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96,727
Today93
Yesterday367
Statistics Graph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일터
국내도서
저자 : 박상현
출판 : 샘터사 2012.05.07
상세보기


저자는 정치외교학 전공으로 학부를 졸업하고 영국의 대학교에서 커뮤니케이션 정책을 전공하여 석사학위를 받았다. 졸업 이후 언론 계통에서 하던 일을 모두 그만두고 2007년 돌연 캐나다로 유학을 떠난다. 당장 수입이 중요했기에 2008년부터 부차트 가든의 정원사로 일하게 된 것이 벌써 7년째 이어오고 있다.



부차트 가든은 캐나다 빅토리아에 있는 세계적인 식물원으로 정원사만 60여 명이 있다고 한다. 저자는 이민 이후 지금까지 부차트 가든에서 정원사로 일하면서 겪었던 소회를 이 책에 담고 있다. 첫 페이지를 열면 목차가 전부 꽃이름으로 구성되어 있음을 볼 수 있다. 따라서 목차만 보면 책 제목이 무슨 '식물도감'이나 '원예학 개론' 정도로 착각할 수도 있을 듯 싶다. 물론 예상과는 다르게 꽃에 대한 소개는 그다지 많지 않고 그 꽃과 연결하여 저자가 6년 넘게 일하면서 겪은, 그야말로 평범한 이야기들 수록하고 있다.


저자는 67년생으로 40대 후반의 나이니 이민을 결정하기에 그리 젊은 나이는 아니었음에도 불구하고 국내에서 했던 일과는 전혀 다른 분야인 정원사 일을 나름대로 열심히 수행하고 있다고 평가되고 있다. 꽃 이야기가 많지는 않았지만 그대로 각 목차에서 언급된 꽃에 대해서는 개론적인 특징들과 얽인 일화들을 들을 수 있어서 흥미롭다.


나는 꽃이름을 잘 모른다. 물론 장미, 국화, 개나리, 해바라기 등의 '유명한' 꽃은 구별할 수 있다. 우습게도 나는 비교적 최근에 철쭉과 목련을 구분하기 시작했다. 그런데 책을 읽다보니 내가 알고 있던 꽃이 꽤 많았음을 알게 되었다. 특히나 우리나라에 '사루비아'라고 알려진 샐비어 꽃은, 단독주택에 살던 어린 시절에 많이 빨아 먹었던 추억의 꽃으로 내 기억 속에 남아있다. 꽃의 끝부분은 입에 살짝 물면 달콤한 맛이 느껴지곤 했는데 요즘엔 주변에서 찾아보기 힘들어 아쉽다.


캐나다 이민 후 불과 6년 여밖에 되지 않았던 저자가 탁월한 정원사로서의 지식과 경험을 쌓게 된다. 솔직히 책의 내용은 잔잔한 감동을 주는 정도일 뿐이다. 하지만 더 큰 놀라움을 가지게 된 것은 40대의 나이에 번듯한 직장을 그만두고 외국에서 전혀 다른 직종의 일을 하게 되었는지 그 점이 더 흥미로운 관점이었다. 저자의 그 열정과 용기, 그리고 결단력이 놀랍다는 생각 뿐이다.


우리가 익히 들어왔던 우리나라 회사원들의 일하는 방식이 도마위에 오르기도 한다. 우리나라와는 다르게 캐나다에서는 아무리 부서장이라고 하더라도 아랫사람들을 오라가라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 현장 직원들에게 '오라 가라 하지 않는다'는 점이 우리나라와는 다른 캐나다의 기업문화라는 것이다. 그리고 또 하나는 근무시간을 철저히 지킨다는 점이다. 우리나라에서 칼퇴근을 하기 위해서 얼마나 눈치를 보아야 하는지 회사를 다녀본 사람은 다 알 것이다. 하지만 캐나다에서는 어떤 바쁜 일이 있더라도 퇴근 시간은 반드시 지킨다는 것이다. 장단점이 있겠지만 상황에 맞추어 적용해 보면 좋을 듯 싶다.


일단 이 책의 독자는 꽃을 좋아하건 다양한 꽃들이 주는 여유로운 행복을 누릴 수 있는 분이라면 적합할 듯 시팓. 40대 후반에 새로운 도전을 하여 성공에 한걸음 더 다가간 사례에 관심있는 사람들에게 좋은 지혜를 건네 줄 것으로 기대한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