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75,001
Today22
Yesterday178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사람을 남겨라
국내도서
저자 : 정동일
출판 : 도서출판북스톤 2015.04.20
상세보기


어떤 팀이나 조직을 새로 맡게 되면 주변인물들의 많은 기대를 받게 된다. 그중 회사의 신임 리더라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창출과 수익 극대화에 대한 기대를 한 몸에 받게 되고 또 심적으로는 많은 부담감을 느끼게 된다. 하지만 실제로 외부에서 새로 고용된 신임리더 중 40% 이상이 실패(p.26)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고 한다.



사실 신임리더가 고용되었다는 것은 그 리더가 조직에 적응하는데 드는 비용을 회수하는 기간이 길면 길수록 조직에게는 큰 피해를 주게 된다. 따라서 신임 리더의 적응비용과 완전히 적응한 후에 창출되는 가치의 합이 0이 되는 시점, 즉 신임리더의 손익분기점을 최대한 단축(pp.26~27)시킬수록 조직에게는 좋은 영향을 끼치게 될 것이다.


어떤 리더십이 필요한지 고민하게 되는 책이었다. 또한 나의 리더십에 대해서도 생각하게 되었다. 내용이 만만치 않았다. 정말 차근차근 정독해야 될 책이라 생각한다. 저자는 정의하는 리더십은 다음과 같다. 


리더십은 구성원들에게 긍정적인 영향력을 통해 자발적인 협조와 추종을 불러일으켜 조직이나 부서에서 원하는 목표를 달성하는 능력과 과정이다.  - p.57


리더십을 정의한 위 문장이 책에서 가장 핵심적인 문장이라고 할 수 있다. 저자는 리더십의 이 정의에서 두가지 핵심 사항을 추려낸다. 바로 '긍정적인 영향력을 통한 구성원들의 자발적 협조와 추종'과 '성과창출을 위한 방향설정과 실행'이다. 조직의 리더라면 구성원들에게 좋은 영향력을 끼쳐서 구성원들이 자발적으로 따를 수 있도록 하는 능력이 있어야 하며 더 나아가 조직의 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능력이 리더가 갖추어야 할 덕목이라고 꼽고 있다.


자발적인 추종이 없으면 구성원들을 관리하고 감독하게 되기 때문에 추가적인 비용이 발생한다. 따라서 자발적인 추종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특히 '우리 회사는 나 없으면 돌아가지 않아'라고 하는 현상은 일하는 방식이 효율적이지 않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다. 또한 조직에서 직급이 더 올라갈수록 전략적 사고와 실행이 상대적으로 더 중요(p.58)해진다. 정확하게 조직의 방향을 설정하고 효과적으로 실행하여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는 것, 즉 성과창출형 리더로 거듭나는 것이 더 높은 직급까지 올라갈 수 있는 동기가 된다는 것이다.


저자는 이 두가지 리더십의 특징에 대해서 Part 1부터 Part 3까지 설명하고 있다. Part 1에서 4장은 긍정적인 영향력에 대해서, 5장은 전략적 사고와 실행능력에 대해서 설명하고 있다. 또한 긍정적인 영향력에 대해서 Part 2의 6장에서 9장까지 네개장을 할애하여 설명하고 있으며, 전략적 사고에 대해서 Part 3의 10장부터 13장까지의 내용을 통해 설명하고 있다.


리더십은 공부하여 신장될 수 있는 능력이라고 생각이 들었다. 다만 어떤 리더십을 지향하느냐가 문제라고 생각한다. 저자의 주장하는 리더십의 특성에 정말 공감이 되었다. 나는 내 주변 사람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는가. 또 조직의 성과창출에 직접적인 기여를 하고 있는가. 매일 매일 고민하고 돌아보아야 할 과제가 아닐까 싶다. 이 책은 여느 자기계발서에서 말하는 리더십보다 훨씬 체계적이고 적용가능한 정보들로 가득하다. 그저 명령하고 지시하고 업무에 대해 평가하고 감독하는 것이 리더라고 생각했던 분이라면 이 책을 통해 리더십을 다시 한번 정의하고 자신의 리더십을 돌아보는 기회를 가져보라고 권고하고 싶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