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90,081
Today37
Yesterday126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호모 서치엔스의 탄생
국내도서>경제경영
저자 : 최용석
출판 : 퍼플카우 2012.04.25
상세보기

 

‘이제 검색은 권력이다’라는 부제목, 그리고 제목에 ‘호모 서치엔스’라는 신조어를 보게 되면 뭔가 검색에 관한 새로운 담론을 제시할 것처럼 느껴진다. 실제로 이 책을 읽기 전에는 그러한 기대를 가졌었다. 하지만 기대가 컸기 때문인지 내용은 좀 실망적이다. 정보기술이나 인터넷 업계에 종사하거나 또는 관심이 있는 사람들이라면 알 수 있는 검색에 관해 기본적이고 일반적인 사실들을 짜임새있게 잘 정리한 것이 불과했기 때문이다.



내용이 형편없는 것은 아니다. 인터넷 서비스에 대해, 특히 검색 서비스에 대한 초보자들에게는 아주 유용한 정보가 될 듯 하다. 검색이라는 키워드를 중심으로 그와 관련된 내용들을 잘 엮어서 짜임새있는 정보를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다.


호모 서치엔스란 검색하는 인간을 말한다. 검색 원숭이를 탈피하기 위해 저자는 한가지 검색 서비스만 사용하지도 말고 한가지 웹 브라우저만 사용하지도 말라고 권고한다. 너무 당연한 말인데도 많은 사람들이 이를 지키지 않는다. ‘인터넷 = 인터넷 익스플로러’의 등식이 거의 진리처럼 여겨지고 있으며 ‘인터넷 = 네이버’라는 등식도 그에 못지 않다. 너무나도 잘못된 관행임에도 불구하고 그 사실을 모르고 있는 사람들이 상당히 많다.


책을 마무리하면서 떠오른 생각은 역시 인터넷이라는 좋은 기술도 남용하거나 잘못사용하면 쓰레기가 될 수 있다는 점이다. 따라서 그 인터넷을 좋은 기술로 만들려면 우리가 지배해야 하며 지배당하지 말아야 한다는 점이다.


우리가 인터넷이나 SNS의 세계에서 사생활 침해라든가 개인정보 보호에 대한 이슈들이 많이 제기되고 있는데 그 문제 역시 자신의 사용방법이나 조치방법에 따라 결과가 달라질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저자가 이야기한 것처럼 SNS를 사용한다는 것 자체가 개인정보를 보호받을 수 없는 상황이다. 또한 개인정보를 공개하지 않고는 다른 사람들과의 네트워킹이 되지 않는다. 따라서 ‘적당한’ 수준 공개와 개인 홍보, 그리고 공개되지 않아야 할 정보들에 대한 통제가 적절히 이루어진다면 검색을 중심으로 한 인터넷 사용에서 지배당하지 않는 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구글 아이폰 200% 업무 활용법
이임복 저
예스24 | 애드온2

구글과 아이폰을 이용하여 업무능률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하고 있는 책이다. 회사원들의 업무 지원 뿐만 아니라 개인적인 일상생활에서의 일정관리, 이메일, 문서관리에서 SNS의 활용까지 놓칠 수 있는 다양한 사용방법을 제시하고 있다.

‘스마트’, ‘소셜’ 등의 단어가 유행하면서 스마트워크라는 신개념이 등장하였고 또 여러 기업에서 이를 표방하는 업무 형태를 지원하고 있다. 하지만 스마트폰이라는 탁월한 디바이스만 손이 쥐어준 채 점점 더 회사의 노예로 만들어가는 것이 아니냐는 한숨소리도 들려온다.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따라 달라질 수 있지만 새로운 기술의 지배를 받지 않고 새로운 기술을 지배한다면 분명 능률이 향상되고 좀더 편리한 생활이 가능한 것은 분명하다.

개인적으로 이 책처럼 어떤 특정 기능을 단계별로 자세히 설명해 주는 매뉴얼 같은 서적에 상당히 거부감을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이 책은 내 머리 속에 여기저기 흩어져있었던 단편적인 지식들을 주제별로 모아서 활용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유용한 책이다. 사실 대부분은 알고 있는 내용이거나 단계별 프로세스를 보지 않아도 혼자 진행할 수 있는 내용들이 많이 포함되어 있다. 그런 면에서 스마트폰과 같은 최근의 모바일 디바이스나 소셜 서비스에 익숙한 사람이라면 좀 식상한 내용일 수는 있다.

이 책의 유용한 점은 이 시대 가장 뛰어는 두 개의 IT 기업인 구글과 애플에서 제공하는 인터넷 서비스와 스마트 디바이스를 묶어서 사용방법을 알려주고 있다는 점이다.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나 스마트폰의 사용법에 대해서 단편적으로 설명하고 있는 도서들과는 비교가 되지 않을정도로 짜임새있게 잘 정리되어 있다.최근 가장 많이 이용하게 되는 기술이니만큼 초보적인 수준에 머물러 있는 사람들이나 흩어져있는 단편적인 지식들을 정리해 보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적당한 책이라 생각된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2.07 23:33 신고 BlogIcon 이임복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평 감사드립니다. 더 좋은 책으로 보답하겠습니다.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