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73,841
Today39
Yesterday165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테슬라 모터스
국내도서
저자 : 찰스 모리스(Charles Morris) / 엄성수역
출판 : 을유문화사 2015.07.15
상세보기


로드스터와 모델S라는 전기자동차의 진보적 형태를 제시한 일론 머스크는 테슬라 모터스를 이끄는 혁신적인 창의력의 아이콘으로 불리고 있다. 1971년 남아공 태생의 일론 머스크는 테슬라 모터스를 이끌면서 동시에 스페이스X라는 이름으로 민간 우주항공 사업까지 진행하고 있다. 이 책은 일론 머스크가 전기자동차 사업을 추진하게 된 배경과 과거의 비즈니스 경험들과 함께 현재 전기자동차 비즈니스의 동향까지 다루면서 그야말로 테슬라 모터스를 중심으로 한 혁신 사례를 자세히 다루고 있다.



이 책에서 다시 한번 확인하게 된 흥미로운 점은 마차에서 자동차로 전환되던 시절 초기부터 휘발유자동차가 메인스트림은 아니었다는 것이다. 휘발유자동차와 함께 전기자동차가 상당 부분 이용이 되었지만 다양한 방법으로 휘발유 자동차의 단점이 보완되면서 전기자동차는 점차 시장에서 사라지고 특정 목적을 위한 이동수단 정도로만 부분적으로 이용되고 있었다. 또한 기존의 자동차 기업들이 석유 에너지 업체들과 연합하면서 전기자동차의 개발을 늦추거나 아예 하지 않는 등 시대의 흐름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던 틈새를 뚫고 테슬라 모터스가 급성장하게 된 점이 흥미롭게 다가왔다.


테슬라 모터스는 1세대 로드스터와 2세대 모델S를 출시하였고 일론 머스크의 계획에 따라 3세대 모델을 곧 출시하면서 자율주행이 가능한 자동차를 향해 점점 혁신을 거듭하고 있다. 최근 기사에 따르면 테슬라는 자율주행을 위한 소프트웨어 개발을 거의 끝냈다고 하는데 테슬라와 머스크의 도전은 어디까지 계속될지 정말 앞으로의 경쟁에 대해 흥미로운 관심을 갖게 만든다.


이제 자동차는 하나의 전자제품이 되어가고 있다. 동력의 방식이 휘발유를 기초로 한 엔진 방식에서 전지를 이용한 모터로 변화함에 따라 과거의 엄청난 인프라의 투자가 필요했던 시절에 참여하지 못했던 잠재기업들이 이제 여러가지 모습으로 경쟁의 대열이 들어서고 있다. 이점이 테슬라의 또하나의 위기이자 기회가 될 것으로 생각된다. 애플과 구글을 비롯한 많은 글로벌 IT기업들이 유비쿼터스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IoT라는 이름으로 정립되고 있는 새로운 기술과 비즈니스 서비스를 제시하면서 테슬라에게도 도전이 되고 있는 것이다.


앞으로의 예측이 거의 불가능한 불확실성의 시대에 테슬라의 현재 위치는 어딘지, 그리고 앞으로의 미래는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조금이나마 밑그림을 그려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결국 휘발유 자동차는 라이프사이클이 거의 끝나가는 상황이고 이제 새로운 형태의 친환경 자동차가 주류 자동차로 등장하게 될 날이 멀지 않은 것 같다. 우리나라 자동차 회사들의 움직임도 더욱 빨라질 것으로 예상되는 와중에 전기자동차와 대비되는 또하나의 차세대 자동차로 수소자동차의 미래는 어떠할지 기대하게 만드는 시점이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