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89,254
Today174
Yesterday312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중학교에 들어가서야 겨우 알파벳 쓰기부터 배웠던 나로서는 요즘의 영어교육 현실을 보면 여러가지 생각이 든다. 영어유치원은 아니더라도 유치원 나이때부터 영어 공부를 시작하고 알파벳은 쓸 수 있는 정도로 초등학교에 입학하니 우리 세대보다 최소 6년은 일찍 영어공부를 시작하게 되는 셈이다.


저자는 17세에 캐나다로 이민을 갔다가 현재는 우리나라에서 영어 유치원 교사로 일하고 있다. 자신의 이민 및 교육경험을 바탕으로 영어교육에 관심이 있는 부모들에게 영어유치원의 사례를 중심으로 영유아 영어교육에 대한 저자의 생각을 이 책을 쓰게 되었다.



사실 한글도 제대로 구사하지 못하는 유치원 나이에 영어 유치원에서 영어를 배우는 교육현실이 개인적으로는 마뜩치 않다. 저자도 그런 의견들을 많이 들었는지 영어 유치원의 장점에 대한 이야기로부터 언급하고 있다.


비교적 영어유치원을 졸업한 아이들은 외국인에 대한 거부감이나 두려움이 없다. 그들은 두려움의 대상이 아니라 코가 높고 눈과 머리 색깔이 다른, 그저 우리와 다르게 생겼고 한국어가 아닌 다른 언어를 쓰는 사람이라고 가슴으로 받아들이게 된다.  - p.36


영유아 영어교육에 대한 실전 사례가 중심이 되지만 일반적인 영유아들이나 초등학생들을 위한 독서교육이나 일반적 교육 현실도 언급하고 있다. 특히 여러 교육 전문가들이 쓴 단행본을 인용하면서 깊이 생각해 볼 만한 주장들은 이어나가고 있다. 특히 스티븐 크레센의 ≪읽기 혁명≫이나 마이클 에라드의 ≪언어의 천재≫들은 추후 추가적인 독서를 통해 실전 지식과 경험을 쌓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스티븐 크레센의 읽기 혁명을 언급하면서 그가 말한 자율독서를 다음과 같이 인용하고 있다.


여기서 그가 말하는 자율독서란, 아이가 읽고 싶은 책을 마음껏 골라서 읽는 것을 의미하고, 다 읽은 다음 퀴즈나 단어찾기 등의 추가적 과제가 뒤따르지 않는 독서과저을 말한다.  - p.68


좋은 영어유치원을 선택하기 위한 기준도 설명하고 있어 영유아 부모들에게 도움이 될 것 같고, 특히 부모들이 관심있어 할 만한 발음은 얼마나 좋아야 하는가, 언제부터 영어교육을 시작하면 좋은지 등에 대한 의견도 도움을 받을 만하다. '영어'에 웬지모를 두려움을 갖고 있는 나 같은 부모들에게 좋은 간접 경험이 될 것 같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초등 1학년 공부, 책읽기가 전부다
국내도서
저자 : 송재환
출판 : 예담 2013.10.31
상세보기


내년이면 큰 아이가 6살이 되고 곧이어 몇해 뒤에 두 아이가 더 초등학교에 입학할 예정이다. 막내가 초등학교에 입학할 때 내 나이를 계산해 보니 50을 훌쩍 넘기게 된다. 지금도 시작이 되고 있지만 그 나이되면 노안이 점점 진행될 것이고 책 보기도 쉽지 않을 것이다. 지금 한살이라도 젊을 때 육아도서를 비롯해서 많은 책을 봐두어야겠다는 생각을 한다. 특히나 육아도서는 공부해 두어야 '후일을 도모'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이 책의 제목과 마찬가지로 초등학교 1학년 공부는 책 읽기가 전부라지만 인생의 후반전에 필요한 평생학습 역시 책 읽기가 전부라고 생각한다.



나는 어릴 때 그나마 독서습관에 잡혀 있었던 듯 하다. 초등학교생 시절 ≪월간 새벗≫이라는 잡지를 계속해서 구독해 주셨고, 각종 세계문학전집, 세계위인전집, 한국위인전집 등 전집류는 기본이고 생일선물이나 특별한 날에 동화책을 꼭 사주셨던 기억이 난다. 언젠가 기억이 나지 않지만 아버지 손을 잡고 가서 산 명심보감과 채근담은 아직도 기억이 난다. 책만 산다고 대수겠는가. 읽어야지. 독후감을 어떻게 쓰라든지, 독서계획표를 만들어서 계획적으로 읽으라든지 등의 책을 읽는 것에 대한 교육은 따로 받지 않았다. 하지만 나름대로 책상에 앉아 책을 읽는다는 것에 대해 최소한 거부감은 갖지 않게 되었다. 그 버릇이 지금도 이어지고 있는 듯 한데 저자도 책에서 이점을 중요하게 강조하고 있다. 바로 독서습관이라는 것. 어릴 때 책을 가까이 하지 않으면 커서도 가까이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특별히 초등학교 시절에 책읽기를 강조하는 이유는 이 시절이 배우는 어휘량이 급증할 때이고 상상력과 호기심이 폭발하는 시기인데 이 시기에 많은 책을 읽어 간접 경험을 하게끔 하지 않으면 학년에 올라가면서 점점 학습효율이 떨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우리나라말도 제대로 할 줄 모르는 아이들에게 영어유치원을 비롯하여 영어학습을 강요한다든지, 지나친 선행학습으로 학습의욕을 떨어트리는 등의 행위는 정말 위험하다는 것이다.


지혜로운 부모가 자녀에게 줄 수 있는 가장 큰 선물이 바로 독서습관이요, 책 읽는 부모가 책 읽는 아이를 만든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저자가 또 하나 강조하고 있는 것은 '읽기 독립'이다. 읽기 독립은 한글을 뗀 다음, 누군가 책을 읽어주지 않더라도 스스로 책을 읽는 걸 의미한다.(p.52) 이때 부모는 책 읽어주기를 갑자기 멈추지 말고 시간을 정해서 지속적으로 읽혀주되 스스로 책을 읽는 시간을 늘리는 노력이 필요하다.


학년에 올라갈수록 공부에 두각을 나타내는 아이들은 하나같이 독서습관을 잘 들인 아이들이다. 저학년 때는 잘 드러나지 않다가 고학년이 되면 드디어 독서 습관의 거대한 실체가 드러난다.  - p.59


책에는 이 시기에 읽어두면 좋을 동화 중심의 도서 목록들이 제시되어 있다. 또한 아이들의 창의적인 독후감 사례를 제공하여 정말 아이들에게 필요한 독서교육이 무엇인지 이해하게끔 한다. 초등학교 학생들에 가장 싫어하는 과목이 사회라고 한다. 그 이유는 사회라는 과목은 배경지식이 많아야 쉬운 과목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바로 배경지식은 직접 경험이 가장 좋겠지만 책을 많이 읽어야 생기는 경우가 많다. 책을 많이 읽은 아이들일수록 사회가 재미있으며 제일 쉽다고 말한다고 한다. 또한 이 배경지식은 사회 뿐만 아니라 다양한 과목에 반영된다. 예를 들어 2학년 수학시간에 저자가 '길이재기'를 가르치는데 한 아이가 '이 임금님은 왜 옷을 벗고 있어요?'라고 물어보더란다. 알고 보니 교재내용에 ≪벌어벗은 임금님≫을 소재로 하여 단원 도입부분을 설명하고 있었는데 아이는 이 동화책을 읽지 않아서 전혀 내용을 알지 못하더라는 것이다. 


요즘 세대 아이들은 TV나 컴퓨터 등 시각적이고 청각적인 자극에만 익숙해져 있다. 영화를 하거나 게임을 하면서 2시간 집중할 수 있지만 책을 읽으면서는 20분도 집중하기 힘든 것이 요즘 아이들이다. 그 버릇이 어른까지 간다면 책을 본다는 것 자체에 상당한 거부감을 느낄 수 밖에 없을 것이다. TV나 게임과 같은 것이 우뇌만 자극한다면 책 읽기는 대표적인 좌뇌 활동이지만 우뇌와 좌뇌를 골고루 자극한다. 일단 화면을 보거나 소리를 들으면 그 주어진 데이터에 집중하게 되지만 문자를 통한 습득은 단어를 이해해야 하고 문장을 이해해야 하며 그 문맥의 상황이 어떤지를 이해해야 하고 전체 줄거리와 주제, 주장하려는 바가 무엇인지 등을 전반적으로 이해해야 하는 상당히 고난이도의 작업이 요구되는 것이다.


책 읽기가 중요하다고 아이에게 일방적으로 독서를 강요해서는 안될 것이다. 자연스러운 분위기에서 책을 접할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본다. 책에는 실제 아이들이 작성한 독서기록장이나 유용한 도서목록 추천 등을 통해 직접 아이들에게 적용해 볼만한 정보들을 알차게 제공한다. 저자는 초등학교 교사로서 최근에 여러 권의 육아 독서교육 관련 책을 집필하였다니 다른 책도 더 찾아서 읽어보아야겠다는 생각이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