
저자 : 샘터사(잡지) 편집부
출판 : 샘터사(잡지) 2014.07.09
상세보기


타오름달이라는 이름처럼 타오르는 무더위를 경험하는 한여름을 지내고 있다. 웬지 손이 닿으면 차가운 느낌이 들 것만 같은 컬러의 표지가 인상적이다. 샘터와 만나는 시간은 사색의 시간이다. 남의 이야기에 공감하고 감동하면서 몰입이 된다. 한 이야기에 몰입이 되었다가 헤어나올 때 쯤 되면 또다른 감동 스토리에 몰입하게 된다. 샘터를 읽어본 사람만이 알 수 있는 느낌이지 않을까 싶다.



이번달의 특집 주제인 구석구석 동네 명소를 소개하면서 과거의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글들이 인상적이다. 이미 사라졌지만 영원한 쉼터로 남아있는 우물 이야기, 친구들과 함께 하는 아지트로 사용했던 당산나무 이야기, 부모님의 추억의 골목이 자녀들의 추억이 되기를 바란다는 이야기 등이 흐뭇한 미소를 짓게 한다. 나만의 추억의 장소가 떠올라 그리움이 잠기게 한다.


최근에 ≪60초≫라는 이름의 신간 에세이를 출간한 개그맨 이홍렬의 글도 인상적이다. 그의 버킷 리스트였던 국토종단을 하면서 모은 3억여원의 돈으로 아프리카 남수단에 자전서 2600대를 기부했다는 이야기를 감동적이다. 끊임없이 낮은 자를 생각하는 이홍렬님 응원하게 된다.


범죄현장의 전문적으로 청소해주는 업체를 운영하는 김석훈 님의 글도 기억에 남는다. 그가 말하는 가장힘든 건 피비린내를 견디는 것이라고 한다. 영화에서나 볼 것 같은, 핏자국이 난무하는 범죄현장이 지금도 여기저기 생겨나고 있다고 하니 끔찍하다는 생각도 들었다.


이제 한달만 지나면 하늘은 더 높아지고 말은 살찐다는 가을의 초입에 들어선다. 어떤 이야기로 우리를 기쁘게 할 지 다음달 샘터를 기대해 본다.



Posted by 사용자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