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97,973
Today124
Yesterday308
Statistics Graph


청춘은 찌글찌글한 축제다
국내도서
저자 : 인재진
출판 : 도서출판마음의숲 2014.04.10
상세보기


자라섬국제재즈페스티발은 몇해전부터 알고는 있었다. 하지만 재즈에 문외한인 내가 가보는 것은 무리라는 생각 정도가 있었을 뿐이다. 사실 우리나라 음악산업과 시장은 상당히 왜곡되어 있다. 발라드나 댄스 음악이라는 장르에 치중되어 있는 것도 모자라 음악인과 예능인의 경계에서 번듯한 외모와 언변을 기준으로 사람을 평가하는 것이 우리나라 음악산업의 특성이다. 재즈나 락과 같은 소외된 언더그라운드 장르는 매스미디어는 커녕 일반 공연 시장에서 전혀 먹혀들지 않고 있으며, 고정적인 매니아 층을 가진 클래식과 한국의 전통 음악 조차도 더 이상 시장을 넓혀가기란 쉽지 않은 상황이다.



나 역시 이 고민을 한 적이 있었다. 2005년 경영정보 전공으로 박사과정을 다닐 때의 직장이 문화산업 계통이어서 내 전공과 직업과의 경계에서 어떤 길을 선택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었다. 그래서 당시 축제나 이벤트와 같은 문화산업 실무과목과 함께 디지털 콘텐츠와 관련된 과목도 들으면서 서로의 경계를 찾고자 노력했었다. 사실 개인적으로 재즈 페스티발은 가본적이 없지만 락 페스티발은 여러 차례 가본적이 있었고, 사실 음악 페스티발은 가보지 않은 사람은 그 감동을 공유한다는 것이 힘들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래서인지 책에서 인재진 감독이 말하는 실패를 통한 성공의 과정은, 그저 한명의 관객으로 참여만 해봤던 나에게 충분히 감동을 주고도 남았다.


대학 시절 부적응자로 지냈고 졸업 이후 6개월간의 짧은 직장생활과 창업 후 두달 만에 망한 경험을 통해 새로운 사업에 대한 꿈을 꾸게 되었다고 한다. 당시는 공연기획에 대해 배울 수 있는 곳이 없었기 때문에 주먹구구식으로 배우는 과정을 통해 일을 하기 시작했다. 저자가 성장해 가는 과정을 읽다보면 전문가는 한순간에 생기는 것이 아니구나 하는 생각을 다시 해보게 된다. 실패 없는 성공도 없다는 생각도 하게 된다. 저자는 계속된 실패를 통해 쌓인 경험을 바탕으로 지금 재즈 전문 공연기획자로 세계 정상의 자리에 오를 수 있게 되었다.


책에서는 저자가 자라섬재즈페스티발을 성공시키기까지 노력했던 과정만 나열하지는 않는다. 저자가 평소 생각했던 이야기들과 일상생활의 경험들이 자리잡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사람을 사귀려면 해야 한다는 골프나 술을 저자는 전혀 하지 못하고 있다는 이야기, 7년 동안 신용불량자로 살았던 이야기 등이 흥미롭게 읽혀진다. 


저자는 자라섬이 있는 가평으로 이주한 지 8년째라고 한다. 페스티발을 오랜기간 진행하면서 해당 지역으로 이주하는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으리라 생각된다. 그만큼 저자는 이 페스티발에 대한 의욕이 강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책의 끝부분에서 저자는 미래의 희망사항을 이야기하고 있다. 바로 음악학교를 짓고 싶다는 것인데 국제적이고 훌륭한 아티스트를 만들기 위해 조금 색다른 시스템을 갖춘 학교를 만들고 싶다고 한다(p.261). 저자의 꿈이 빠른 시일 내에 이루어지기를 바란다.


책은 자라섬국제재즈페스티발의 실패와 성공의 역사를 중심으로 이야기되지만 자라섬페스티발을 모르는 사람들이나 큰 관심이 없었던 사람들도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책이다. 일반적으로 어렵게 생각하는 재즈라는 음악에 대한 편견을 없앨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도 한다. 누구나 인생에서 우여곡절을 겪고 실패를 경험한다. 실제 경험하는 것도 앞으로 성공의 자양분이 되겠지만 다른 사람의 실패를 간접 경험하는 것도 큰 도움이 되리라 생각된다. 저자의 이야기를 통해 페스티발 기획자가 아니더라도 삶의 지혜를 조금이나마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