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96,729
Today95
Yesterday367
Statistics Graph


그대는 받아들여졌다
국내도서
저자 : 류해욱
출판 : 샘터사 2014.03.06
상세보기


사실 좀 식상한 책이다. 이런 형식의 책들이 그동안 많이 나왔기 때문이다. 유명한 사람들의 말을 인용하고 저자가 그 말에 부연설명을 하면서 통찰력을 제공해 주는 글이 이메일로도 서비스되는 것이 많고 책으로 출간된 것들도 그동안 수두룩하다. 이런 상황에서 유사한 부류의 책이 또 나왔다는 것은 어찌보면 시장 수요가 있다는 말인 것 같기도 하고 또는 반대로 출판사가 시장의 수요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볼 수도 있다.



내가 생각하기에 이런 부류의 책들을 필요로 하는 예비독자들은 꽤 있으리라고 생각한다. 요즘 같이 힐링을 추구하면서도 죽고 못살아 안달이 난 좌절 추구세대들이 주류를 장악한 시대에, 사회 기성 세대들에게 분노를 조장하는 부류의 책과 함께 가장 많이 읽힐 것으로 생각되는 것은 결국 용기를 심어주는 책이 아닐까 싶다.


이 책은 용기까지는 아니더라도 삶의 여유와 나만의 자존감을 회복시키려는 노력의 흔적으로 이해할 수 있다. 다른 유사한 취지의 책들과 비교했을 때 차이점이라면 저자가 카톨릭 사제라는 점이 아닐까 싶다. 따라서 우리 삶 속에 스미는 '하느님'의 은혜와 사랑을 인용한 문헌을 참고하여 저자의 진솔한 이야기로 들려주고 있다. 인용한 문헌 역시 칼릴 지브란의 ≪예언자≫나 아우렐리우스의 ≪명상록≫ 등 기독교 문헌에서부터 ≪논어≫나 ≪맹자≫와 같은 동양문헌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폭을 자랑한다. 인터넷 카페에서부터 레드 제플린의 명곡 'Stairway to Heaven'의 가사까지 인용하고 있으니 저자의 광범위한 관심이 특징적이라 할 수 있다.


책을 덮으면서 이런 생각을 하게 된다. 우리 삶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인가. 세상에 나를 드러내고 출세하여 나의 영화를 누리는 것인가, 아니면 나의 내면 깊숙한 울림을 들으며 나 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과의 배려와 용서를 통해 내 영혼의 충만함을 느끼며 하는 것인가. 이분법적인 선택의 갈림길에서 대부분의 사람들은 현실적인 선택을 하고 마는 것이 요즘의 세태가 아닐까.


저자가 제목으로 인용한 폴 틸리히의 말처럼 은총은 이슬이 내리듯 우리 옷을 적신다. 불평과 불만, 좌절과 분노가 아니라 내가 받아들여졌다는 사실을 받아들이면 우리는 이슬과 같은 은총이 이미 우리 옷을 적시고 있었음을 체험할 수 있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