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605,618
Today135
Yesterday256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여름성경학교 끝난 아이들을 기도원에서 픽업해서 바로 노원문화예술회관으로 향했다. 매월 알찬 기획공연을 볼 수 있는 노원문화예술회관에서 이번달 처음 보게 된 공연은 <매직 피아노 & 쇼팽 쇼츠>라는 이름의 공연이다.


애니메이션과 함께 4대의 피아노가 함께 연주되는 이색적인 공연이었다. 미리 공연정보로 확인해 두었지만 막상 공연에서 보니 독특한 형태의 공연이라고 생각이 들었다.


공연 배너 앞에서 티켓과 함께 인증샷 남기고 공연장으로 입장하였다. 공연장에 입장하니 4대의 피아노가 2대씩 마주보고 배치되어 있었다. 좌석이 오른쪽 끝자리라서 자세히는 보이지 않았지만 4대가 분명히 맞았다.







공연이 시작되고 햐안색 셔츠에 검은 정장바지 차림의 남성 피아니스트 4명이 나와 인사를 하고 각자의 피아노에 앉았다. 연주하는 팀은 앙상블클라비어라는 이름의 4인조 피아노 그룹이다. 


공연은 제목에서도 알 수 있다시피 매직 피아노와 쇼팽 쇼츠 등 두가지로 구성되어 있다.


매직 피아노는 주인공 애나가 아버지를 찾아 나서면서 벌어지는 감동적인 이야기로,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동심의 세계로 초대하며 하늘을 나는 피아노와 함께 타고 싶은 마음을 가지게 한다. 중국 출신의 유명 피아니스트 랑랑이 참여해 쇼팽의 에튀드를 연주해 2012년 아카데미 애니메이션 부분에 노미네이트 되기도 했다.


쇼팽 쇼츠는 다수의 수상경력으로 이미 작품성을 널리 인정받은 아름다운 단편영화들과 쇼팽의 명곡이 어우러지는 작품이다.



쇼팽의 명곡들이 4명의 피아니스트들에게 연주되며 배경 영상에는 주인공인 애나가 아빠를 만나러 떠나는 과정에서 낡은 피아노에서 피아노가 날개를 달고 하늘을 날아가는 스토리가 연출된다. 결국 귀찮게 따라오는 칩칩을 따돌리지 못하고 아빠를 찾는 과정에서 함께 하게 되는데 마지막 장면은 약간의 반전으로 감동을 선사한다. 매직 피아노 공연이 끝나면 15분간 쉬는 시간이 있었다. 쉬는 시간동안 자막이 올라가던데 쉬는 시간이 바로 시작되면서 관중들의 주목을 끌지 못했다.





두번째 파트인 쇼팽 쇼츠는 다시 크게 쇼팽쇼츠 키즈와 쇼팽쇼츠 아트로 구성된다. 앞서 시작되는 쇼팽쇼츠 키즈는 어린이 취향의 단편 애니메이션 4편[뚱뚱한 햄스터, 그림 속 쇼팽여행, 햄스터의 천국, 발레리나가 되고 픈 생쥐]이 연달아 상영되면서 피아노 연주도 함께 한다. 매 곡이 끝나면 피아니스트는 일어나 인사를 하고 박수가 쏟아졌다. 계속 이어서 쇼팽쇼츠 아트 3개 작품[작은 우체부, 허수아비, 꼬마 쇼팽의 그림]이 연주되었다.





세어보니 공연 마지막까지 연주된 쇼팽 피아노곡이 전부 16곡이던데 자세히 기억은 못하겠지만 그래도 1/3 정도는 들어본 곡이 아니었나 생각한다. 그래도 한때 쉬운 곡으로 쇼팽 피아노곡은 연주했었는데 너무 오래 연습을 안하니 지금은 손이 다 굳어 버렸다. 4명의 멋진 남성 피아니스트를 만나니 너무 부럽기도 하고 뭐 그런 느낌...






모든 연주가 끝나고 두곡의 앵콜곡이 연주되었는데 두번째 곡은 젓가락 행진곡 변주곡인데 정확한 곡명은 모르겠고, 첫곡은 앙상블클라비어의 멤버인 방기수가 작곡한 서울 아리랑이라는 곡이었다. 4대의 피아노가 동시에 또는 순차적으로 강렬하면서도 서정적인 연주를 하는데 집중하고 보지 않을 수 없었다.





공연을 다 보고 나오니 오늘 공연을 함께 한 앙상블클라비어의 CD를 판매하고 있었다. CD를 파는 곳을 그냥 지나갈 수 없기에 1장 사서 집으로 오는 길에 차에서 들었다. 




우리 가족 다섯명이 오랜만에 함께 본 공연이었다. 영상과 함께 하는 피아노 연주라는 정말 독특한 공연이 우리 가족들 마음 속에 오래 기억에 남기를 바란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노원문화예술회관 서포터즈를 하면서 지난번 유키 구라모토 리뷰에 이어 두번째로 쓰게 되는 리뷰이다. 이번엔 정통 클래식 연주회를 관람하게 되었다. '베토벤 시대를 걷다'라는 주제로 한 바이올리니스트 신지아의 콘서트로 베토벤의 작품들을 연주하였다.


□ 일시 : 2018년 6월 22일(금) 오후 7시 30분 ~

□ 장소 : 노원어울림극장


큰딸과 둘째딸과 함께 집 앞에서 택시를 타고 20분 전에 도착하여 화장실도 다녀오고 사진도 찍었다. 아이들이 지루했을 것 같은데 생각보다 조용히 있었고, 역시나 큰딸은 중간 이후에 잠이 들어서 그런지 큰 어려움이 없이 관람할 수 있었다.(^^)




이번 공연 프로그램은 바이올린 소나타 위주로 구성되었기에 피아니스트 한지호가 함께 하게 되었다.  오늘 연주한 프로그램은 다음과 같다.


1. 베토벤 환상곡 G단조 Op.77

2. 베토벤 로망스 1번

3. 베토벤 바이올린과 피아노를 위한 소나타 5번 F장조, Op.24 - 봄

4. 베토벤 바이올린과 피아노를 위한 소나타 9번 A장조, Op.47 - 크로이처




공연 시작종이 울리자 피아니스트 한지호가 나와 피아노곡 연주를 시작하였다. 내가 미리 말해주지 못한 탓이겠지만 갑자기 남자 피아니스트가 나오자 둘째달이 갑자기 "신지아는 언제 나와?"라고 물어봐서 얼른 조용히 시켰다.


피아노 독주가 끝나자 오늘의 주인공인 신지아가 하얀색 드레스를 입고 등장하였고 봄(spring)이라고 많이 알려진 바이올린 소나타 5번 곡을 연주하였다. 




15분 간의 쉬는 시간을 마치고 하얀색 드레스로 갈아입고 등장한 신지아는 피아니스트 한지호와 함께 오늘의 하일라이트인 피아노 소나타 9번 크로이처를 연주하였다. 


좀더 공연을 즐기기 위해 봄과 크로이처를 유튜브에서 여러번 들어보았고 CD도 구입해서 들었더니 귀에 익숙한 멜로디로 다가왔다.




연주가 모두 끝난 것이 대략 8시 50분쯤 되었고 앵콜곡 두곡을 연주한 뒤에 마무리 되었다. [앵콜곡 : 포레 - 꿈꾸고 난 후, 파가니니 - 칸타빌레 라장조]





서포터즈를 하게 된 덕분에 오랜만에 클래식 공연도 다녀오고 기분이 좋다. 앞으로도 시간될 때마다 좋은 공연으로 나의 마음을 풍요롭게 하고 싶다.




신지아, 이성우 & 올리버 파르타쉬-나이니 듀오 - 오래된 노래
음반
아티스트 :
출시 : 2015.01.27
상세보기


신현수(Hyun-Su Shin) - Passion
음반
아티스트 : 신현수(Hyun-Su Shin)
출시 : 2012.05.22
상세보기


2012년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바이올린 - 신현수, 안드레이 바라노프, 에스더 유
음반
아티스트 : Andrey Baranov,에스더 유,신현수(Hyun-Su Shin)
출시 : 2014.08.18
상세보기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명진출판 서포터즈 4기 첫 미션도서를 받았다.





바보처럼 공부하고 천재처럼 꿈꿔라 시즌 2
국내도서>청소년
저자 : 김의식
출판 : 명진출판 2012.06.05
상세보기


어디로 튈지 모르는 중학생의 멘토 부모 되기
국내도서>가정과 생활
저자 : 이정아,고봉익
출판 : 명진출판 2012.05.25
상세보기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